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7817

어벤져스 세트장으로 변한 성균관 문묘 Seoul's Confucius' Shrine damaged while pruning trees 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065587115554868 Seoul′s Confucius′ Shrine damaged while pruning trees Seoul, March 8th (Yonhap) -- A part of the Seonggyungwan Munmyo Confucian Shrine located in the district of Jongno-gu, Seoul has been damaged. On Monday at 9:21 a.m., a 9-ton ladder truck was seen fal ... k-odyssey.com 지붕 파손된 성균관 동삼문은 .. 2021. 3. 8.
“Gaya Tumuli" Heading for World Heritage Nomination of “Gaya Tumuli" as a World Heritage Site passed the completeness check by the World Heritage Centre The nomination of "Gaya Tumuli" as a World Heritage Site it submitted in January of this year, with a goal to be inscribed as a World Heritage Site in 2022, has passed the completeness check by the Secretariat to the World Heritage Committee (World Heritage Centre), said the Korean Cul.. 2021. 3. 8.
부르카 금지한 프랑스 스위스에선 복면가왕도 방영불가? 스위스서도 공공장소 부르카·니캅 착용 금지된다(종합) 송고시간2021-03-08 02:52 임은진 기자 국민투표서 51%가 찬성…코로나19 방역 위한 마스크는 예외 www.yna.co.kr/view/AKR20210308001751088?section=news 스위스서도 공공장소 부르카·니캅 착용 금지된다(종합) | 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스위스에서도 앞으로 식당이나 상점, 대중교통과 같은 공공장소에서 부르카나 니캅처럼 얼굴을 전체적으로 가리는... www.yna.co.kr 이 소식 접하고는 새삼스레 저가 말하는 부르카나 니캅이 대체 무엇인지 찾아봤다. 저에서 "이슬람 여성의 전통 복장 중 하나로, 니캅은 눈만 가리지 않으며 부르카는 눈까지 그물로 가린다"고 하지만, 언뜻 시각화가 .. 2021. 3. 8.
한류? 하면서 다시 오지라퍼로 작년 4월, 연합뉴스에서 한류기획단이라는 요상한 조직이 생기면서 나는 문화부장을 끝내고, 전직이 문화부장이라는 그 이유 하나만으로, 더욱 정확히는 문화부장을 했고, 기자생활 거의 전부를 오로지 문화부 기자로 있었다는 그 이유 하나만으로 내가 그 핵심으로 거론하는 문화한류를 다른 사람보다는 조금 더 안다는 착시 현상이 작동해 그 초대 단장이 되어 부임하면서, 나한테 일어난 현상 중 하나가 오지라퍼라 한류 전문 홈페이지를 만들면서, 이곳저곳을 다시금 기웃할 수밖에 없으니, 이는 실은 나한테는 고통이기도 하거니와, 다른 무엇보다 이 한류를 무엇으로 규정할 것인지와 연동하거니와, 꼭 문화 부문에 국한할 수도 없고, 이것도 장사라면 장사라서, 아무래도 그런 분야로 눈길을 줄 수밖에 없어 좃도 아는 것도 없으면서 .. 2021. 3. 8.
국보 지정은 세한도의 성장을 막았다 세한도에 감상평이 몇개 달렸는지 이자묵었다. 스무개 이상이 덕지덕지 붙었다고 기억하며 위당 정인보 글도 있다고 기억한다. 종래 혹은 작금 문화재관련법에 의거하면 세한도 원형은 과연 무엇인가? 세한도 달랑 종이쪼가리 하나가 원형 아닌가? 그렇다면 뒤에 덕지덕지 붙은 후인들 글은 원형 훼손이니 떼어버려야는 거 아닌가? 하지만 이는 미친 짓이라 할 것이다. 덕지덕지 붙은 글은 세한도가 유전한 역사이며 그것이 시대에 따라 다르게 입은 옷들이며 그것을 소비한 고스라한 증언이요 흔적이다. 그 뭉치 전체가 세한도지 추사가 애초에 그려 제자한테 던져주었다는 종이쪼가리 달랑 한장만이 세한도가 아닌 것이다. 이로써 우리는 우리가 이해하는 원형에 대한 근간적이며 발본색원에 가까운 재성찰을 요구함을 알 수 있다. 작금 문화재.. 2021. 3. 8.
