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훈의 사람, 질병, 그리고 역사158

함경도 땅: 백산말갈과 여진의 문제 함경도 땅의 역사는 좀 더 디테일하게 규명해야 할 이유가 있다.. 2020. 10. 25.
한국체질인류학에서 보는 일본 야요이시대의 의미 2020년 10월 16일, 대한해부학회에서 "체질인류학에서 바라본 한일 관계사: 야요이시대의 개막과 전개" 라는 제목으로 심포지움이 개최되었습니다. 이 문제는 일본사 뿐 아니라 한국사에도 매우 중요한 내용으로 앞으로 우리 연구실이 계속 다룰 연구주제입니다. 모두 다섯편의 내용이 발표되었는데 그 중 제가 발표한 부분만 업로드 해 소개합니다. 한국 체질인류학에서 보는 일본 야요이 시대의 의미 (Academic significance of Yayoi Period in physical anthropology of Korea)신동훈 |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그 외 아래 발표도 있었습니다. How our ancestors were formed: From the morphology of the ancient.. 2020. 10. 19.
몽촌토성 해자 유감 유감스럽다 하는 유감이 아니고 문득 소회가 있어 쓴다 하는 유감입니다.. 한성백제의 남쪽 수도성에 해당했다는 몽촌토성 둘레에는 해자가 있습니다. 이 해자를 바라보며 기생충을 이야기 합니다. 동영상에 나오는 관련 저희 연구실 논문은 아래에 링크합니다. Shin et al. Detection of parasite eggs from a moat encircling the royal palace of Silla, the ancient Korean Kingdom. Journal of Archaeological Science. https://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abs/pii/S0305440309002507?via%3Dihub 2020. 10. 13.
학술지는 짧은 길이의 논문을 왜 출판하여야 하는가 학술지는 짧은 길이의 논문도 출판하도록 독려하고 그런 자리를 공식적으로 마련해 줄 필요가 있다. 빛나는 아이디어와 영감은 짧은 길이의 논문에서만 빛을 보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2020. 10. 12.
50줄 넘어가는 사람들이 살아가는 법 오늘날 이미 많이 알려진 이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대 연설 만큼은 인생의 정수에 매우 가까운 진리를 충만하게 담고 있는 자주 접하기 힘든 명연설인듯 하다. 이 연설을 유심히 들어보면, 서양적 전통이라기 보다는 동양의 지혜라고 할만한 부분이 많이 산견되는데 아마도 미국식 모험적 정신에 그가 젊은 시절 거쳐 살아왔던 히피세대의 정신적 사유의 유산이 합쳐져 만들어 낸 나름의 지혜가 녹아 들어 있을터-. 이 연설을 했을때가 스티브 잡스가 50줄을 넘어섰을 때라 필자가 50대를 경과하고 있는 요즈음 오래간만에 다시 들어보니 역시 새로운 울림이 있었다. 독자여러분들에게도 익숙한 연설이겠지만, 모처럼 한번 다시 들어보시는것도 시간낭비는 아닐듯 하다. "It is Life’s change agent. It clears.. 2020. 10. 12.
중고서점: 서울책보고 (2호선 잠실나루역) 2호선 잠실나루역 근처 "서울책보고"는 서울시에서 운영하는 중고책 전문 판매 공간이다. 개관 당시부터 시내 여러 중고서점이 입점 운영하여 다른 곳에서 구하기 힘든 다양한 책을 한군데서 편하게 찾아 볼수 있는 장점 때문에 자주 찾곤 했었다..코로나 방역국면이 시작된 후에는 자주 휴관과 재개관을 반복하여 한동안 찾지 못했었다. 최근 다시 가보니 보다 세련된 운영을 하는 모습으로 바뀌어 있었다. 대신 중고서점 특유의 분위기-의외의 책을 서고 한 켠에서 발견하는 기쁨은 많이 반감된 것 같다. 그만큼 예측 가능한 중고책을 싸게 사는 공간으로 바뀌어 갔다는 점에서 과거 청계천 중고서점들과 비슷하게 바뀌었다는 생각이다. 어찌 보면 새책을 파는 서점과 더 비슷해진 듯하여 개인적으로는 처음 개관했을 때가 더 낫지 않았나.. 2020. 10. 9.
