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English Literature24

"알고도 바꾼 것은 없지만 기억 착란은 꽤 있을 것이다"는 William Butler Yeats 자서전 좋아한 친척이나 지나간 이상한 사건이 이따금 떠오를 때면 나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이야기할 사람을 찾는다. 그러다 나는 듣는 사람이 따분해 하고 있음을 이내 눈치채게 된다. 그러나 이야기를 글로 다 쓰고 나서는 이제 서서히 잊어 가는지 모를 일이다. 어쨌든 언제라도 책은 덮어버릴 수 있으니까 친구가 지루해 할 필요는 없다. 내가 알고도 사실과 다르게 바꾼 것은 없다. 그러나 모르고 바꾼 것은 틀림없이 꽤 많을 것이다. 오랜 세월이 흐른 후에, 친구나 편지나 옛날 신문의 도움을 받지 않고 기억에 떠오르는 대로 쓰고 있으니 말이다. 내가 이 말을 하는 것은 아직 살아 있는 어린 시절의 친구가 나와 다르게 기억하고 있어 이 책에 기분 상하지 않을까 걱정되어서이다. 1914년 크리스마스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 2022. 1. 14.
Speech after long silence by W. B. Yeats (1865~1939) Speech after long silence; it is right, All other lovers being estranged or dead, Unfriendly lamplight hid under its shade, The curtains drawn upon unfriendly night, That we descant and yet again descant Upon the supreme theme of Art and Song: Bodily decrepitude is wisdom; young We loved each other and were ignorant. 한참 침묵이 흐른 뒤에 하는 말, 그래 맞어 다른 애인은 모두 멀어졌거나 죽었고 무정한 남포불은 드림막에 숨어버렸으며 커튼은 무정한 밤에 쳐졌.. 2021. 6. 12.
One Day I Wrote her Name by Edmund Spencer Amoretti LXXV: One Day I Wrote her Name BY EDMUND SPENSER (1552/1553 ~ 1599) One day I wrote her name upon the strand, But came the waves and washed it away: Again I wrote it with a second hand, But came the tide, and made my pains his prey. "Vain man," said she, "that dost in vain assay, A mortal thing so to immortalize; For I myself shall like to this decay, And eke my name be wiped out likewi.. 2021. 1. 2.
Frailty, thy name is woman! www.youtube.com/watch?v=ij-_iuHxync "O, that this too too solid flesh would melt Thaw and resolve itself into a dew! Or that the Everlasting had not fix'd His canon 'gainst self-slaughter! O God! God! How weary, stale, flat and unprofitable, Seem to me all the uses of this world! Fie on't! ah fie! 'tis an unweeded garden, That grows to seed; things rank and gross in nature Possess it merely. Tha.. 2021. 1. 1.
돈이 전부일 줄 알았더니... When I was young I thought that money was the most important thing in life; now that I am old I know that it is. Oscar Wilde (1854~1900) 젊을 적에 내가 생각하기를 돈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줄 알았다. 늙은 지금에 보니 그 말이 맞더라. 오스카 와일드 (1854~1900) 2021. 1. 1.
더는 울지 마오 Weep no more by John Fletcher Weep no more JOHN FLETCHER (1579-1625) WEEP no more, nor sigh, nor groan, Sorrow calls no time that 's gone: Violets pluck'd, the sweetest rain Makes not fresh nor grow again. Trim thy locks, look cheerfully; Fate's hid ends eyes cannot see. Joys as winged dreams fly fast, Why should sadness longer last? Grief is but a wound to woe; Gentlest fair, mourn, mourn no moe. 울음은 이젠 그만 존 플레처 (1579-1625).. 2021. 1. 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