툭하면 마누라 바까제끼는 니컬러스 케이지 니컬러스 케이지, 5번째 결혼…신부는 31살 연하 일본인 정성호 기자 / 2021-03-07 08:59:35 결혼식엔 한국계 세번째 전처도 참석 https://m.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79539211080414니컬러스 케이지, 5번째 결혼…신부는 31살 연하 일본인(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영화 ′더 록′, ′페이스오프′, ′내셔널 트레저′ 등에 출연한 할리우드 배우 니컬러스 케이지(57)가 지난달 일본인 시바타 리코(26)와 결혼했다고 m.k-odyssey.com 언젠간 바꿀 줄 알았더니 벌써 다섯번째라는데 이번에도 얼마나 가겠는가? 내 관심은 아홉번인가 남편 갈아치운 리즈 테일러 기록을 깰 것인가다. 저런 소식 접할 적마다 여러 가지가 .. 2021. 3. 7.
아무리 야메라한들 흉내는 내야, 경주 방내리고분 영문안내판의 경우 경주를 오가는 사람들은 무심히, 혹은 눈길은 한번 줬을 신라시대 무덤 하나가 있으니 혹자는 경주 관문에 재수없는 무덤을? 이라 할 수도 있으리라 만은 못 둘 것도 없으니 그 문제는 일단 논외로 치고 현장 안내판이 소개하는 내력을 본다. 경주 방내리고분군 1호 돌방무덤 慶州劳内里古墳群1號石室墳 The Ancient Tombs Site at Bangnae-ri, Gyeongju 삼국시대 (신라, 7세기경) 경주 방내리고분군은 단석산 동쪽 끝자락인 경주시 건천읍 방내리 산20-2번지 일원의 구릉에 위치한 삼국시대 고분유적이다. 경부고속철도 건설공사를 위해 2005년 11월 15일부터 2007년 10월 8일까지 (재)영남문화재연구원에서 발굴조사하여 삼국시대 돌덧널무덤石槨墓 34기 · 돌방무덤石室墳 23기, 고려.. 2021. 3. 7.
숨겨진 명약을 찾아라! <한독의약박물관> 안녕하세요, 뮤지엄 톡톡의 여송은입니다. 오늘은 제가 ‘한독의약박물관’에 다녀왔습니다. 제가 예전부터 정말 궁금했던! 가보고 싶었던! 박물관 중 한 곳인데요, 시간을 내 총총총 다녀왔습니다! 박물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주)한독 이라는 제약회사에서 설립한 우리나라 최초의 기업 박물관이자 의약전문 박물관입니다. 1964년에 박물관이 만들어 졌다고 하니, 역사가 정말 오래 되었습니다. (저희 엄마랑 동갑이여요!😮) 박물관에 가서 놀란 점은 한쪽에서는 오래된 역사를 소중히 잘 지키고 있고, 또 다른 한 쪽에서는 오늘날 관람객의 정서에 맞게, 눈높이에 맞게 잘 가공해서 끊임없이 보여주고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이러한 부분들은 박물관의 킬링 컨텐츠인 유물, 전시, 그 전시를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도와 주.. 2021. 3. 7.
장성 행주기씨 대종가의 의친왕 이강 글씨 의친왕 이강이 우리집에 써준 글씨와 함께 전하는 것이다. 김두현에게 전해지지 못하였다. 의열단의 김두현인 듯하다. 집안 기산도 의사께서 임정에서 활동할 때 함께 받으신 듯하다. 2021. 3. 7.
질러갔으나 더딘 경주의 봄 혼자탄 버스 앞좌석에 앉아 경주 시내 들어가며 나캉 언뜻 연배가 엇비슷할 듯한 운전 여사장님과 이캉저캉 얘기 나누다가 창밖으로 스치는 풍광 보니 여직 봄이 더디기만 한지라 그가 이르기를 매화 산수유 생강 정도만 폈고 나머진 아직 기다려야 한단다. 그 여파였을까? 대릉원 지나는데 이 사장님이 오른편 거대 황남대총을 보라하면서 말한다. 저 무덤 있지요? 저 가분데에 몽련이 하나 있는데 꽃이 피가 지깁니데이. 전국에서 사진재잉들 다 몰리와가꼬 난립니데이 말을 끊었다. 아지메 오세유이라고 알아여? 그 인간이 그 모양으로 맹글랐어. 이렇다 할 반응은 없고 계속 목련 얘기다. 왜 경주사람이면 오세윤 이채경을 다 알아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내도 몰라. 김천가서 물어봐라 김태식 아냐고. 암튼 이른 줄은 알았으나 겨울이 .. 2021. 3. 7.