국립박물관 온녕군 석곽 이야기 국립중앙박물관 산책로에 전시되어 있는 "온녕군 석곽" 이야기 입니다. 박물관 산책로에 전시된 태종의 일곱째 아들인 온녕군 (1407-1454) 석곽의 덮개돌은 쪼갠 흔적이 있는데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것일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석곽을 무덤에 쓰는 것은 고려시대부터 계속 내려온 전통인데 회곽묘가 보급되기 전까지는 계속 이러한 제도가 고수되었습니다. 다만 석곽 개석이 너무 크고 무거워 사람이 다칠 수 있으니 태종은 개석을 반으로 쪼개어 쓰라는 명을 내립니다."상왕이 지병조사(知兵曹事) 곽존중(郭存中)을 보내어 임금에게 유시(諭示)하기를, "산릉의 석실(石室) 덮개가 넓고 두터워서 운반하기가 어려우니, 두 쪽으로 쪼개어 운반하기 쉽게 하고, 또 그렇게 하도록 법을 세워서 뒷날의 규례가 되도록 하라. 또 들으.. 2020. 10. 9.
개의 기원과 개구리 방생 휴일 오전에 우리집 강아지와 함께 산책을 했습니다. 그리고 개구리 방생도!! 산책길에 간단히 고고과학에서 이야기 하는 개의 기원에 대해 이야기 해 봅니다. 자세한 내용은 개의 기원에 대한 아래 저희 연구실 글을 참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홍종하 등. 동물 가축화에 대한 분자유전학적 최신 연구현황. 한국의 고고학. 48호. 상하이 박물관 소장. 멍멍이. 2020. 9. 26.
뉴턴, 갈릴레오, 흑사병 뉴욕타임즈, 뉴요커,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의 기사를 소개합니다. 유럽에 거대한 타격을 주었던 흑사병의 시대에도 전혀 위축되지 않고 자신의 인생에서 가장 빛나는 업적을 쏟아내었던 사람들의 이야기. 2020. 9. 24.
조선시대 임란 후 사람들은 꿩과 닭 어느쪽을 많이 먹었을까 최근 우리 연구실에서 4세기 고고학 발굴 현장에서 확보한 꿩 뼈에 대한 DNA 분석을 성공하여 국제학술지에 보고하였습니다. 이 논문을 다루는 김에 우리나라의 꿩 취식사에 대해 간략히 요약해 봅니다. 조선시대 일기인 "부북일기"에 수록된 꿩과 닭 이야기를 함께 소개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장 "북새선은도" 중에서 2020. 9. 21.
2007년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처음 소개된 조선시대 미라 이야기 이전에 지면을 통해 소개된 바 있었던 이야기입니다만 동영상으로 다시 남겨 둡니다. 2007년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조선시대 미라에 대한 이야기가 처음 보도 된 정황에 대한 이야기로 이후 조선시대 미라가 국제학계 등에 광범하게 알려지게 된 최초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카나리아 제도에서 열린 미라 학회 (2007년)에서 발표하는 모습. 이 당시 안동대 임세권-이은주 양 위 교수님과 함께 조선시대 미라 관련 보고를 기획하였는데 학회 발표 후 National Geographic에서 인터뷰를 요청해 와 조선시대 미라가 처음으로 국제적으로 지면상에 보도되는 계기가 되었다. 2020. 9. 19.
《설탕의 세계사》 소개 인류 설탕 소비의 역사를 세계사적 측면에서 조망한 문고판 저술로 제 개인 연구에도 상당히 시사하는 점이 많았던 책입니다. 이와나미 주니어 신서 (문고판): 《설탕의 세계사》. 가와기타 미노루 (오사카대 명예교수) 저. 설탕의 원료인 사탕수수의 원산지는 인도 등 남아시아 지역이다. 사진은 지금도 인도 재래시장에서 팔리는 사탕수수. 2020. 9. 19.
속자치통감 이야기 우리 연구실 이름은 Lab of Bioanthropology, Paleopathology and History of Diseases. 과거 건강과 질병에 대한 의과학적 분석과 더불어 역사문헌에 대한 조사도 병행합니다. 앞으로 제 동영상에 질병의 역사와 관련된 이야기를 끌어내기 위해 역사서에 대한 밑밥을 몇개 깔아 둡니다. 첫번째 순서로 "속자치통감". 청나라 필원의 저작물로 송나라 건국부터 원의 멸망까지를 서술한 책으로 요즘 열심히 읽고 있는 책입니다. 이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합니다. 중간에 오류가 두가지 있습니다. 총 권수가 90권이라 했는데 90권은 국조보감이고.. 속자치통감은 총 220권입니다. 국내에 번역이 전혀 안된것은 아니며 제 이야기에서도 언뜻 비쳤지만 권중달 교수님께서 현재 국문 완.. 2020. 9. 18.
