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1379

신라화한 비자벌 유력자의 죽음 1천500년전 창녕 비화가야 지배자 무덤서 장신구 다량 출토 송고시간 2020-10-28 09:00 임동근 기자 금동관 등 피장자 착용 장신구 일체 발견…순장자 추정 치아·다리뼈도 확인 1천500년전 창녕 비화가야 지배자 무덤서 장신구 다량 출토 | 연합뉴스 1천500년전 창녕 비화가야 지배자 무덤서 장신구 다량 출토,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28 09:00) www.yna.co.kr 지금의 경남 창녕은 삼국시대에는 비자화比自火니 비사벌比斯伐이니 했으니 신라 진흥왕시대에 건립한 이른바 착녕척경비에서는 비자벌比子伐이라 했으니, 이와 더불어 그 진산인 화왕火王 역시 결국은 불[fire], 혹은 빛[light]라 요컨대 불처럼 혹은 빛처럼 활활 타는 고장이라는 뜻을 담았으리라 본다. 이.. 2020. 10. 28.
조선왕실 사각등으로 도시 밤문화를 재설계하고자 한다 조선왕실 밝힌 사각유리등…가로등으로 부활한다 2020-10-28 11:14 무료 배포한 '사각등 DIY 키트'…문의 잇따라 판매 개시 조선왕실 밝힌 사각유리등…가로등으로 부활한다 | 연합뉴스조선왕실 밝힌 사각유리등…가로등으로 부활한다, 윤지현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28 11:14)www.yna.co.kr 수장고에서 케케묵은 조선왕실 등을 끄집어냈다. 그 끄집어낸 것으로 도시를 바꾸고자 한다. 죽은 인사동거리도 이걸로 밤을 밝혀보려 한다. 판에 박힌 문화상품이 아니라 활활 활화산처럼 타오르는 불길로 만들고자 한다. 그 전범 하나 만들어 놓고 죽었으면 하는 꿈이 있었다. 이 사각유리등으로 그리 하나 만들어 보고자 한다. 한류라 해도 좋다. 꼭 이게 아니더라도 가로등은 다 뽑아버리고 이런 전.. 2020. 10. 28.
처음 시도해본 차박 페스타 녹나무로 샌드페이퍼로 도마를 만드는 체험이다. 엄마랑 열한살 아이가 함께간다. 경북도와 경북관광공사가 시도한 차박페스타 프로그램 중 하나다. 민간 자생적 여가문화 새로운 현상에 지자체 등이 간여하는 일이 바람직한가 하는 논란이 있을 수는 있지만, 또 코로나팬데믹이 초래한 비대면시대에 이런 행사가 권장할 만한가 하는 반론도 있을 수 있다고 본다. 이런 점들을 감안해서 조심스레 접근시도 했다고 자평한다. 이 행사는 연합뉴스 한류기획단이 경북도에 제안해 마련됐다. 애초 계획에 없던 사업이 입안 추진되는 바람에, 또 중간중간 코로나가 널뛰기하는 바람에 시기도 늦춰지는 곡절이 있었다. 장소는 물색 끝에 상주 경천대를 골랐다. 이번 행사를 통해 경북도 측이나 우리가 생각한 방향은 아래 첨부 기사에 잘 반영되어 있다.. 2020. 10. 25.
코로나 쑥대밭 코딱지 스위스 스위스, 신규 확진자 6천600명…또 최대치 경신 송고시간 2020-10-23 21:02 임은진 기자 스위스, 신규 확진자 6천600명…또 최대치 경신 | 연합뉴스 스위스, 신규 확진자 6천600명…또 최대치 경신, 임은진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23 21:02) www.yna.co.kr 스위스에 특파원을 둔 국내 언론사가 몇 곳인지 모르겠지만, 우리 공장 외에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안다. 이 코딱지만한 나라에다가 특파원을 둔 까닭은 이 나라 국력이 다른 데보다 유난히 세서, 혹은 그 영향력이 막강해서 그렇겠는가? 오직 국제기구가 많다는 이유 때문인데, 스포츠와 관련해서는 월드컵 축구대회를 주관하는 국제축구연맹 FIFA가 있는 곳이요, 기타 적지 않은 국제기구가 포진한다. 이번 코로나팬데믹.. 2020. 10. 24.