지하에 쳐박힌 아우구스투스 영묘靈廟 2천년 역사 로마제국 초대 황제 무덤 새단장…14년만에 공개 전성훈 / 2021-03-06 21:35:15 2천년 역사 로마제국 초대 황제 무덤 새단장…14년만에 공개 2천년 역사 로마제국 초대 황제 무덤 새단장…14년만에 공개(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고대 로마제국 초대 황제 아우구스투스 영묘가 14년 간의 복원 작업을 마치고 최근 재개방돼 주목을 받고 있다. 아우구스투스(BC 63∼AD 14년)는 기원전 31년 악티m.k-odyssey.com 우리 공장 로마 특파가 전한 이 소식을 접하고는 우선 내가 현장을 봤는지 아니했는지 아리까리 해서 저곳이 어디메인가 구글지도에 얹어봤더니 이래와 같다. Piazza di S. Agostino, 8건축물 · Piazza di S. Agostino, 8ww.. 2021. 3. 7.
석가탑 다보탑은 국립경주박물관에 무심히 보이는 이 탑을 보고는 석가탑 다보탑이 불국사가 아닌 국립경주박물관에 있다 여기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리다. 이 무심한 탑이 석가탑 다보탑 맞다. 1970년대 유신 치하 경주관광종합개발계획 일환으로 새로운 경주박물관을 만들면서 이것도 만들어 세웠다. 실물 크기다. 아무래도 두 탑이 신라 문화를 대표한다 해서 그리했으니 상당한 공을 들였으니 저 모조탑도 역사 반세기를 맞으니 제법 티가 난다. 저 탑을 세울 적엔 그 모델인 두 탑이 없어질 때를 대비하는 생각도 있었으니 그때는 오직 이 탑이 남아 실물을 대체하게 된다. 저 두 탑이 실제 모델과 다른 점은 이것이 순전히 문화재라는 관점이 투여한 결과물이라는 사실이다. 본래 불탑은 석가모니 부처님 산소라 그의 시신인 사리를 봉안하는.. 2021. 3. 7.
소금소금한 곰소염전에서 곰소염전, 한 번쯤 들어 봤으리라. 곰소라는 지명은 과거에 소금을 곰소라고 부른데서 유래한다는 설과 곰소 일대 해안의 형태가 곰처럼 생겼고 작은 소(沼)가 존재한데서 유래했다는 설이 전해진다고 한다.(출처:다음 백과사전) 어릴 적, 화성시 마도면을 지나면서 보았던 염전에 대한 기억이 남아 있던 터라, 염전을 보자마자 차를 세우고 달려가 보았다. 화성시 마도면 염전이야기 곰소염전은 우리나라에서 몇 안 되는 천일염 생산지로 조선시대에는 줄포만에서 곰소만까지 화염(바다물을 끓여 만든 소금)을 만들었다고 한다. 지금의 곰소염전은 1936년 일제말기에 연동마을에서 호도(범섬)와 웅연도, 작도를 연결하는 제방을 쌓으면서 만들어진 것으로 45헥타르(약 13만6천평)의 규모를 자랑한다. 남쪽에 줄지어 소금창고를 세우고.. 2021. 3. 6.
