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671

남대문 불타기 직전 이란 동굴의 추억 2008년 2월 한양대 문화재연구소가 기획한 이란 페르시아문명 답사 과정에서 들른 이란 북부 길란지방 어느 험산 중턱 동굴유적을 찾아가는 길이며, 그에서 실제로 유물을 수습한 장면이다. 오늘 그 답사반을 이끈 작은대장 이한용 전곡선사박물관장이 이에 대한 포스팅을 했으므로, 그것을 보완하고자 이들 사진을 꺼내어 정리한다. 이중 몇 장은 이미 간헐적으로 소개한 적이 있다. 길란지방 고고학도 2명이 안내를 해서 이 답사반 기뤠기 일원들인 나와 경향 이기환, 서울 서동철이 이 답사반 큰대장 배기동 교수 수하인 심광주 당시 토지박물관 부장, 그리고 역시 한양대 동문인 김충배 현 LH 차장, 당시 국립문화재연구소에 재직 중인 신희권 서울시립대 교수를 휴대하고서 현장을 찾았다. 당시 답사반은 중장년 중심이었거니와, .. 2020. 7. 5.
중국에서 발견된 세종시대 경연본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 완질 세종조 경연본 '자치통감강목‘ 완질 발견 - 국외소재문화재단 보도자료 [2014.12.30] - 조선 제4대 임금인 세종(재위 1418~1450)대 경연(經筵)에서 사용됐던 ‘자치통감감목(資治通鑑綱目)’ 완질(59권 59책)이 중국 상하이(上海)도서관에서 발견됐다. 상하이도서관 소장본은 1420년(세종 2)에 만들어진 동활자인 경자자(庚子字)로 간행한 ‘자치통감강목’으로, 조선에서 처음 간행된 판본인데다 동일한 인쇄본의 전래가 드문 귀중본(보물급 문화재)이란 점에서 의미가 크다. 경자자본(庚子字本) ‘자치통감강목’은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하 재단)이 지난 10월 16일부터 24일까지 진행한 중국 상하이도서관 및 푸단(復旦)대학도서관 소장 한국전적 조사과정에서 확인됐다. 국내의 경우, 국립중앙도서관과 청주고.. 2020. 7. 5.
Sarira reliquary from Wangheungsa Temple Site in Buyeo The Sarira reliquary from Wangheungsa Temple in Buyeo-gun County, Chungcheongnam-do Province, is the oldest sarira artifact found in Korea to date. A sarira reliquary is a container of pearl or crystal-like bead-shaped objects that are purportedly found among the cremated ashes of Buddha and other Buddhist spiritual masters. The Sarira Reliquary was found in 2007 by the National Buyeo Research I.. 2020. 7. 4.
학예사들의 백태百態 2018년 9월 10일 17시 58분. 공식 퇴근 개시 정확히 2분 전 ○○시청 학예사 ○○○한테 전화가 걸려온다. 천연기념물로 보이는 새가 한 마리 낙오했으니, 와 보란다. ○○시청 공무원 중에 천연기념물을 취급할 사람은 오직 한 명이다. 새가 문화재라니? 그 새가 천연기념물이라면 다르다. 문화재는 학예사가 취급하기 때문이다. 다만, 야근 때문에 현장으로 출동하지는 못했다. 보니, 문제의 낙오한 새는 천연기념물 황조롱이었다!!!! 설악산 보호구역을 사는 산양. 천연기념물이다. 이 놈들이 근자 보호구역을 탈출해 서울 용마산 공원에 출현하는 일이 있었거니와, 이 놈들이 태백산맥을 따라 남하해서는 원주 산기슭에 출현하기도 한다. 그런 산양이 어찌 된 셈인지 원주에서 죽었다!!! 새는 들고나 다니지, 박종수를.. 2020. 7. 2.
