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ESSAYS & MISCELLANIES841

이상과 현실의 괴리, 창덕궁이 '자연과의 조화'라는 개소리에 대하여 창덕궁을 선전하는 문구 중에 빠지지 않는 것이 자연과의 조화다. 이 논리는 유네스코까지 들이밀어 그것이 세계유산에까지 등재되는 큰 발판이 되었다. 예서 자연은 노자의 그것보다 양놈들의 nature에 가깝다고 나는 본다. 그 영문 등재신청서와 그 영문 등재목록을 자세히 살핀 것은 아니로대 틀림없이 그리 되어 있을 것으로 본다. 한데 예서 주의할 것은 자연과의 조화 실체가 무엇이냐는 거다. 이는 말할 것도 없이 궁 전체와 그것을 구성하는 개별 건축물들의 레이아웃 혹은 디자인이다. 그것이 다르다는 것이다. 이에서 무엇과 다른가 하는 고민을 유발한다. 첫째 동시대 혹은 같은 한반도 문화권에서 여타 궁과 다르다는 뜻이니 예컨대 조선왕조 법궁인 경복궁과 다르다고 한다. 둘째, 같은 동아시아 문화권 궁과도 다르다고 .. 2021. 5. 9.
무자비한 희생을 요구하는 콜로세움 https://twitter.com/Reuters/status/1389593182896336897?s=09Reuters on Twitter“Italy plans to restore the floor to the Colosseum to give visitors an idea of how the arena looked 2,000 years ago https://t.co/0uXYTew0ad”twitter.com 콜로세움이 앞으로 이런 식으로 바닥재를 깔게 된단 것인데 이것도 논란이 없을 순 없다. 이는 결국 고고학의 오랜 논쟁과 직결하는데 현실세계는 가상세계 혹은 요새 유행하는 실감형콘텐츠의 세계와는 달라서 현장은 언제나 단 하나의 층위만 노출할 뿐이다. The Colosseum brings back the .. 2021. 5. 8.
땜질 땜빵 그리고 소멸은 문화재의 숙명 땜질...땜빵 과거의 사람으로 죽지 않은 사람은 없다. 사람도 요절하기도 하고, 태아 상태로 사멸하기도 하거니와 살아가며 맹장을 떼어내기도 하며, 심지어 팔다리 짤리기도 한다. 바람 피워 고추 떨어져 나간 사람도 있으니, 개중에 운이 좋아 다시 붙인 사람도 있다. 문화유산이라 해서 지금의 상태에서 영원불멸토록 지금과 같아야 한다는 믿음과 윽박은 폭력이다. 늙으면 사라지기 마련이고 병이 나기 마련이거니와 자연분만이 힘들면 배라도 째야 하는 법이어늘 어찌하여 유독 우리의 문화재에 대해서만 넘어져서도 안되고, 째져서도 안되고 벗겨져서도 안되고, 갈라져서도 안된다는 폭력이 난무하는가? (2016. 5. 7) *** 종국엔 문화재 역시 소멸 사멸한다. 죽지 못하게 하는 일 역시 폭력이다. 죽어감을 받아들여야지 않.. 2021. 5. 7.
권력과 언론, 요원한 언론독립의 꿈 최남수 YTN 사장의 사퇴변 물론 그의 사장 선임을 둘러싸고 적지않은 내부 반대가 있었으나, 그가 몰릴 수밖에 없던 이유는 사장 선임 직후 전개된 일련의 사태에 더 큰 이유가 있었다고 안다. 물론 최사장으로서도 할 말이 적지 않을 줄로 안다. 나는 그가 소위 적폐의 온상이라거나, 그것을 직접 계승한 사람이라고는 보고 싶지는 않다. 다만, 저짝이나 우리 공장이나, 언론은 시종일관해서 권력에서 독립해야 한다는 당위성에는 한치 어긋남이 있을 수는 없으며, 그런 점에서 저짝이나 우리 공장이나, 언제나 권력의 지배욕에 시달렸고, 실제 그 지배를 적지 않이 받았으니, 그 폐해는 언제나 시청자요, 국민이요, 시민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언론은 언제나 권력에서는 독립해야 한다. 그 적나라한 폐해의 실상은 다른 어.. 2021. 5. 5.
