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499

사드가 찬물 끼얹은 용산 이 집은 사드 사태가 나기 전까진 참말로 문전성시라 만드는 화장품마다 대박을 쳤으니 중국인들이 싹쓸이하다시피 했으니 이 건물은 런민폐로 세운 것이다. 그런 아모레퍼시픽이 사드에 코로나까지 겹치니 사정이 어떤 지 모르겠다. 2020. 7. 1.
살구꽃 피면 온다던 오빠얀 살구가 떨어져도 오빠야 언제 오노? 살구꽃 피마 가께. 약속 지키레이 가여 기다리여 그렇게 살구꽃은 피고 지고 시퍼러둥둥 살구는 노랗게 물들더니 농익어 고름을 내다 기어이 동댕이질 하고 말았으니 온다던 오빠얀 기별이 오기는 했는데 자야랑 결혼했다더라 십팔세 순이가 왜 십팔세겠는가? https://youtu.be/S9YGinzAcBM 2020. 7. 1.
모든 유기농은 육식 모든 유기농은 육식이다. 저거 씹어무바여..각종 벌레 자연육식이지. (2015. 6. 27) 농약을 혐오한다. 농약은 안 쳐야 그 농사는 사람한테 좋다 한다. 그래? 그럼 사람이 아프면 병원에도 안 가고 약도 안 먹어야 한다. 농약없는 채소가 채소한텐 견딜 수 없는 고통일 수도 있다. 뭐 육식을 좋아한다면야 유기농이 좋긴 하다. 벌레 천지니깐. 2020. 6. 29.
연꽃 보조하는 쪽두리꽃 쪽두리꽃 시즌이 왔나 보다. 광화문에 나섰더니 저 친구들 맴시 한창 낸다. 요샌 종자 개량해서인지 아니면 없던 걸 수입해서인지 애니웨이 계절별 꽃이 끊이지 않는다. 저 친구들 짝 맞추어 연꽃도 피기 시작하던데 용인 연꽃단지 인근 무슨 생태공원에서 저 쪽두리꽃 떼로 조우한 기억 강렬하다. 2020. 6. 26.
장성 삼서 잔디농장(2) https://youtu.be/7V3dQ03EqB4 저 기계가 떡시루 떡자르듯 잔디밭을 네모판으로 동강내면 아지메들이 석장씩 줄로 묶어 한 두름을 맹근다. 허리 뿔라지는 고역이다. 저 일까지 기계가 하는 시대가 와야 한다. 지켜보니 이건 다마네기 캐는 일 보다 에렵겠더라. *** related article *** 잔디를 수확하는 사람들전라도 장성땅은 국내 잔디생산 절반을 담당한다. 그 삼기·삼계면 일대가 중심이다. 잔디수확 현장을 다녀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건설경기 불황으로 값이 좋지 않다 한다.historylibrary.net 2020. 6. 24.
죽순은 비닐봉다리서 최후를 맞는다 농가무야 하기 때문이다. 삶듯 오분 정도 끓는 물에 데친 죽순을 찬물에 헹구고 나면 연두색을 띤다. 15세 소피 마르소 같다. 농가주마 된다. 2020. 6. 23.
Summer Flower at St. James Park, London The photo was taken on August 24, 2019 at St. James Park, London, UK. If you know what this flower is, please let me know. *** As one friend pointed out, this flower is very likely to be Verbena bonariensis. They are also called purpletop vervain, clustertop vervain, Argentinian vervain, tall verbena, or pretty verbena. See below for this flower. Verbena bonariensis - Wikipedia This is about the.. 2020. 6. 22.
죽순, 대밭에서 밥상까지 네번째 공정 찬물에 헹구기 끓는 물에 오분가량 데친 죽순은 찬물에다 헹군다. 공정이 복잡한 편은 아니다. 죽순 가공 세번째 공정 데치기 뜯은 죽순은 쪼개고 파낸 속순을 펄펄 끓는 물은 오분 정도 데치는 기분으로 삶는다. 이걸 하고 나서야 각종 요리 재료로 쓴다. 전 공정 죽순 다듬기는 다음과 같다. 죽순 다듬기 죽순은 꺾은 다� historylibrary.net 2020. 6. 21.