600살 되셨다는 자금성紫禁城 [차이나통통] '축구장 72배' 중국 자존심 자금성 600살 됐다 송고시간 2020-10-22 07:33 심재훈 기자 20만명 동원·15년 걸려 1420년 완성…'자금성 건립 600주년' 전시회 자금성 조감도·사진에 국새 등 다양한 자료 전시해 관람객 문전성시 [차이나통통] '축구장 72배' 중국 자존심 자금성 600살 됐다 | 연합뉴스 [차이나통통] '축구장 72배' 중국 자존심 자금성 600살 됐다, 심재훈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22 07:33) www.yna.co.kr 자금성紫禁城은 영어로는 흔히 the Forbidden City 라 옮김하거니와, 이에서 Forbidden은 紫와 禁 중에서도 후자에 초점을 둔 것이다. 일반인은 함부로 범접할 수 없는 데라는 뜻이다. 이 자금성은 실.. 2020. 10. 23.
또 하나의 황룡사가 쏟아낸 보물들 경주 황용동 절터서 통일신라 금동귀면 등 유물 20여점 출토 송고시간 2020-10-21 19:37 임동근 기자 경주 황용동 절터서 통일신라 금동귀면 등 유물 20여점 출토 | 연합뉴스 경주 황용동 절터서 통일신라 금동귀면 등 유물 20여점 출토,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21 19:37) www.yna.co.kr 경주 분지 한복판, 그러니깐 월성과 분황사 중간 드넓은 평야지대를 떡 하니 정좌한 황룡사皇龍寺는 애초 이름이 황룡사黃龍寺다. 진흥왕이 그곳에다가 새로운 궁궐을 짓다가 그만 황룡黃龍이 출현하자 맘을 바까서 절을 짓기로 하고 그 기념으로 황룡사黃龍寺라 해야했지만, 그때인지 나중인지 좀 품격을 더 높이겠다 해서 皇龍寺로 바꿨을 뿐이다. 경주에는 黃龍寺가 한 군데 더 있다. 경주.. 2020. 10. 22.
한국농업사의 개척자 김용섭 간밤 이런저런 일로 뒤척이다 늦게 일어난 편이다. 언제나 그렇듯이 카톡을 먼저 연다. 보니 김용섭 선생이 타계했다는 소식이 있다. 우선 문화부 담당기자한테 연락해서 간단한 소식 쓰게 하고 나중에 종합하게 했다. 한국농업사 대가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별세 송고시간 2020-10-21 08:26 임동근 기자 한국농업사 대가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별세 | 연합뉴스 한국농업사 대가 김용섭 연세대 명예교수 별세, 임동근기자, 산업뉴스 (송고시간 2020-10-21 08:26) www.yna.co.kr 순간 엥? 한다. 상당한 연배시고, 건강이 안 좋다는 소식은 가끔 있었으니, 언젠가는 들을 소식이었지만, 한국역사학 황금세대의 당당한 주축이요, 한 시대를 풍미한 대가大家가 갔다는데 무념무상할 순 없다. 나는 영.. 2020. 10. 21.
쇄미록, 나라가 어찌되건 처자식만 중요했던 전쟁 임진왜란 겪은 양반 오희문이 기록한 16세기 조선 송고시간 2020-10-19 20:46 임동근 기자 국립진주박물관 특별전 '오희문의 난중일기 쇄미록' 임진왜란 겪은 양반 오희문이 기록한 16세기 조선 | 연합뉴스 임진왜란 겪은 양반 오희문이 기록한 16세기 조선,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19 20:46) www.yna.co.kr 아침 휴대폰이 울리면서 찍히는 이름 S모. 우짠 일이지? "단장님!" "오잉? 우짠 일이고? 요새는 어데서 일하노?" "저 진주에 있자나요." 한데 목소리가 영 안 좋다. 뭔가 얻어터질 듯한 기운이 쏴 날아든다. "단장님! 우리 쇄미록瑣尾錄 왜 기사 안 써 주세요?" "잉? 나 문화부장 아냐. 나 한류단장이야." "그래도 담당기자한테 말씀해주실 순 있자나.. 2020. 10. 20.