외제 꽃들을 보며 아마 대부분이 수입산 아닌가 한다. 내가 어릴 적에는 보지 못한 꽃이 대부분이다. 그러고 보면 국산장려운동이라 해서 그 당위성을 선전하며 일세를 풍미한 신토불이 이 구호가 겨냥하는 순수한 의도야 말 그대로 순수하겠지만 실상 그것이 말하는 국산도 시대를 조금만 거슬러가도 수입산이 대부분이라는 역설에 마주한다. 흰고양이건 검은고양이건 색깔이 문제겠는가? 쥐만 잡으면 그만인 것을 그 출발이 외국이라 해도 저걸 기른 농부가 한국인이요 그걸 기른 토양이 한국이라면 국산인가 외산外産인가? 싱거운 내셔널리즘 기대어 자주니 주권이니 하며 떠드는 말이 얼마나 우스운가? 하물며 꽃도 하이브리드가 대세거늘 국경을 붕파하고 인종을 소멸하며 계급을 탕진해야지 않겠는가? 2021. 5. 4.
ppt에서 face to face로 오늘 나는 반농담 반진담으로, 그리고 아주 시건방지게 ppt를 보지 말고 나를 보라고 청중에 요구했다. 하지만 진심이다. 나는 강연을 호흡이요 교감이라 본다. 한데 ppt 강연은 필연적으로 청중을 화면으로 이끈다. 내가 앞으로 이런 자리에 얼마나 설지 모르나 얼마전까지는 ppt가 필수라고 보았지만, 이 짓도 이젠 이골이 날 정도로 해 보니 영 아닌 듯한 느낌이 많이 든다. face to face! (2017. 4. 28) *** 그런가 하면 쥐뿔도 내세울 게 없으면서, 혹은 대인기피증이 걸려 제아무리 ppt라는 발표형식을 취하면서 지 얼굴은 내내 랩탑에 쳐박고는 써온 원고를 줄줄이 읽는 행태 역시 역겹기는 마찬가지다. 대가리를, 얼굴을 들어 빳빳이 청중과 대면해야지 않겠는가? 2021. 5. 1.
2007년 문경 고모산성과 2021년 대구 팔거산성, 목간은 시궁창에 버려라! 현재 화랑문화재연구원이 발굴조사 중인 대구 팔거산성에서 6~7세기 교체 무렵 신라가 쌓았다고 간주하는 이른바 집수지集水池(난 이 표현 아주 경멸하지만 일단 따라준다. 연못이지 뭔 집수지냐?)가 두 군데서 세트를 이룬 상태로 발견되었거니와, 그 두 연못이 일련으로 배치하는 시스템이라든가, 개중에서도 상대적으로 아래쪽에 위치하면서 규모가 더 큰 연못에서는 여직 정체가 불분명한 목구조물이 출현했으니 내가 볼 적엔 이 독특한 목구조물이 매우 중대하지만, 어찌된 셈인지 그 연못에서 몇 점 쪼가리 건져올린 목간을 두고 언론이나 조사단에서는 난리 블루스를 추어대는 꼴에 구토가 난다. 그 양태를 보건대 흡사 나는 문경 고모산성의 그것의 재림인 줄 알았다. 2007년, 충북에 기반을 둔 중원문화재연구원이 소백산맥을 넘어.. 2021. 4. 30.
지지위지지 부지위부지 시지야 공자가 말했다. "아는 것을 안다고 하고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하는 것, 이것이 아는 것이다" (知之爲知之, 不知爲不知, 是知也) 공자가 말했다. "잘못한 줄 알면 꺼리낌없이 고쳐야 한다"(過則勿憚改) *** 지지베베도 아니고... 암튼 다 같은 말인데도 공자라고 하면 디그너티가 붙는다. 이른바 후까시가 생긴다. 2021. 4. 30.