죽순 가공 세번째 공정 데치기 뜯은 죽순은 쪼개고 파낸 속순을 펄펄 끓는 물은 오분 정도 데치는 기분으로 삶는다. 이걸 하고 나서야 각종 요리 재료로 쓴다. 전 공정 죽순 다듬기는 다음과 같다. 죽순 다듬기 죽순은 꺾은 다음 따개서 속을 발려내야 한다. 따다 지친 거니리는 이만치 곳겅한다는 티를 내고자 한다. 땀 흘린 거 찍어달랜다. historylibrary.net 죽순 캐기는 아래 동영상 2020. 6. 21.
잔디를 수확하는 사람들 전라도 장성땅은 국내 잔디생산 절반을 담당한다. 그 삼기·삼계면 일대가 중심이다. 잔디수확 현장을 다녀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건설경기 불황으로 값이 좋지 않다 한다. 2020. 6. 21.
죽순 다듬기 죽순은 꺾은 다음 따개서 속을 발려내야 한다. 따다 지친 거니리는 이만치 곳겅한다는 티를 내고자 한다. 땀 흘린 거 찍어달랜다. 2020. 6. 20.
죽순 다듬기 죽순이 밥상에 오르기까지 과정은 생각보단 공정에 손이 많이 간다. 꺾어서는 따개서 먹는 부분만 도려내야 한다. 그 발라내는 공정인데 나는 십장이라 관리감독 노가다는 영디기 몫 2020. 6. 20.
수산업 코너에서 만난 《Moby Dick》 Call me Ismael Herman Melville의 저 유명한 《모비 딕 Moby Dick》의 저 유명한 첫구절이다.(왜 유명한지는 나도 몰라. 그냥 외워) 제목 모비 딕은 캡틴 에이허브 Ahab 가 잡아물라 카는 백경白鯨 이름이다. 그래서 제목엔 모비딕 말고도 A White Whale 이라는 친절한 풀이가 부제로 붙었다. 하지만 이것이 《모비딕》과 멜빌을 수렁으로 몰고간다. 서점에서 이 책을 문학이 아닌 수산업 코너에 진열하기도 한 것이다. 제목 잘 정해레이 (2015. 6. 19) 백경이라 해서 포경업 얘기라 해서 저리 분류했는지도 모르겠고, 혹 부러 그리 배치했을 수도 있다. 2020. 6. 19.
꽃상여 같은 수국水菊 온양민속박물관 마당 이 친구도 혹 수국 종류 아닌가 하는데 이건 산발형이라 꽃이파리가 쭉쭉 째졌다. 조만간 붙어서 몽실옹실 상투형으로 변하려나? 지금이 제철이라 빛깔 보면 천상 수국 세상이다. 나는 언제나 수국이면 장송葬送과 등치하는데 동네 상여집에 저 수국이 자랐고 꽃상여 그 꽃이 천상 수국으로 보인 까닭이다. 나한테 수국은 천상 꽃상여다. 2020. 6. 17.
자찬묘지명 천리안 나우누리 시대의 절대 강자였으며 그것이 시들자 블로그로 갈아타 하루 만명을 끌었으며 다시 그것이 시들자 좃또버그 품에 안겨 페친 오천명과 노닐다 승천하다. 페친은 개려받으니 절대 신도가 여성이라 개중에도 뽀샵 기미 완연한 신도는 사절했으며 혹 판단이 잘못되었으면 그 즉시 차단했노라. 그가 즐긴 말은 좃또 니기미 니미랄 졸라리 열라리가 있으니 개중 졸라리는 위키피디아에 등재되었노라. (April 11, 2015) 2020. 6. 15.
노걸대를 상호로 내세운 감자탕 체인점 주로 충청 지역에서 만나는 토종 음식체인점으로 이 노걸대가 있어 내가 언제나 그 상호를 보고는 빙그레 웃고만다. 저 이름을 처음으로 제안한 사람은 아마 창업주이겠거니 하는데 하필 노걸대? 감자탕이 주종목이라지만 취급하는 품목은 다종다양 내 입맛엔 다 맞는 편이다. 묵은지감자탕이란 걸 시켜봤는데 고기모타리 보단 묵은지가 제맛이라 게걸스레 해치웠다. 왜 이 이름을 지었는지 그 내력인데 감자탕이 아니라 해장국을 착목했다는 점이 특이하다. 노걸대老乞大는 박통사朴通事와 더불어 중국어 학습교재를 대표하는 양대 산맥이다. 저에서는 노걸대가 고려 문종 때 편찬되었다 했지만 글쎄? 저것이 고려조에 처음 등장한 건 부인할 순 없으나 고려 문종 운운한 근거는 내가 확실치 않다. 근자 고려말 정도 간행으로 추정하는 간본이 고.. 2020. 6. 15.