가마쿠라의 중세일본 인골 일본 가마쿠라鎌倉는 일본사 최초의 막부가 존재한 곳으로 유명합니다. 하지만 인류학자들에게는 일본 굴지의 중세 인골이 집단 발굴된 곳으로 학술적 관심을 끌었습니다. 가마쿠라 해안 지역에 있는 유이가하마由比ヶ浜에서는 당시 집단 매장된 인골 4000여 구가 발견되어 현재까지 당시 사람들의 체질과 질병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2020. 9. 15.
야요이인은 한반도에서 갔는가 이미 알려드린 두번의 강의 (도이가하마 1 & 2)에서 말씀드린것 처럼 한반도인의 야요이인 성립에 대한 혈통적 기여는 현재 일본 인류학계에서는 거의 부정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디테일한 면에 있어서는 끊임없이 수정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학술적 토론이 10월 16일에 준비되어 있습니다. 코로나 방역관계로 온라인 상에 웨비나의 형태로 진행됩니다. 자세한 내역은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2020. 9. 13.
남아시아고고학회 SOSAA 남아시아고고학회SOSAA (Society of South Asian Archaeology) 에 대해 소개합니다. 남아시아고고학회는 인도문화권 국가 고고학자들의 학회로서 인도, 파키스탄, 네팔, 스리랑카 등 국가들의 해당 학자들이 참여합니다. 보다 광범위한 역사 이해를 목적으로 발전해야 할 우리 연구자들이 시야에 넣어두어야 할 학술단체로 생각하여 연결하여 둡니다. SOSAA Society of South Asian Archaeology 2020. 9. 12.
[신간소개] 내셔널지오그래픽 Reading Explorer National Geographic Reading Explorer는 NGM에서 나오는 학생 독서교육용 부교재입니다. 이 중 레벨 2는 중급사용자를 위해 나온 교재인데 저희 연구실에서 수행한 조선시대 미라에 대한 연구 내용이 새로나온 2020년도 판에 수록되었습니다. 마침 새로 나온 책을 입수하여 내용을 간단히 소개 합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저희 연구실과 조금 인연이 있는데 앞으로 차근 차근 소개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실은 오늘 오즈모 3라는 장비를 구입하여 테스트 해볼겸 급히 찍어 본것입니다. 흔들리지 않고 좋네요.) 2020. 9. 8.
[신간소개] 시베리아 미라에 대한 종설 가장 최근에 출판된 저희 연구실 논문으로 시베리아에서 발견된 미라에 대한 최초의 영어권 종설 논문일 것입니다. 지금까지 시베리아, 특히 북극지역에서 이루어진 각종 과학적 연구에 대해 종합하여 서술하였습니다. 해당 논문은 내년 초에 출간된 Springer 출판사 단행본: The Handbook of Mummy Studies: New Frontiers in Scientific and Cultural Perspectives에 수록되었습니다. 2020. 9. 7.
러시아 북극권 발굴: 세번째-귀환 러시아 북극권 발굴 세번째-. 발굴을 마치고 Salekhard시로 귀환하는 과정입니다. 2020. 9. 5.
우리는 왜 몰려가는가 우리 연구자의 경우, 해외 조사 때 아직도 조사단의 규모가 너무 크다. 규모를 줄이고, 소수의 인원이 현지에 녹아드는 형태의 조사기법이 필요하다. 이렇게 하면 필요한 재정의 규모도 줄어든다. 더이상 대규모 발굴단이 현지에 진을 치고 외국에서 작업하는 시대는 아니다. 2020. 9. 5.
우리는 왜 한반도 밖으로 나가야 하는가 한국학자는 언제까지 한국과 관련된 역사와 사회에 대해서만 연구만 수행해야 하는가? 한국사와 전혀 무관해 보이는 인류 보편사에 대한 연구는 한국사를 보다 넓은 시각에서 객관적으로 바라볼수 있는 토대를 키운다. 한국사와 직접 관련이 없으면 연구 지원을 기피하는 풍토는 이제 종식되어야 할 때가 되었다. 2020. 9.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