정전과 종전, 그 험난한 괴리 정전停戰을 종전終戰으로 끝내고자 하는 욕망이 있다. 어제 판문점에서 만난 남북정상회담도 비록 선언적이나마 이를 선언했다. 종전은 정전을 선언한 당사국들이 합의해야 한다. 한국전쟁은 미국 남북전쟁이 아니요, 영국 장미전쟁도 아니며, 프랑스 혁명도 더 더구나 아니다. 종전을 하려면 정전한 주체가 합의해야 한다. 정전협상에 싸인한 주체에 당당히 북한은 이름을 올렸지만, 남한은 없다! 어제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접한 푸레지던트 오브 유에스에이 도날도 토람푸가 한국전쟁은 종전되었다고 트위터에 말했다. 웃기는 얘기다. 지가 미국대통령이지, 종전을 선언할 자격이 없다. 한반도는 지금 씨스파이어 ceasefire 상태다. 아미티스 어그리먼트 armitice agreement 에 기반한 씨스파이어다. 시궁창에 쳐박아둔 그.. 2021. 4. 28.
"소설은 소설일뿐?" 사생활 폭로 논란에 휘말린 문학계 소설 속 '사생활 노출' 또 논란 이승우 / 기사승인 : 2021-04-25 21:25:26 김세희 소설 두 편 구설 올라…"18년 친구로 인해 아우팅 포함 세가지 피해" 소설 속 ′사생활 노출′ 또 논란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신인 작가 김세희의 소설 두 편이 사생활 노출과 침해 논란에 휩싸였다.′김세희와 18년 동안 친구′라고 소개한 A씨는 최근 ′별이, H, 칼머리′라는 이름의 계정 k-odyssey.com 혀 짧은 중년 몸짱배우 권상우가 정준호랑 호흡 맞추어 주연한 영화로 아마 《히트맨》 Hitman인가 하는 근작이 있을 것이다. 히트맨은 보통 청부살인자를 말한다. 나는 OCN인지 하는 영화전문 채널로 두어 번 봤다. 킬링타임용 영화로는 그런 대로 괜찮은 코믹 액션이라고 기억한다. 줄기.. 2021. 4. 26.
생리휴가를 둘러싼 논란 Ex-Asiana Airlines chief fined for rejecting menstrual leave 이민지 / 2021-04-25 14:07:15 Ex-Asiana Airlines chief fined for rejecting menstrual leave SEOUL, April 25 (Yonhap) -- South Korea′s top court said Sunday it has upheld a lower court ruling that found a former Asiana Airlines chief guilty of rejecting menstrual leave for flight attendants.K ... m.k-odyssey.com 이 소식 제목만 보고는 대뜸 뭐 저런 놈이 있나 하겠.. 2021. 4. 25.
"화이자 모더나 믿을 수 없다" 단언한 2020년 11월의 보복부 장관 박능후 이와 관련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020) 11월 26일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 “정부는 개발 및 임상 추이를 봐가면서 생산이 가능한 거의 모든 백신업체와 접촉했고 현재 5곳 정도와 물량 공급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임상 3상 이상에 들어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생산될 가능성이 있는 곳은 우리와 연결돼 있다고 보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화이자의 경우 94% 효능이 있다고 하고 모더나는 90%라고 하는데 그것은 다 자사들이 소수 실험자 대상으로 한 결과이고 학문적으로는 정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해선 “우리나라에서 상당량을 생산하고 있어 유리한 조건에서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국내에서는 SK케미칼(285130)의 자회사.. 2021. 4. 25.
남들은 부스터샷 백신확보 전쟁을 벌이는 판에.. 팬데믹은 국지전이면서 국제전이다. 그 백신 확보를 둘러싼 국가간 쟁투를 바라보며 선진국들의 자국우선주의를 비난하나 이는 그 전쟁에서 패한 자들의 허무한 메아리에 지나지 않는다. 국가 특히 근대국가가 존재하는 절대근거는 국가간 호혜원칙에 앞서 자국민보호가 지상과제라 그런 국가더러 백신확보에 나서지 말라! 백신을 농가주라! 는 요구는 국가더러 국가이길 포기하라는 요구에 다름 아니다. 백신이 어느날 하늘에서 우수수 떨어지는 우박 같으면야 얼마나 좋겠나만 전대미문의 바이러스 급습에 백신은 절대공급량이 절대부족이라 그야말로 각국은 그 확보를 위해 피말리는 국제전을 치르는 중이거니와 이 전쟁에서 대한민국은 처절히 패했다. 넋 놓고 당했다. 왜 그런가 이유를 따져보면 방역성공에 대한 이상비대한 환상이 가장 주된 원인.. 2021. 4. 24.
