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이런저런1196

라일락도 미스김이 있다네 키는 난쟁이 똥자루라 나도 저에 견주면 이봉걸이라 향은 천상 라일락 그것이나 그보다 훨씬 진해 저에 오분을 뒹굴면 메타펨타민이다. 발광제라 하리라. 2022. 5. 6.
다람쥐는 이렇게 잡았다 [K-Geography] Chipmunk searching for prey 연합뉴스 / 2022-05-03 14:04:20 [K-Geography] Chipmunk searching for prey A chipmunk is searching for prey in a forest of Woljeongsa in Odae Mountain, Pyeongchang-gun, Gangwon-do, on May 3, 2022.(Yonhap) Photos by Yoo Hyung-jae [Yoo Hyung-jae, who took these pictures, is a ... k-odyssey.com 일전에 모 지자체박물관 전시안내판 교정에 간여한 적 있고 박정희시대를 정리하는 한 코너에 저 다람쥐가 있어 나로선 무척이나 .. 2022. 5. 5.
화신백화점 아래서 이 나무가 메타세콰이언지 편백인지 뭔지 내가 모르며 미류나무 느티나무가 아님을 알 뿐이다. 화신백화점 만데이를 향해 치솟기를 연차로 계속하는데 연차로 얼마씩 자라나는지는 알 수 없다, 청계천 이팝 구경 가는 길에 새삼 올려다 봤다. 연녹이 짙음을 더해간다. 그렇게 또 봄은 가고 있나 보다. 2022. 5. 4.
홍모란 제낀 우정총국 백모란 분명 이짝에 심은 모란은 백모란 홍모란 두 종류되 언제나 백모란이 빠르다. 여름 방불하는 날씨에 만개한 백모란 대낮엔 꽃술이 흐물흐물 찡구기 전 순두부 같다. 이러다 이내 지고 마니 그 무렵 비로소 홍모란 만개에 접어든다. 같은 백모란 홍모란이래도 응달인가 양달인가에 따라 또 다르니 그런 까닭에 그 찬란을 경계한 낙천 백거이도 혹닉하지 아니할 수 없었으니 마음 먹은대로 다 되면 그게 인생인가? 이뻐도 이쁘다는 말 함부로 할 수도 없으니 더 환장할 노릇 아니겠는가? 모란이 피고 모란이 지는 스무날은 그래서 모두가 미쳐 날뛸 수밖에 없다. 2022. 4. 19.
허탕 치고 마주한 성환 배꽃, 부상으로 얻은 왜가리 배꽃 역시 년중 지극히 한정한 시기에만 조우하는 시절 조공품이라 한 번 놓치면 내가 지구 반대편으로 찾아가지 않는 한 다시 꼬박 1년을 기다려야 한다. 쉰 해를 넘는 시간을 지나면서 나는 배꽃다운 배꽃을 카메라에 담아본 적이 없다. 올해는 기필코 그리하리라 다짐하고는 경부선을 오가는 길에 이맘쯤이면 언제나 쒸웅 하고 뒷걸음질치고 마는 천안 성환의 배나무 과수원 단지를 노렸으니 마침내 저번 주말 그것이 만발한 드넓은 농장을 맘껏 휘젓고 다녔다. 그 일주일 전, 주말을 이용해 나는 같은 곳을 찿았다가 허탕을 치고 말았으니 천안아산역에서 지불한 쏘카 대금 칠만오천원이 아까워 지금도 분통이 터진다. 현장행을 감행하기 전 내가 직접 확인하지 못한 것이 패착이었으니 이곳에 사는 지인(여송은이라고는 밝히지 않겠다)한.. 2022. 4. 19.
빵꾸 땜질한 장독 발굴조사를 통해 출현하는 옛날 흙그릇 중에서도 땜질해서 재사용하거나 다른 용도로 바꾼 사례가 심심찮게 출현한다. 장을 담그는 현대 옹기에서도 이런 현상을 간취하는데 꺾쇠형 쇠못으로 땜질한 사례다. 이 집에 오면 나는 매양 이 장독대를 먼저 살피는데 오늘은 얼쩡거린다고 혼났다. 아지매들 장독대 구경은 좋은데 남의 장독은 왜 자꾸 열어보고 또 손가락으로 찍어 장맛 고추장 맛은 왜 바싸여? 애꿎은 내가 혼나자나. 2022. 4. 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