용산역 인근 하자마구미[間組] 경성사무소 경부선 한강철도교와 한강인도교를 공사한 하자마구미[間組] 경성사무소 건물이다. 현재는 주식회사 광일光一이란 데서 쓴다. 지번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42길 13 블로그 같은 데를 보면 이와 다른 지번이 소개되던데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이하는 근대건축을 하는 김란기 선생 전언을 문맥에 따라 약간 내가 손질한 설명이다. 하자마구미[間組]는 러일전쟁 발발 전인 1903년 경성영업소를 설치하고 식민지 인프라를 구축한 기업이다. 1990년 하자마구미가 펴낸 《하자마구미 100년사》에 따르면 이 회사는 1940년 조선총독부 철도국이 발주한 당시 고양군 은평면 수색리에 경성조차장 건설에 참여했다고 한다. 당시 철도국은 한반도 철도 물동량이 크게 증가하지만 경성역(현 서울역)과 용산역은 규모가 협소하고 확장할 여지가.. 2020. 7. 2.
Ten story Pagoda at Wongaksa Temple Site, Seoul 대원각사탑大圓覺寺塔 Wongaksa Temple whose precincts once housed this stone was established in 1465 at the current location of Tapgol Park in Downtown Seoul. The temple continued to thrive as a state institution even after the establishment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which adopted Confucianism as its ideological foundation and suppressed Buddhism. It was in 1504 when Joseon was under the rule of Yeonsangun, .. 2020. 7. 1.
코로나 포박한 550살 거북이 A 550 year young Turtle Captured by Corona-19 바커스 아줌마들과 노인네들 독무대라는 탑골공원은 그 이름이 원각사랴는 절에서 비롯한다. 그 내력은 아래를 참조토록 하고, 가끔은 내가 그 거북이가 궁금해 근자에만 해도 두어번 찾았다가 번번이 낙담하고 말았으니 코로나19에 락다운lockdown 때마다 빗장이 채워진 까닭이다. 그러다가 어찌하여 오늘 그 빗장을 무삼일로 연다기에 시간 맞춰 갔더니 용케 몸 들이민다. 위선 유리가 포박한 십층석탑 친견하곤 무사함을 확인하곤 이내 발길 거북이로 돌리니 저 아래 지하에서 등허리에 그 무거븐 빗돌 받친 거북이 끄떡없이 쇼트한 머리 고추 세우곤 이제 왔냐 핀잔한다. 이 거북 태어난 해가 조선 성종 2년, 1471년이라 올해 550살이다... 2020. 6. 25.
금잡인禁雜人, 잡것들 출입을 금지한 동묘東廟 대소인원 개하마 大小人員皆下馬 거시기가 크건 작건 다 말보다 아래다 는 뜻이다. 말보다 클 리 있겠는가? 그 왼편 거무틱틱은 뭐냐? 금잡인禁雜人 말보다 큰 놈은 잡것이니 그런 놈은 얼씬도 말란 뜻이다. 그래서 이런 놈은 다 동쪽으로 추방했으니 그네들 원귀를 모신 데를 동관왕묘東關王廟라 한다. 동쪽으로 빗장을 채운 왕, 곧 원귀들을 모신 사당이란 뜻이다. 2020. 6. 25.
Encounter of Eight armored guardian deities and four bodhisattvas Three-story Stone Pagoda in Beomhak-ri, Sancheong National Treasure No. 105 / Unified Silla, 9th century Housed at the National Museum of Jinju 산청 범학리 삼층석탑 山淸泛鶴里三層石塔 국보 제105호, 통일신라 9세기 국립진주박물관 This pagoda consists of a two-tier platform supporting a three-story body, epitomizing the typical structure of Unified Silla. The stone pagoda's surface is carved with relief inscriptions: eight armored g.. 2020. 6. 25.
익산 쌍릉 益山雙陵 익산 쌍릉의 소왕묘와 대왕묘. 푹푹 찌는날, 스케일 바 삼을 사람을 기다렸으나 개미 새끼 한 마리 얼씬하지 아니한다. 무덤 크기를 가늠할 수 없다. 이럴 때 환장한다. (2017. 6. 25) 2020. 6. 25.