나를 규정하는 것은 나 아닌 모든 것 나를 존재케 하는 것은 나 아닌 모든 것이다. 남이 있어야 내가 있을 게 아닌가? 내편이 아닌 저편을 봐야 하는 이유다. 한데 어찌하여 끼리만 남아 지들끼리 한 놈이 선창하면 따라지들이 박수를 친다. 이것이 오래되다 보면 나들(Is)의 집합인 우리만 남아 그 우리가 사회 구성원 전체인양 착각하는 환영에 빠지게 된다. 그리하여 우리가 원하는 바와 다른 결과가 나타날 때, 항용하는 말이 내가 찍지 않았는데, 우리가 찍지 않았는데 너가 어찌 시장이 되고 군수가 되고 국회의원이 되며 대통령이 되느냐는 불복종으로 반응한다. 페이스북에서도 이런 현상이 노골하다. 그런 나들의 집합인 우리만이 제갈성렬마냥 매양 삿대질에 환성에 찬양이 곳곳에서 솟음한다. 좋아요 숫자 수백개 수천개가 팬덤과 치환한다. 내가 아닌 너, 우.. 2021. 4. 22.
대롱대롱 제임스 본드섬에 격발해 문화재보존과학을 경계한다 태국 '제임스 본드섬' 해수침식에 무너질라…당국 예방조치 나서 김남권 / 2021-04-19 16:11:39 "경관 안해치고 하부토대 보강 가능"…작년 다른 석회암 섬 '쩍' 갈라져 태국 ′제임스 본드섬′ 해수침식에 무너질라…당국 예방조치 나서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영화 007시리즈에 등장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태국의 ′제임스 본드섬′이 바닷물에 의한 침식으로 무너지지 않도록 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19일 온라 m.k-odyssey.com 이걸 보면 가치란 것이 인간의 의지가 투입된 발현 혹은 창조임을 다시금 확인하거니외 꼭 007이 아니라 해도 이른바 볼거리 차원에서는 충분히 쳐다볼 만한 가치가 있었겠지만 저것이 무너져선 안된다 해서 인위의 조치를 취하게끔 만드는데 007이 결정적.. 2021. 4. 20.
해체 직전에 살아나 극성을 구가하는 브레이브걸스 Brave Girls, From Nobodies to the Hottest Kpop Stars 1. [WHO | Brave Girls] From Nobodies to the Hottest Kpop Stars WHO is Brave Girls? They are currently the hottest Kpop idol out there in Korea! We interviewed Brave Girls to hear their story on how they got to their current fame. You can watch ... k-odyssey.com 제 아무리 머리가 좋아도, 제 아무리 노력해도, 운이 좋은 사람은 이길 수 없다. 지금 영어생활을 하시는 MB가 이 비스무리한 말을 했으니, 첨 그 .. 2021. 4. 18.
이게 문화재보호인가? 새 똥 산성비 훼손에서 막는다며 2000년대 초반에 문화재보존과학 한다는 자들이 이 짓거리를 해놨다. 보호각 뜯자 했더니 안된다고 지랄한단다. 이게 보존이고 보호니? 고고학 고건축보다 더 심각한 문화재 파괴자들이 보존과학이다. 걸핏하면 과학 팔아 장사해쳐먹는 놈들이다. 눈깔 있음 봐라 이게 보존이니? 옥살이지? 종로 탑골공원 원각사지 십층석탑이다. 2021. 4. 18.
