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립고궁박물관16

페라나칸을 아는 어느 교수 "페라나칸 도자가 웬일로?" "아니 웬일로 페라나칸을 다 아세요? 육조문물연구회니 해서 남쪽 돌아다니신단 소문은 돕디다만 페라나칸도 다 아시네요?" 저걸 보고는 대뜸 페라나칸을 운운하는 설대 국사학과 권오영 교수를 보고는 막 놀려먹었다. 언젠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싱가포르 유물 잔뜩 빌려다가 페라나칸 문화 특별전을 한 적 있는데 그 정수라 할 만한 유물은 정작 한국에 있었던 것이다. 다시금 국립고궁박물관 신왕실도자전을 돌아봤다. 오늘이 박물관 출범 15주년인데다 마침 동산분과 문화재위원회가 있는 날이라 해서 그 위원들이 전시실 돌아보는 장면과 조우했으니 신승운 위원장까라 권오영 김문식 정은우 등등 유형 분과 위원들이 둘러보는지라 무형분과를 대표해 내가 영접했다 ㅋㅋ 신성운 위원장께는 아직도 위원을 하시냐고.. 2020. 8. 13.
[박투] 국립고궁박물관 ‘新신 왕실 도자-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국립고궁박물관] 新신 왕실 도자-조선왕실에서 사용한 서양식 도자기 2020-07-29 ~ 2020-10-04 기획전시실 언제부터인지 국립고궁박물관 전시가 기다려진다. 고궁박물관이다 보니 아무래도 왕실에서 사용하던 유물이 주를 이루어, 평소 볼 기회가 적기 때문이다. 또, 왕실 유물이다 보니 얼마나 고급스럽고, 화려한가! 마치 명품관에 들어 온 듯, 눈이 즐겁다! 특히 이번 전시는 왕실에서 사용하던 서양식 자기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뭔가 절제되고, 은은하한 모습의 고려 청자, 분청사기(이 아이는 조금 아니지만), 조선 백자를 보다 ‘나 여깄어요!!!!’, ‘이래도 안보여요?!!’ 하는 듯 화려한 왕실의 자기를 보니 또 색다른 매력이 있었다. 사실 전시를 두 번 보았다. 한 번은 이쪽에 계신 분들.. 2020. 8. 5.
Embracing the Western-Style Porcelain in the Joseon Royal Court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선물한 도자기 첫 공개(종합) | 연합뉴스 프랑스 대통령이 고종에게 선물한 도자기 첫 공개(종합),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7-28 14:07) www.yna.co.kr New Era of The Royal Ceramics Embracing the Western-Style Porcelain in the Joseon Royal Court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Director Kim, Dong-young) is just a few steps away from the subway line 3, Gyeongbokgung Palace station. The Museum, closed since May as part of a .. 2020. 7. 28.
왕 노릇 46년을 하고도 고작 60세 죽은 조선 숙종(동영상) 서거 300주년 기념 '숙종대왕 호시절에' 테마전 | 연합뉴스 서거 300주년 기념 '숙종대왕 호시절에' 테마전,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5-06 09:43) www.yna.co.kr 조선 19대 임금 숙종은 왕위에 있은지가 물경 46년에 달한다. 왕 노릇은 죽으면서 그만두었는데, 그렇게 장구한 세월 권좌에 있다가 죽을 때 나이가 고작 60이었다. 14살 꼬맹이 때 즉위한 까닭이다. 그의 집권기 정계는 파란만장했다. 당쟁이야 그렇다 치고, 저 스스로 분탕질을 일으켜, 멀쩡한 조강지처 느닷없이 쪼까내고 바꿔치기 하는 것까지야 뭐 그럴 수 있다 쳐도, 새로 맞은 마누라가 아니라, 기존에 거느린 우수마발 중 하나였으니, 언제나 파격발탁은 피비린내를 동반하기 마련이라, 이 와중에 지 스승까지.. 2020. 5. 7.
군인의 눈매, 이경하 초상李景夏肖像 이경하 초상 李景夏肖像 조선朝鮮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이경하李景夏(1811~1891)는 조선 말기의 무신으로 고종대 훈련대장 겸 좌포도대장을 지냈고, 금위대장禁衛大將, 형조판서 등을 역임하였다. 주로 군사·경찰의 요직을 맡으며 치안 업무를 담당하였다. Portrait of Yi Gyeong-ha Joseon Housed at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This portrait depicts Yi Gyeong-ha, a high-ranking military official of the late Joseon period. He was in charge of public order and security among others. 이 사람을 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이리 소개한다. 본관.. 2020. 2. 16.