"제발 돈 좀 주세요" 사바틴의 대한제국 러시아공사관 대금 지불요청서 1. 치오고 작성 최초 견적서(번역문) 2. 사바틴 작성 견적서(번역문) 3. 사바틴의 청원서3(번역문) 대한제국 러시아공사관을 신축하면서 그 설계건축가 사바틴이 1898년 3월, 중국 텐진에 머물면서 본국 러시아에 대금 지불을 요청하는 문건 번역이다. 1898년 3월 11일 가운데 직인: 제4930호, 인사경리국, 1898년 7월 3일 표시: 참조 수신자 K. I. 베베르 하단 수신인: A. K. 바질리 귀하 알렉산드르 콘스탄티노비치 귀하 톈진에 거주 중인 러시아 국민 아파니시 세레딘 사바틴이 자신이 받아야 할 대한제국 주재 공사관 건축 수당을 지급하여 줄 것을 자신을 대신하여 외무부에 청원하여 달라는 요청을 저에게 해 왔습니다. 이와 관련한 내용이 담긴 세레딘 사바틴의 청원서 원본을 동봉하여 간청 드.. 2020. 10. 19.
한국근대를 건축으로 설계한 사바틴 명성황후 시해 목격한 러시아 건축가 사바틴을 만난다 송고시간2020-10-19 09:00 임동근 기자 한러 수교 30주년 기념 '1883 러시아 청년 사바틴, 조선에 오다' 특별전 명성황후 시해 목격한 러시아 건축가 사바틴을 만난다 | 연합뉴스명성황후 시해 목격한 러시아 건축가 사바틴을 만난다, 임동근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19 09:00)www.yna.co.kr 사바틴이라는 이름은 한국근대사에서는 빠뜨릴 수 없다. 곳곳에서 그를 만나는데, 아파나시이 이바노비치 세레딘-사바틴(1860~1921)은 1883년, 인천해관 직원이라는 신분으로 조선에 들어와 1904년 출국할 때까지 제물포항 부두를 만들고 조선 궁궐 건축과 정동 일대 근대 건축물을 설계하고 공사한 인물이다. 이 사바틴이 주목받.. 2020. 10. 19.
건축 사진의 거장 ‘가브리엘레 바질리코’ 한국 첫 개인전 건축 사진의 거장 ‘가브리엘레 바질리코’ 한국 첫 개인전 KF, 내일(20일)《가브리엘레 바질리코, 이탈리아 사진전》온․오프라인 개막 깊은 여운을 남기는 흑백의 사진 예술을 통해 이탈리아 도시 정취를 만끽해보자 KF(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근), 주한이탈리아대사관(페데리코 파일라, 주한이탈리아대사), 주한이탈리아문화원은 10.20(화)부터 12.2(수)까지 서울 중구 수하동 소재 KF갤러리에서《가브리엘레 바질리코, 이탈리아 사진전 (Gabriele Basilico, Photographs of Italy)》을 공동으로 개최한다. 동 전시는 다큐멘터리 사진계의 세계적 거장, 가브리엘레 바질리코(Gabriele Basilico, 1944~2013, 밀라노 출생)가 1985년부터 2010년까지 촬영한 이탈리.. 2020. 10. 19.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2021학년도 일반전형 신입생 모집”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2021학년도 일반전형 신입생 모집” - 1980년 설립된 인문 사회 문화 예술 분야 정부출연 연구 중심 대학원 - 교수 1명에 학생 5명의 비율로 소수 정예 교육 실시 - 저렴한 기숙사비 및 수업료 외에 다양한 학생 복지 제도 운영 □ 한국학중앙연구원(원장 안병욱) 한국학대학원은 2021학년도 일반전형 전기 신입생을 모집한다. □ 2021학년도 신입생 원서 접수는 10월 19일부터 29일까지인데, 인문 사회 전 분야에서 석사과정 35명, 박사과정 25명을 모집한다. □ 한국학대학원은 한국학중앙연구원 부설 대학원으로서, 교수 1명에 학생 5명의 비율로 소수 정예 교육을 실시하며, 전공 강의 및 학제간 협동강의, 개별 주제연구의 현장학습 등 다양한 커리큘럼을 운영하고 있다. .. 2020. 10. 19.