Songgwangsa Temple 순천 송광사 순천 송광사 順天松廣寺 Songgwangsa or Spreading Pine Temple is one of the three jewels of Korean Seon Buddhism. Located in South Jeolla Province on Mt. Jogyesan on the Korean Peninsula. Founded in 867 and reestablished in 1190 by Seon master Jinul, it has been a center for Korean seon Buddhism. 2020. 6. 25.
1,500 year old Baekje underground wooden storage unit This underground wooden storage unit was excavated in 2017 at a three Kingdom period fortress called Wiryeseong Fortress in Mt. Seonggeosan, Cheonan, Chungcheongnam-do Province. Before the excavation, there was a well inside the fortress called Yongsaem, literally "dragon well", where the storage facility was found. This wooden facility is rectangular when viewed from the air, measuring 550 cm i.. 2020. 6. 24.
Viking House in Dublin, 바이킹의 집 Reconstruction of Dublin Type One house The National Museum of Ireland - Archaeology, Dublin Model (1:10) of typical Dublin Viking Age type one house. Roof is lifted to show the standard subdivision of the floorspace and the roof-support system. Made by Liam Moore of RTE for the TV programme 'Dublin 1000 produced by Bill Skinner. Model donated by RTE. 더블린 소재 아일랜드국립고고학박물관이 전시 중인 바이킹시대 주거지 모형이다. 1.. 2020. 6. 24.
장성 삼서 잔디밭 우뚝한 금성나씨 삼강문 금성나씨 삼강문 錦城羅氏三綱門 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128호 장성군 삼서면 우치리 259-2번지 Memorial Gate of Geumseong Na Clan Designation: Jeollanam-do Province Cultural Ileritage Material No. 128 Location: 259–2, Uchi-ri, Samseo-myeon, Junghong-gun County, Jeollanam-do Province 삼강三綱이란 군신君臣·부자父子·부부夫婦 사이에 기본이 되는 도리로 유교 도덕의 핵심이다. 이 삼강문은 금성나씨 가문 소속 인사들의 충忠과 효孝와 열烈의 정신을 표창하고자 세운 정려각旌閭閣이다. 곧 충신忠臣인 경성판관 나통서羅通緖(1572~1637), 효자孝子인 성균진사 나봉서羅.. 2020. 6. 24.
4,500 year old LURGAN LOGBOAT, DUGOUT CANOE Lurgan Logboat, DUGOUT CANOE Addergoole Bog, Lurgan, Co. Galway Housed at the National Museum of Ireland - Archaeology, Dublin This unfinished vessel was found in Lurgan townland, Addergoole Bog, near Tuam, Co. Galway in 1902. It measures 15.25m in length and is one of the longest in Europe. It is made of a hollowed oak tree and is wider at the stern than at the bow. It has a central ridge runni.. 2020. 6. 23.
장성 김인후 난산비 長城金麟厚卵山碑 이 지도를 보면 필암서원과 김인후 묘, 그리고 그의 생가가 다닥다각 붙었음을 안다. 황룡면 아곡리가 아치실이라 해서 행주기씨 세거지다. 장성 읍내를 남북으로 관통하는 강이 황룡강이다. 필암서원과 난산 앞을 흐르는 작은 시내는 황룡가 지류들이다. Stele of Kim Inhu for his Loyalty, Jangseong 전라남도 문화재자료 제241호 Jeollanam-do Cultural Heritage Material No. 241 하서河西 선생은 인종仁宗이 승하하신 7월 1일이면 이곳 난산卵山에 엎드려 종일 통곡하였다. 하서의 이같은 충절을 기리기 위해 세운 단이 통곡단痛哭壇이며, 그 사실을 새겨 새운비가 난산비卵山碑다. 1793년 무렵에 석재碩齋 윤행임尹行恁이 비문을 지었으나, 비를 세우지 못하.. 2020. 6. 23.