이유 설명이 없는 《징비록》, 담을 넘는 구렁이 나는 서애西厓가 일본의 침략이 없다고 보고한 학봉鶴峰 김성일金誠一을 《징비록懲毖錄》에서 시종일관해서 감싸고 두둔하려 했다고 했거니와 그것이 어떻게 《징비록》에서 구현되는지를 보자. "(임금 선조가) 경상우병사慶尙右兵使 김성일을 잡아서 옥에 가두려 했으나 (압송한 김성일이) 서울에 이르기 전에 (죄를 용서하시고) 도리어 초유사招諭使로 삼았다" 이것이 임란 발발 초반기에 일어난 일이다. 한데 이 대목에서 세심히 볼 것은 서애는 도대체 선조가 왜 느닷없이 전란의 와중에 경상도지역 군사를 관할하는 최고책임자인 학봉을 체포했는지 설명이 없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선조는 왜 김성일을 잡아들였는가? 이는 실록을 보면 의문이 풀린다. 김성일은 임란 발발 직전 일본에 파견한 통신사 일원에서 넘버 2인 부사副使로 일본에 가.. 2021. 3. 6.
구미성리학역사관? 구미? 성리학?? 구미라는 데가 나 같은 김천 사람들한테는 참말로 독특한 데라, 보잘것없는 이곳이 산업도시로 우뚝 선 때가 박정희시대라, 특히 나처럼 유서 깊은 도시라 해도 같은 김천이 아니요, 산골깡촌 출신으로 어린시절을 그곳에서 보낸 사람들한테는 그곳은 누나 형들이 국민학교 혹은 중학교 졸업하고서, 혹은 일부가 실제로도 그러했지만, 그것도 아쉬어 중간에 때려치고 돈벌러 간 데가 구미공단이었으니 내가 이미 고등학교에 가야하는 시절에는 유신시대가 종말을 고하고, 박정희 또한 총탄에 가고 없었으니, 더구나 그 총탄 세례를 퍼부은 이가 내가 나온 김천고교 재단인 송설학원 소속 김천중학교 교사를 역임한 전력이 있어 더 그랬겠지만, 나맹키로 헐벗은 사람들은 선택의 기로에 잠시 서게도 한 곳이니 그때 고교 진학 선택권으로 주어진 .. 2021. 3. 6.
꽁꽁 얼어버린, 십이선녀탕 지난 2월 나는 강원도 인제에 있었다! 설악산에 갈 일이 있어 일정을 마치고, 잠시 들른 십이선녀탕. 같이 간 분께서 조사 때문에 십이선녀탕에 많이 왔었지만 이렇게 꽁꽁 언 모습을 본 건 처음이라고 하셨다. 사실 이날 무지무지하게 추웠은데, 이렇게 새 하얀 선녀탕을 볼 기회가 없을 것 같아 꽁꽁 언 손을 녹이며 사진을 몇 장 찍었다. 꽁꽁 얼어 새하얀 계곡을 보니, 선녀가 아니라 엘사가 내려와야 할 것 같았다. 왜 십이선녀탕인지 찾아보니 12개의 탕이 있다 전해진다고 한다. 현재는 8개의 탕만 남아 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처음에 12라는 숫자를 맞추려고 아주 작은(사실 긴가 민가한)폭포와 탕을 발견했는데 세월이 흘러 자연히 없어 진 것 같다. 그래서 끝까지 올라가서 남은 8개의 탕을 보았냐구? 아니요.. 2021. 3. 6.
세계3대영화제 한국영화수상연혁 *** 법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니지만 각종 국제영화제 중에서 특히 역사와 권위를 자랑하는 세 곳을 거론할 적에 베네치아영화제, 베를린영화제, 칸영화제를 말한다. 이들은 영화제 festival이며, 골든글로브니 아카데미니 하는 데는 Awards라 시상식이다. 댱연히 페스티발은 실제 영화상영을 비롯한 각종 행사를 치르는 까닭에 행사 기간이 길며, 어워즈는 서너시간만에 순식간에 상만 주고 치운다. ▲ 2021년 : '인트로덕션'(홍상수) = 베를린영화제 각본상 ▲ 2020년 : '도망친 여자'(홍상수) = 베를린영화제 감독상 ▲ 2019년 : '기생충'(봉준호) =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 2017년 : '밤의 해변에서 혼자'(홍상수) =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김민희) ▲ 2016년 : '아가씨'(박찬욱) =.. 2021. 3. 5.