북한이 찾았다는 고구려벽화고분, 문틀엔 쇠고리가 턱하니 북한, 남포서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사신도 그려져" 송고시간 2020-10-17 19:32 박수윤 기자 고고학학회 "고구려 매장풍습 연구에 큰 학술적 의의" 북한, 남포서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사신도 그려져" | 연합뉴스 북한, 남포서 고구려 벽화무덤 발굴…"사신도 그려져", 박수윤기자, 북한뉴스 (송고시간 2020-10-17 19:32) www.yna.co.kr North Korean archaeologists unearthed a new Goguryeo-era mural tomb in the Undeok district of Ryonggang-gun, Nampo-si City. This tomb has a stone chamber with a path leading to the tomb. In f.. 2020. 10. 18.
검은색 쓰레기 비닐봉다리에 담겨 귀환한 천억짜리 그림 벽장 속에서 발견된 클림트 명화 24년 만에 일반에 공개 2020-10-17 18:43 다음 달 23일 원래 있던 미술관서 전시…보안 장치 대폭 강화 벽장 속에서 발견된 클림트 명화 24년 만에 일반에 공개 | 연합뉴스 벽장 속에서 발견된 클림트 명화 24년 만에 일반에 공개, 전성훈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17 18:43) www.yna.co.kr 우리도 《도굴》이라는 간판을 내건 영화가 곧 개봉하는 게 아닌가 싶은데 시내버스 같은 데 선전포스터가 보이니 말이다. 이 영화 아니래도 문화재나 미술품 도둑을 소재로 삼은 국내 영화가 간혹 있고 외국에선 뭐니뭐니 해도 캐서린 제타존스 궁디 라인으로 저명한 숀 코너리 주연 《인트랩먼트entrapment》가 고전으로 꼽히어니와 혹 저런 영화에 심.. 2020. 10. 18.
빙하고고학 glacier archaeology, 기후변화가 만든 새로운 흐름 요새 고고학도 할 일이 없는지, 요상한 용어를 만들어 내느라 여념이 없으니, 이름하여 글래시어 아키올로지 glacier archaeology 빙하고고학이 뜨나 보다. 발굴을 기반으로 삼는 고고학이 유럽 구대륙이나 미국에서는 발굴현장이 없어 자조섞인 말로 우리는 암체어 아키올로지스트 armchair archaeologists 라 하거니와, 이놈들은 새로운 연구성과가 발굴현장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암체어에서 나온다는 사실을 망각한 족속이다. 암튼 발굴현장이 없어 곤혹스러운 유럽 고고학이 새로운 돌파구로 빙하 glacier 를 착목着目하기 시작했으니, 이는 기후변화가 고고학에 부른 축복이라, 세계 곳곳 영구동토층이 기후변화에 녹아내리고, 그 녹아내린 얼음덩이에서 전연 생각지도 못한 성과를 쏟아내니 이 얼마나.. 2020. 10. 18.
노브라 서른다섯 핀란드 여성 총리 가슴골 드러낸 35살 여성 총리에 쏟아진 비판과 찬사 2020-10-16 15:42 노브래지어에 재킷만 걸친 패션잡지 화보 촬영 "점잖지 못해" vs "멋있어" 엇갈린 평가 www.yna.co.kr/view/AKR20201016105900009?section=international/all&site=hot_news_view 가슴골 드러낸 35살 여성 총리에 쏟아진 비판과 찬사 | 연합뉴스 가슴골 드러낸 35살 여성 총리에 쏟아진 비판과 찬사, 이승민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16 15:42) www.yna.co.kr 산나 미렐라 마린 Sanna Mirella Marin. 1985년 11월 16일생이라 아직 만 35살이 되지 아니한 핀란드 총리다. 내 기준으로 어리지, 서른다섯이면 산전수전공.. 2020. 10. 16.