대통령 박수를 받으며 보무도 당당했던 서준 "난 운 좋은 안동 촌놈…궁궐에서 유물 실컷 만졌죠"송고시간 | 2019-12-30 06:10'33년 문화재 공무원' 퇴임 앞둔 서준 국립고궁박물관 학예연구사"어보·어책 세계기록유산 등재, 자격루 복원 기억 남아" 우리 공장 기자가 찍은 이 사진 설명은 이렇다. 문재인 대통령, 어보와 함께 귀국(성남=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첫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2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함께 전용기편으로 들어온 조선현종어보와 문정왕후 어보를 보며 박수치고 있다. 2017.7.2jieunlee@yna.co.kr 문재인 대통령 내외의 박수를 받으며 보무도 당당한 저 독수리 머리. 내 기억에 속알머리 없어진지는 오래라 20여년 전 만날 때 저 상태였다. 김연수 고궁박물관장과 어보를 담은 박스.. 2019. 12. 30.
억울하게 생기신 용龍 이건 뭐 나름 용이라는데, 체면이 말이 아니라 어리벙벙 띨빵 드래곤이다. 지가 놀래서 벙친 표정이다. 이 억울한 용이 자리잡은 데가 가슴팍이다. 살피면 용이 한 마리가 아니다. 온통 누른 바탕에다가 열라 많은 용을 자수로 표현했다. 떼거리용이다. 그렇다면 이게 뭔가? 황색이니, 뭐 황가에서 쓴 듯한데 그 설명은 다음과 같다. 용 문양을 수놓은 조포 彩繪金龍朝袍 청靑, 1736~1795년(건륭乾隆 연간) 황후와 후궁의 조복朝服 중 조포朝袍다. 조복은 말굽 모양 좁은 소매인 마제수馬蹄袖에 트임이 있는 조포朝袍, 치마인 조군朝裙, 조끼 형태인 조괘朝褂를 함께 입는다. 조복은 모두 황색을 기본으로 하지만 계급에 따라 각기 다른 황색으로 구분했다. Formal Imperial Robe Embroidered wit.. 2019. 12. 21.
어디 썼는지는 입다문 청 황실 도자기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 중인 심양 고공밥물원 청 황실 보물전 출품작 중 하나로 그 설명문은 다음과 같다. 이를 정서한다. 백자청화 팔보문 편병 青畵八寶番蓮雙耳扁瓶 청, 1736~1795년(건륭년간) 몸체가 납작한 편병이다. 큰 연판문 안에 각각 법륜法輪, 법라法螺, 보산寶傘, 보개寶蓋, 연꽃, 보병實甁, 금어金魚, 반장盤長[매듭]의 여덟가지 길상문을 그려 넣었다. 시문과 서화에 능했던 청나라의 학자 당영唐英(1682~1756)이 징더전[경덕진景德鎭]의 감독을 맡았던 건륭제 초기에 어요창御窯廠에서 만들어졌다. Flask in Underglaze Blue with the Eight Buddhist Treasure Design Qing, 1736-1795 흠잡을 데 없는 설명인 듯 한데 가장 중대한 사항이 빠.. 2019. 12. 21.
오력吳歷 [석벽소송도石壁疏松圖] 석벽소송도石壁疏松圖 오력吳歷 (1632~1718) | 청淸, 17~18세기 국가 1급 문물 Pines on a Cliff Wu Li (1632-1718) 국립고궁박물관이 개최 중인 심양고궁박물원 청 황실 보물전에 출품 중이다. 구름과 안개가 자욱한 산기슭의 한적한 경치를 그려낸 작품이다. 왼편에는 높게 솟은 봉우리 아래로 가파른 절벽이 있으며, 반대편 언덕에는 소나무들과 함께 정자가 보인다. 물기가 충분한 붓으로 점과선을 중첩하여 절벽과 바위의 거친 질감을 표현하였다. 열고 짙은 색을 활용하여 담백한 화풍을 구사하는 오력의 특색을 잘 보여주는 그림이다. 2019. 12. 13.
만주족의 황제들과 강부자 이 분 좀 억울하게 생기신 분인데 그 유명한 누루하치 아니신가 함 황제는 웃으면 안됨 이 분도 썩 영민하게 보이진 않으심 양고기 마이 드신 듯 한데 청 황실을 반석에 올려놓으신 분임. 홍타이지 라고 하심 이 분은 순치제이심 이 분도 썩 영민하게 보이진 않으심 좀 띨띨하게 보이심 순치가 너무 되셔서인 듯 그 유명한 강희제이심 열세살인가 얼나 때 황제가 되셨다가 열나 오래 사심 황제 자리만 60년인가 계심 열라 지겨워하심 건륭제이심 좀 얍쌀하게 생기심 이 분 강희제 손자신데 할배보다 더 오래 황제로 있을 순 없다 해서 딱 60년 해 자시고 물러나심 도광제신데 나라 망해 묵음 효장문황후라는 분인데 홍타이지 소실이었는데 땡잡으심 아들이 순치제..다 말아먹으심. 강부자 닮으심 국립고궁박물관에 지금 이 분들 떼로 .. 2019. 12. 12.
