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본토에서 버림받고 우리가 거둔 세 가지

by 한량 taeshik.kim 2018. 2. 3.

그것이 태어난 본토에서는 별 볼 일 없는데 한국에 상륙해 득세한 대표로 다음 세 가지를 들 수 있다.  


베르나르 베르베르



1. 스모키 노래 living next door to alice
2. 베르나르 베르베르 
3. 기 소르망 


기 소르망



조선시대에도 이런 비슷한 인식이 있었다. 유몽인柳夢寅(1559~1623) 《어유야담於于野譚》에서 




1. 조맹부
趙孟頫 글씨

2. 십구사략十九史略
3. 고문진보
古文眞寶


고문진보



이 세 가지를 일러 중국에서는 버렸지만 우리만 숭상한다면서 이르기를 


"우리나라에서 숭상하는 것이 이처럼 낮고 보잘 것 없으니 중국에 미칠 수 없음은 당연하다"


고 했다. 하지만 나는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십구사략언해



선호는 시대와 공간을 따라 다른 법이다. 


그것을 쪽팔림이 아니라 특질로 볼 수도 있으리라.

댓글1

  • 연건거사 2020.10.26 23:21

    이전까지 우리와 중국사이에 존재하던 국경이 무너진 원대에 들어온것들이 다시 국경이 닫히면서 이 안에서 생명력을 얻게 된것일 듯. 만약 국경이 닫히지 않았으면 없어졌을지도.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