이뻐서 못 먹겠다는 멍게알비빔밥 자리 옮기고서 점심 약속 없는 날이 없고 그 약속 상대는 절반이 사내 인사들이요 나머지가 외부라 신설 부서이며 기획조정이라 무엇보다 사내 다른 부서와 협조가 긴밀해야 하는 까닭이다. 오늘도 한류와 밀접한 어느 사내 팀장님을 모시고는 잘 도와달라 설레발을 쳤다. 가격보단 외양에 치중키로 하고는 이쁜 음식을 장만하는 음식점을 골랐다. 이 멍게알비빔밥을 마주한 사람이 탄성을 질렀다. "이 이쁜 걸 어케 먹어요?" 말은 그리 했으나 마파람 게눈 감추듯 뱃속으로 무수한 멍게님이 열반하시었다. 작전 성공 2020. 6. 5.
야릇한 산딸기 산딸기가 남자들에게 야릇함을 자극하는 이유는 이를 제목에 내세운 70년대 동시상영 영화의 잔영이라 해도 좋다. 이런 류의 영화에 자주 주연한 여배우가 내 기억에 정윤희 이미경이 있었고 좀 시간이 흘러 언뜻 이름이 떠오르지 않는 쩍벌녀가 있다. 보이는대로 닥치는대로 따먹어 보니 그런대로 단맛이 난다.(2017. 5. 25) **** 누군가는 선우일란 마흥식까지 논급하더라...음큼한 사람들 2020. 6. 3.
죽순 찾아 남행열차 죽향竹鄕 담양 땅 영딕 公이 근자 죽순 잔뜩 꺾어 올린 현지 사진 용심 나서 나도 죽순이 구경하자 남행열차 급행 타고는 아무데나 내려 아무데나 대숲을 갔더랬다. 쫌 농가돌라 캤디마이 입 씻고 쌩까는데 낸들 재주 없어 손수 찾아 나섰더랬다. 살피니 이미 순을 넘어 나무 단계라 억세서 먹지도 못할 판국이라 분노의 셔터질만 하고 말았다. 장모님께 일렀으니 이번 주말엔 죽순 거둬오리다 했더니 장모님 이르길 난 죽순 삶을 줄 모르니 삶아달라 하시는데 영덕 공아 죽순 삶아 보내주오. 2020. 5. 31.
추락하는 영화관엔 날개가 없다 백년만의 영화관 외출이라 아들놈이 영화보러 가재서 집구석에 있어봐야 잠만 자니 그래 가자 해서 인근 용산 cgv로 조조행차했다. 코로나19 직격탄 맨 먼처 맞아 좌초한 데로 영화관 만한 데가 있을까? 나 역시 얼마전까지 명색 영화 담당 문화부장으로 바쁘다는 핑계로 영화관 한번 제대로 가 보질 못해 못내 미안했거니와 그리하여 그 참상이 어떤지는 간접으로만 접할 뿐이었으니 일요일인 오늘 그 현장을 뒤늦게 살핀다. 영화광인 아들놈도 일찌감치 넷플릭스로 전환하고는 방구석족 된 지 오래라 저 또한 하도 간만이라며 하는 말이 가관이라.. 팝콘 맛을 잃어버렸어 하는 게 아닌가? 그래 대따시 큰 팝콘 한 사발 사서 부자지간 우거적우거적 씹어돌리자 도원결의하면서도 이리 손님이 없는데, 더구나 조조인데 못내 팝콘을 팔랑가.. 2020. 5. 31.
2년전 오늘 방탄소년단은 세계를 정복했다 이 일을 두고 이날 나는 이리 적었다. 딴따라가 일면을 장식하는 시대다. 남북 정상회담, 혹은 북미정상회담은 회담이고 그거랑 하등 무관계한 일들도 있다는 사실 잊어서는 안 된다. 이 일은 결국 대통령의 축하메시지까지 받아냈다. 그들이 신보 《Love yourself 轉 tears》로 빌보드200 정상에 등극한 일은 한국대중음악사 혁명이었고 k-pop 새장을 열었다. 그런 일이 내가 문화부장 재직시절에 있어 나한테는 더 새롭다. 2020. 5.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