심양고궁박물원의 청황실 보물 특별전 주요 출품작 청나라 황제 입은 12가지 문양 '황룡포' 한국 왔다(종합)송고시간 | 2019-12-10 15:18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개막누르하치·홍타이지 칼, 초상화 등 유물 120건 공개 이 기사가 소개한 '청 황실의 아침, 심양 고궁' 특별전이 국립고궁박물관에서 11일 개막해 내년 3월 1일까지 이 박물관에서 열린다. 중국 심양 고궁박물원이 소장한 청 황실 비장품들이다. 주요 소장품을 소개한다. ‘천명’ 연호가 있는 운판 天命年鑄雲板Cloud-shaped Plate with Inscription of “Tianming” 국가 1급 문물 대금大金[후금] 1623년(천명 8)에 만들어진 운판으로 청대 초기에 팔기 관병이 변방을 수호할 때 신호를 전달하는 목적으로 사용되었다. 생철을 .. 2019. 12. 10.
침금동인鍼金銅人, 조선시대 인체의학의 교보재 침금동인鍼金銅人이라 일컫는 분인데 이 분야 전문가께 듣자니 열나 구한 분이라고. 경혈을 나타낸 청동 인체상이란다. 침과 뜸을 이용하는 치료법인 침구를 공부하기 위해 통으로 사람 모형을 만들어 시술 위치를 표시한 것이라고 하심. 청동인체상 표면에 경락의 흐름을 선으로 표시하고, 혈의 위치를 점으로 나타내는데, 이 곳이 침이나 뜸을 놓는 자리라고. 궁중의 내의원에서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이 분 가치로 따지면 최소 보물, 국보급이시라고. 국립고궁박물관 과학코너에 전시 중이다. 아마 영조 때 작품인 듯 하다고. Acupuncture Model Joseon dynasty period 2019. 10. 12.
"18th Century Joseon Royal Women's Cosmetics Contains Lead Carbonate and Mercury Harmful to Humans" "18세기 조선왕실 여성화장품에 인체 유해 탄산납·수은 있어"송고시간 | 2019-10-07 10:24국립고궁박물관서 화협옹주 유물 특별전·학술대회 ‘Cosmetics and Makeup Culture of the Joseon Court in the 18thCentury’An International conference at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October 16, 2019)A special exhibition ‘Princess Hwahyeop and Her Makeup’ (October 1-31, 2019) Th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Director, JI, Byong Mok) is going to host an in.. 2019. 10. 7.
궁중문화연구회 제1회 학술대회 제1회 궁중문화연구회 학술대회 조선왕실의 역사와 문화를 공부하는 국립고궁박물관 학술동아리 '궁중문화연구회'에서 제1회 학술대회를 개최합니다. 조선왕실의 문화유산에 관심과 애정을 가진 많은 분들을 초대하오니 참석하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2019. 10. 12.(토) 13:30 ~ 18:00 국립고궁박물관 강당 개회 13:20~13:30 참석자 등록 13:30~13:40 개회사 서준(궁중문화연구회 회장) 발표 13:40~14:30 조선초기 문선왕석전의 정비 과정 검토 발표 : 박경지(국립고궁박물관) 토론 : 신진혜(고려대학교) 14:30~15:20 조선후기 사찰 간행 불서에 보이는 왕실 축원문의 유형과 의미 발표 : 이상백(국립고궁박물관) 토론 : 손성필(한국고전번역원) 15:20~15:30 휴식 15:.. 2019. 10. 7.
국립고궁박물관 <리히텐슈타인 왕가의 보물> 특별전 2019. 2. 2.
"여가 주차장이라?" 그제다. 점심시간 짬을 내서 경복궁 내 국립고궁박물관에 들렀다. 박물관 입구 안내판을 보니 왕실의례와 관련한 공간을 근자에 재단장했는지 혹은 새로 꾸몄다 했으므로, 이곳을 돌아봤다. 그곳을 돌아보고는 위층으로 계단을 이용해 올라가는데, 그 중간에서 아래로 내려오는 할머니 부대랑 마주쳤다. 각중에 지나치는 나를 붙잡고 개중 어떤 할매가 묻는다. "아재, 일로가마 주차장이지요?""엥? 뭔 주차장? 할매 주차장 가야대여?" 같은 일행이지 싶은 다른 할매가 나랑 같은 방향으로 계단을 올라오다가 문제의 주차장 할매한테 말한다. "니리갈꺼 업써. 암꾸도 볼끼 엄써. 차 두대밖에 엄써. 고마 올라가.""그라까? 볼끼 이키 없노? 가 고마" 국립고궁박물관 전시실 지하1층 홀에는 저 순종어차를 갖다 놓았다. 아마도 동네.. 2018. 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