마약 밀매가 기승하는 힘은 무과세 비과세 무관세 비관세 "미국·멕시코 전 국민에 투여 가능" 필로폰 1천㎏ 적발 송고시간 2020-10-16 07:20 정윤섭 기자 미 마약단속국, LA에서 역대 최대 규모 필로폰 압수 "미국·멕시코 전 국민에 투여 가능" 필로폰 1천㎏ 적발 | 연합뉴스"미국·멕시코 전 국민에 투여 가능" 필로폰 1천㎏ 적발, 정윤섭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16 07:20)www.yna.co.kr 듣자니 DEA, 곧 Drug Enforcement Administration, 다시 미국 마약단속국이라는 데서 로스앤젤레스 동쪽 인근 페리스 Perris 라는 곳 마약은신처 stash house 의심처를 급습한 결과 2천224파운드, 곧 1천8㎏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양의 필로폰, 메타펨타민 methamphetamine 을 압수했다 하.. 2020. 10. 16.
왜 개로 태어났을까? 그래도 사람으로 태어나지 아니한 게 얼마나 행복인가? 2020. 10. 15.
만킬로미터를 냅다 날았다는 godwit 한번에 1만2천㎞…철새 논스톱 이동거리 신기록 나왔다 송고시간 2020-10-14 16:58 김범수 기자 흑꼬리도요, 알래스카에서 오클랜드까지 11일간 이동 길고 뾰족한 날개·높은 에너지 효율이 비결 www.yna.co.kr/view/AKR20201014155500009?section=international/all 한번에 1만2천㎞…철새 논스톱 이동거리 신기록 나왔다 | 연합뉴스 한번에 1만2천㎞…철새 논스톱 이동거리 신기록 나왔다, 김범수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10-14 16:58) www.yna.co.kr 요새 철새한테다가 위치추적기를 달아 그 이동경로를 추적하는 실험이 이곳저곳에서 이뤄지거니와, 한국에서도 이게 제법 많은 시도가 있으니, 예컨대 몽골고원에서 출발해 한반도에 오는 독수리.. 2020. 10. 15.
멀고 험난한 아즈텍 유산의 본토 귀향 멕시코의 귀환 쉽지 않은 아스테카 유물…"이동중 파손 우려" 2020-10-15 04:02 멕시코의 '목테수마 깃털 머리장식' 대여 요구에 오스트리아 난색 https://m.yna.co.kr/view/AKR20201015006000087?section=international/all멕시코 귀환 쉽지 않은 아스테카 유물…"이동중 파손 우려" | 연합뉴스멕시코 귀환 쉽지 않은 아스테카 유물…"이동중 파손 우려", 고미혜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15 04:02)www.yna.co.kr 출신은 못 속인다. 우리 공장 멕시코시티 특파원 고미혜는 중남미 말고도 브라질 등 일부를 제외한 남미까지 담당하거니와 2008년이던가? 그때 숭례문이 홀라당 탈 적에 문화부에서 문화재 학술담당 2진으로 개고생했다.. 2020. 10. 15.
인천사람들이 겪은 6.25전쟁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유산센터 인천역사문화사진전시회 개최 “평범하지 않은 시대를 산 평범한 사람들-인천 사람들이 겪은 6.25전쟁-” ○ 미국국립기록문서관리청(NARA) 소장 6.25전쟁 관련 인천사진 공개 (2020. 10. 13 보도자료다) ○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유산센터는 오는 10월 13일(화)부터 10월 25일(일) 까지 인천역사문화사진전 “평범하지 않은 시대를 산,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인천 사람들이 겪은 6.25전쟁-”을 중구 제물포구락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이번 전시는 인천문화재단 인천문화유산센터에서 발간 예정인 역사의 길 총서 제5집 “인천과 한국전쟁이야기”-한국전쟁 70년 평화를 묻다- 에 수록된 6.25전쟁 관련 인천 사진을 재구성해 기획했다. 이와 함께 역사의 길 총서 제5집.. 2020. 10.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