두산타워를 빛내는 이간수문二間水門 지금은 패션문화 상징과도 같은 동대문DDP는 얼마전까지 동대문운동장이었다. 그 운동장은 서울성곽을 깔아뭉개면서 식민지시대에 조성되었다. 그 운동장을 철거하곤 걷어냈더니 서울성곽 바닥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이 성곽을 관통하는 수문이 있었다. 두 칸, 곧 두 줄기 터널식이라 해서 이간수문二間水門이라 했다. DDP 조성과정에서 이간수문은 살려놔두었다. 한데 그 산 모습이 애처롭기만 하다. 2014년 6월 8일에 나는 아래 사진을 제시하면서 다음과 같이 적었다. 발굴에는 이리도 우람하고 아름다운 유적이 발굴 완료와 더불어 시작한 이른바 정비를 거쳐 복원된 모습을 보면 치를 떨게 한다. 동대문운동장을 해체하고 디자인센터를 건립하는 과정에서 드러난 이 이간수문二間水門이 현재 복원한 모습은 보여주지 않으련다. 쪽팔리.. 2020. 6. 18.
《나만 못본 구라파 유람기》 (10) 좃또탑 올랐다가 좆된 이야기 피렌체 좃또 종탑이다. 참말로 무더워 오를까 말까 잠시 고민하다 나중에 후회할 짓 말자고 기어이 오르기로 했다. 푹푹 치는 한여름, 줄 길게 늘어서 순서 기다렸다간 들어서니 엘레베이터가 없다. 누군 엘레베이터 안에서 지하에서 꼭대기까지 가는 동안에 사랑을 나눴다는데 저 높은데를 그 무거분 사진가방 울러매고 오르자니 죽을 맛이었다. 낑낑 비오듯하는 땀 삐질삐질 흘리며 좃또만 외쳤다. 좃또 이 씹새 왜 이리 높이 만들었어? 대략 삼십분쯤 올랐을까? 마침내 선 정상. 황당무계한 일이 벌어진다. 온통 철망이다. 하도 많이 배트맨 흉내를 내서였나 보다, 씌웅하고 고공낙하한 이가 많아서였으리라. 그래도 희망을 버리지 않고 샅샅이 뒤졌다. 어딘가는 개구멍이 있으리란 희망 말이다. 한데 없다. 그 어디에도 없다. 좃또.. 2020. 6. 18.
長野大王わさび農場 나가노 대왕와사비농장 日本國 長野県 安曇野市 穂高3640 大王わさび農場 이곳 여행 강추한다. 가서 와사비 아이스크림도 사 묵고.... 온천에 가서 때도 삐끼고. (2017.6) *** 저 아가씬 시집갔는지. 누군지 모르지만 말이다. 2020. 6. 18.
Stone Guardians protecting Buddha, 나주 불회사 석장승 국가민속문화재 제11호 나주 불회사 석장승 羅州佛會寺石人 Two Stone Guardian Posts at Bulhoesa Temple in Naju 지정(등록)일 : 1968. 12. 12 소재지 : 전남 나주시 다도면 마산리 산212-1번지 시대 : 조선시대 소유자(소유단체) : 불회사 관리자(관리단체) : 불회사 Two Stone Guardian Posts are standing at the entrance of Bulhoesa Temple in Naju. As with most of the guardian posts, they are erected at the entrance of villages or Buddhist temples to mark property boundaries and to g.. 2020. 6. 16.
돌덩이 보고 상념한 샤슬릭 본래 야성은 질기다. 남진은 저 푸른 초원 우를 떠들었지만 그곳은 낭만과도 거리가 한참이나 멀어 그 저 푸른 초원은 실은 질퍽이며 소똥 말똥 염소똥 양똥 천지다. 야성은 질긴 법이다. 저 푸른 초원 떠돌며 자연 풀만 먹고자란 양과 염소는 고기가 질긴 법이다. 멧돼지 고기가 질긴 이유다. 그리하여 자고로 연한 고기는 집에서, 마굿간에서 육식 섞인 사료 듬뿍 먹고 자라야 한다. 야생? 자연? 그건 곧 질김이며 그 질김은 이빨을 희생한다. 날렵한 너는 보니 야생이라 질기겠구나. 그래도 너를 보고선 동대문 러샨 식당 포춘이 어른하는 까닭은 허기 때문이리라. 너의 췌장을 먹고싶어. 너를 수국에 싸먹고 싶어. 그제 온양민속박물관 마당에서 2020. 6.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