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초기 대응 잘못해 사태 키운 《구름빵》 저작권 논쟁 아동문학계 최대 상금 규모를 자랑하는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상' 수상을 계기로 그 저작권 문제가 불거지고, 그 사태 전개에서 코너에 몰리는 감이 없지 않던 《구름빵》 출판사가 뒤늦게 각 언론사 문학 담당과 담당부장 앞으로 발송한 이번 사태에 즈음한 한솔수북 측 입장이라는 거다. 나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그 작가 백희나 씨가 저작권 문제를 거론할 적에 이 사태가 커지리라 봤고, 그런 까닭에 출판사가 어떤 행보를 취하느냐를 비교적 유심히 지켜봤다. 그 결과는 참담이라는 한 마디로 족하다. 밍기적밍기적 대다가 결국 예까지 왔다고 본다. 더 간단히 말해 출판사로서는 적극적인 대응이 초기에 필요했지만, 그 시기를 놓쳤으니, 흔히 하는 말로 호미를 막을 걸 가래로도 막지 못하는 지경에까지 몰렸다고 본다. 왜 이런 일..
결국 터지는 일본, 트럼프한테 대드는 WHO 일본, 긴급사태 선언 다음날 신규 코로나19 확진 첫 500명대(종합2보) | 연합뉴스 일본, 긴급사태 선언 다음날 신규 코로나19 확진 첫 500명대(종합2보), 김호준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04-08 23:32) www.yna.co.kr 결국 일본이 올 것이 왔다. 하루새 확진자 500명이 쏟아진 것이다. 우려스런 대목은 저것이 시작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 사태에 이르기까지 일본 정부가 취한 조처들을 보면 하루 수천명, 혹은 만명대로 가야 정상일 것이다. 그리하여 특히 도쿄는 중국의 우한, 한국의 대구, 이태리의 베르가모, 미국의 뉴욕과 비슷한 상황으로 가지 않을까 한다. 안배 진삼이가 안보이던 모습을 연출한다. 이른바 전문가를 대동하고 기자들 앞에 선 것이다. 내 기억에 ..
총선에 느닷없이 터져나온 음원사재기 논란 국민의당 후보 "차트조작 확인"…거론 가수들 "사실무근" | 연합뉴스 국민의당 후보 "차트조작 확인"…거론 가수들 "사실무근", 김효정기자, 정치뉴스 (송고시간 2020-04-08 17:04) www.yna.co.kr 국회의원 선거와 음원 사재기가 무슨 관계가 있을까? 나 역시 의아스러웠다. 한데 이 문제가 터져나왔다 한다. 그래서 나는 이를 돌발이라 하며 느닷없음이라 한다. 사정을 보니 이렇다.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낳은 최대의 발견 그가 의사다, 임을 각인한 그 안철수씨가 대표로 있는 국민의당에서 청년비례대표 후보라 해서 김근태라는 사람을 기용 발탁한 모양인데, 이 친구가 돌연히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는 유명 가수 다수가 음원 차트를 조작한 정황이 있다고 나선 것이다. 그에 의하면 이들 가수는 언더 ..
넷플릭스 갈아타기 제동걸린 영화 '사냥의 시간' 법원, 넷플릭스 직행 '사냥의 시간' 상영금지 가처분 인용(종합) | 연합뉴스 법원, 넷플릭스 직행 '사냥의 시간' 상영금지 가처분 인용(종합), 이도연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4-08 16:51) www.yna.co.kr 이 문제 사안이 실은 심각했다. 간단히 정리하면 이렇다. 어떤 영화를 만들었는데 영화관 상영이 우선이었다. 한데 코로나19라는 중대한 변수가 생겼다. 개봉 날짜도 예상할 순 없고, 이미 홍보비 등은 소진해 버려 재정압박이 심해졌다. 그래서 급하게 갈아탔다. 넷플릭스로 갈아타기로 한 것이다. 이게 가능할까? 오늘 법원 판단은 바로 이것이 부당하다는 데 일단 손을 들어준 것이다. 영화 '사냥의 시간' 얘기다. 이 영화 배급사인 리틀빅픽쳐스가 영화관 대신 넷플릭스로 가겠다고 선..
신승훈 데뷔 30주년, K-culture news of today 30주년 신승훈 "과거 영광보다 지금에 충실하고 싶어" | 연합뉴스 30주년 신승훈 "과거 영광보다 지금에 충실하고 싶어", 김효정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4-08 08:00) www.yna.co.kr 발라드 황제 신승훈이 데뷔 30주년을 맞았다. 30년 전 '미소속에 비친 그대'로 혜성처럼 등장한 그도 벌써 50대 중반에 들어섰다. 코로나19 땜시 역시나 온라인으로 기자들을 만나 그에 즈음한 소회들을 피력했다. 그를 반석에 올려놓은 발라드에 대해서는 "족쇄"라는 비유를 하기도 한다. 자신으로는 이런저런 음악을 다양하게 하고 변화를 꾀했지만 언제나 그에게 돌아온 것은 발라드 황제라는 불만일 수도 있을 법하다. 한데 이제는 더 여유로워진 느낌이다. 이젠 거장이라 불러야지 않을까? 20년만 저리..
Horse Armor from Millenium Kingdom Silla '무게 28t' 신라 말갑옷 덩이는 어떻게 통째로 보존됐나(종합) | 연합뉴스 '무게 28t' 신라 말갑옷 덩이는 어떻게 통째로 보존됐나(종합), 박상현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04-07 17:29) www.yna.co.kr The research achievement of horse armor at tomb no. C10 in Jjoksaem, the records of 4000 days - The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Publishing a comprehensive research report, The Special Exhibition with the restored horse armor - The Gyeo..
하루 만사천명 목숨 앗긴 프랑스, 네덜란드·벨기에도 초토화 프랑스 코로나19 사망 1만명 넘어…하루새 1천417명 숨져 | 연합뉴스 프랑스 코로나19 사망 1만명 넘어…하루새 1천417명 숨져, 김용래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04-08 02:56) www.yna.co.kr 프랑스 통계치가 조금 다른 점이 있었으니, 사망자 통계에서 병원에서 숨진 사람만 집계하고 자택이나 노인요양시설에서 그리 당한 경우는 제외했으니, 이런 급격한 증가가 혹 이런 통계 합산에서 말미암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암튼 7일 하루 사망이 1천417명 증가해 누적 사망자는 1만328명을 기록함으로써 이태리 스페인 미국에 이어 10만대국 대열에 동참했다. 확진자 역시 1만1천59명을 덧보태 10만9천69명을 기록했다. 프랑스서 37세 유도챔피언 코로나19로 숨져…의료진도 사망(종합..
날개돛힌 영국 코로나19, 하룻만에 854명 사망 UK death toll rises by 854 as coronavirus claims more than 6,000 lives The toll was updated by the Department of Health after Boris Johnson’s spokesman confirmed the Prime Minister has not been diagnosed with pneumonia and has not needed a ventilator. metro.co.uk 추락하는 건 날개가 없다 했는데, 우리가 잊은 건 그 반대편이다. 비상하는 쪽은 날개가 돋혔으니, 연일 맹렬한 기세를 발휘하는 영국 코로나19가 그렇다. 하룻만에 854명이나 갔단다. 이 정도면 이태리 스페인이 연일 상종가를 치던 그 수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