화마가 끊이지 않는 내장사, 것도 땡초가 지른 불 오늘 홀라당 대웅전이 타버린 절을 내장사라 하지만, 이곳이 역사상 유래가 깊은 그 내장사가 아니다. 지금 내장사라 일컫는 곳은 본래 영은사라는 사찰이 있던 곳으로 알려지며, 본래의 내장사는 다른 곳이다. 본래의 내장사와 지금의 내장사 관계는 아래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내장사지內藏寺址 항목에서 엿볼 수 있거니와, 이에 이르기를 전라북도 기념물 제73호.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백련사白蓮寺는 내장사(內藏寺)라고도 이르며 내장산에 있다.”고 하였다. 내장사는 원래 백련사로 660년(의자왕 20) 환해선사幻海禪師가 세웠다고 하는데 언제부터 백련사로 일컬어졌는지는 알 수 없다. 근래에 와서 추사 김정희金正喜가 백련사를 벽련사碧蓮寺로 고치고 현판을 썼으나 6·25 때 소실되었다고 한다. 1925년 학명선사鶴鳴禪.. 2021. 3. 5.
낙랑군 만주설을 주장한다고 재야는 아니다 동북아역사지도 논란은 실은 낙랑군 위치 논쟁이다. 낙랑군이 평양에 없었다고 주장하는 소위 재야의 거센 반발에 저 지도는 개판이 되었다. 역비에서 이번 사태를 공박하며 재야를 비판하는 젊은 고대사학도들 비판이 실렸다 한다. 그걸 일부 언론이 요약 보도하면서 다시 입방아에 오른다. 낙랑 재평양설을 주장하는 역사학을 식민사학이라 규정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다. 그것은 다른 무엇보다 이보다 더 강력한 고고학적 증거도 없기 때문이다. 현재로선 가장 설득력이 있다. 따라서 이에 토대한 주장을 식민사학이라 규정할 수는 없다. 하지만 그에 더불어 그 반대를 주장한다 해서 재야사학이라 몰아부치는 것 역시 어불성설이다. 이른바 주류강단사학은 게임 끝났다고 하면서 툭하면 낙랑토성에 전축분에다가 근자 공개된 낙랑 호적 목판을 동.. 2021. 3. 5.
우물안 개구리가 논하는 천하 어떤 책에 이렇게 쓰였으니, 훌륭한 분이 말한 바이니 믿고 따르는 이를 많이 본다. 이런 이를 가리켜 눈 뜬 장님이라고 한다. 책을 읽을 땐 반드시 쓴 목적이 무엇인지 살피지 않으면 그 저자가 판 함정에 빠진다. 더 가관은 그 함정에 빠진 개구리가 하늘을 논한다는 것이다. 성호 이익의 는 사료를 읽는 전근대인의 자세를 옅볼 수 있다. 그러나 사료를 보는 자세로는 불완전하다. 천하의 일이 대개 10분의 8~9쯤은 천행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사서(史書)에 나타난 바로 보면 고금을 막론하고 성패(成敗)와 이둔(利鈍)이 그 시기의 우연에 따라 많이 나타나게 되고, 심지어 선악과 현불초의 구별까지도 그 실상을 꼭 터득할 수 없다. 옛날 사서를 편력하여 상고하고 모든 서적을 방증(旁證)하여 이리저리 참작하고 비교.. 2021. 3. 5.
500년전 행주기씨가 보던 책이 일본 동양문고에 18대조 정렬공(貞烈公) 기찬(奇襸, 1444~1492)께서 직접 보셨던 책이 집에 전하지는 않는데, 일본 동양문고에 있는 《예기대문(禮記大文)》이 공께서 보셨던 책이었다. 그 책에는 奇襸 士贇 이라는 장서인과 德陽 世家 라는 장서인이 있다. 士贇은 사윤 또는 사빈으로 읽을 수 있으니 공의 자이고 덕양은 오늘날 고양시인 행주의 별호이니 행주기씨와 같은 말이다. 불에 탄 것은 있어도 왜놈 손에 종이 한 장 넘기지 않았다는 가친의 말씀에 따르면 이미 조선시대에 다른 집 책이었던 듯하다. 이 책을 수집한 이가 기무라 마사코토(木村正辭, 1827~1913)로 경상도에 살았던 일가의 소장인이 찍힌 책이 그의 컬렉션에 있는 것을 보면 그 집안에 소장되었던 듯하다. 2021.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