누적 폭발하는 반중정서, 답이 없다 역사 왜곡 '조선구마사' 사태에 불똥 튄 춘천 '한중문화타운' 이재현 / 기사승인 : 2021-03-30 17:35:35 "차이나타운 철회해 주세요" vs "집단 거주타운 아닌 관광시설" 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065559801607382 역사 왜곡 ′조선구마사′ 사태에 불똥 튄 춘천 ′한중문화타운′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역사 왜곡 논란 끝에 폐지된 드라마 ′조선구마사′ 사태가 강원도와 업무협약을 한 민간기업이 춘천에 추진 중인 한중문화타운 건설 사업으로 불똥이 튀었다.청 k-odyssey.com 우리 공장 보도로는 대략 20일전쯤 상황이 이렇다 했거니와, 근자 불이 붙기 시작한 반중정서가 계속 이 사업을 취소 쪽으로 압박하는 모양이라, 근자 중.. 2021. 4. 18.
모두가 미쳐 날뛴다는 모란 花開花落二十日 一城之人皆若狂 요즘의 BTS나 저스틴 비버에 버금하는 인기를 누린 중당中唐의 월드스타 낙천樂天 백거이白居易가 모란을 두고 읊은 말이다. 모란이 피고지는 스무날은 온 도시가 발광한다 했다. 그의 시대 장안이나 낙양은 온통 모란이었다. 모란이 피고지는 계절이다. 남녘엔 만개하기 시작한 모양이며 서울은 이제 양지바른 곳을 중심으로 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만개한 모란을 보고 영랑은 찬란한 슬픔이라 했지 아마? 거개 봄꽃이 그렇듯이 생명이 길지 아니해 일주일쯤 반짝 하고 짙은 향내 뿌리고는 산화하고 만다. 낙천이 말한 스무날은 모란 한 송이를 두고 한 말이 아니요 품종이 다른 것까지 염두에 둔 것이니 개중 일찍피는 것이 있는가 하면 나중에 피는 것도 있었다. 덧붙여 각중에 피었다 각중에 지는 까.. 2021. 4. 17.
객관이 사라진 자리에서 자라는 어용御用 한데 이렇게 삐걱거린 원인을 역사학자들은 아주 다르게 보았다. 김유신 가문이 가야계인 까닭에 여타 신라 전통의 소위 골품제 사회에서 뿌리 내리기가 쉽지 않았으며, 차별을 받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런 차별론은 마침 김유신 여동생인 문희가 김춘추와 결합하는 과정 역시 순탄치 않았다는 사건과 맞물려 더욱 증폭되어 그것이 마치 역사의 해답인양 통용되는 실정이다. 이는 뿌리를 거슬러 올라가면 단재 신채호에게 닿는다. 이민족을 끌어들여 동족인 백제와 고구려를 멸했지만, 그 통일은 불완전했다는 이유로 김유신을 경멸한 단재는 멸망한 가야계 왕족 후손으로서 김유신이 신라사회에서 성공하기 위해서는 갖은 모략을 일삼을 수밖에 없었다는 식으로 역사를 농단했다. 하지만 이는 얼토당토않은 주장이다. 다른 무엇보다 이런 가야계.. 2021. 4. 17.
두 개의 김기식, 상징과 실질 그 괴리 금감원장 김기식이 기어이 낙마했다. 각종 의혹 터질 때 딱 보니, 저 친구는 낙마할 수밖에 없었다. 그 낙마를 정치공작으로 몰아부치는 일, 나는 용납하지 아니한다. 나는 이 사태 초반기에 스폰서 해외 여행 혹은 답사를 두고서 분명히, 그리고 거듭 말했다. 스폰 자체가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고. 스폰을 받을 수도 있다고. 이 스폰 문제만 해도 한마디 덧붙이건데, 국회의원이라곤 지혼자만 쏙딱하게 간 것은 분명 문제다. 이건 결탁이다. 농가무도 같이 농가무써야 하고, 다른 동료의원이 적어도 복수로 동반했어야 한다. 선관위에서도 이 대목을 지극히 상식적으로 판단했다고 본다. 문제는 셀프 후원. 이건 관행이고 지랄이고 뭐고 명백히 형사처벌 대상이다. 말한다. 저 일로 김기식은 형사책임을 져야 한다. 그럼에도 이런 .. 2021. 4.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