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미를 드리운 코비 브라이언트 그래미 별들, 브라이언트 한목소리 추모…'다양성' 여전 화두(종합) 2020-01-27 18:33 그래미 이모저모…시상식 열린 스테이플스 센터, LA 레이커스 홈코트 여성·소수인종 활약 주목…'이란과 전쟁반대' 드레스 눈길 아침에 체육계 비극이 날아들었으니, 미국 프로농구 NBA를 주름잡다가 4년 전 은퇴한 코비 브라이언트 Kobe Bean Bryant 가 콥터 추락 사고로 딸과 함께 유명을 달리했다는 소식이었다. 내가 체육기자생활을 하던 시대는 마이클 조던의 시대라, 아버지 총격사망사건에 충격먹은 그가 은퇴하고는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다가 나중에는 급기야 코트로 복귀해서 왕년보다 더 훨훨한 실력을 뽑내면서 시카고 불스를 정상에 다시 올려놓은 모습을 본 것이 나로서는 NBA와 조우한 마지막이었으니 그런 그도..
인격신으로서의 상제上帝, 다산에 대한 反배교의 욕망 종교사상사를 한다는 사람들은 매양 정약용이 천주교 배교 이후에 말한 상제上帝가 인격신의 면모가 있다면서 이는 그가 한때 심취한 기독신의 흔적이라 말한다. 인격신이란 무엇인가? 보통 사람이랑 매양 마찬가지로 성내고 지랄하고 기뻐하며 폴짝폴짝 뛰는 존재라는 뜻이다. 기독 침투 이전 동아시아 최고 신이라는 상제가 의지가 있는 존재인가? 아니면 그 자신은 아무런 움직임이나 말이 없는 천하자연의 주인인가에 대해선 오랜 논쟁이 있었다. 순자는 엿먹으라주의 신봉자라 하늘을 향해 삿대질하면서 하늘이 말이 있느냐 일갈했다. 그에 따라 일식이 일어나면 우연의 소산일뿐 하늘의 소행이 아니라 했다. 이는 분명 묵자에 대한 반발이었다. 묵자는 하늘을 살아있는 생물체의 절대지존이라 봤으며 사사건건 하늘의 뜻을 들먹였다. 뒤에 나..
양반의 조건과 양반의 거짓 어느 집이나 '우리는 명문가요, 동방의 갑족'이라 내세운다. 기준의 문제일 뿐 누가 틀렸다고 따지겠는가? 양반 명문가의 조건이 몇 있었으니, 첫째, 세조의 왕위찬탈에 협력하지 않았다. 설령 세조 초 벼슬을 했어도 본의가 아니었다고 주장한다. 우리 집도 이 사기 대열에 합류하였다. 둘째, 기묘사화와 을사사화에 화를 입었거나 벼슬을 버리고 낙향했어야 한다. 그러다 보니 그에 관한 야사들이 쓰일 때마다 피해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가해자가 피해자로 둔갑하며, 그 공신도 본의가 아니었다고 퉁친다. 그 야사 가운데 일부는 가해자 후손이 가해자인 선조를 피해자로 변개한 것이 많다. 특히 을사사화는 민감한 문제여서 영남 남인의 뿌리가 사실은 가해자 집단이다. 셋째, 임진왜란에 의병을 일으켜 나라를 구해야 했다. 제대..
온갖 인간군상이 용트림하는 농촌 내가 자주 하는 말이다. 농촌을 낭만 혹은 순진무구로 보지 마라. 그곳에도 욕망이 불타고, 정념이 타오르며, 환멸이 일고, 분노가 치솟으며, 치정이 펄떡인다. 이랬더니 누군가 이런 말을 했다. "그게 낭만 아녜요?" 맞는 말이다. 농민이 순진무구? 이는 농민들을 등신으로 규정하는 말이다. 개중에는 온갖 군상이 있기 마련이라, 착한 사람도 있고 등쳐 먹는 놈이 있으며, 난봉꾼도 있다. 나는 민중을 믿지 않는다.
과거제의 효용성을 다시 생각한다 이하는 저와 동 제목으로 January 27, 2014에 긁적인 글이다. 지금 와서는 손대야 할 대목이 적지 않으나, 그때 나름의 생존 의의가 있다 생각해 그대로 전재한다. 예서 과거제란 점수 줄 세우기를 말한다. 지금의 수능은 전연 내가 아는 바가 없으므로 그 전 단계인 학력고사까지 포함하겠다. 줄세우기를 골자로 해서 그것을 통해 관료를 선발하는 과거제는 기록에 의하면 수나라에서 처음 시작했다 하지만 제대로 되지 않다가 唐왕조가 개창하고 나서 시행착오를 거쳐 이미 중당 이후가 되면 과거 출신자가 아닌 자에 대한 차별이 극심화한다. 이런 제도는 간단없는 비판에 시달렸으니, 가장 유력한 반론 근거는 인재의 선발과 적재적소 배치를 가로막는다는 것이었다. 그에 의해 그 이전 효렴孝廉이니 현량賢良이니 방정方正이..
[새연재] 잉카의 미라들 신대륙에도 미라는 있다-. 잉카 제국과 인신공희, 그리고 미라에 얽힌 이야기. 2월 2일 부터.
오늘은 그래미어워즈 62nd Grammy Awards 빌리 아일리시·리조…'개성파 여성 강세' 그래미 주인공은송고시간 | 2020-01-24 09:09 방탄소년단, 그래미 어워즈서 공연…한국 가수 최초(종합)송고시간 | 2020-01-24 08:45릴 나스 엑스 등과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 협업 무대작년엔 시상자로 초청…2년 연속 그래미 입성 다른 부서에서도 그렇겠지만, 우리 문화부에서도 거개 연휴, 특히 이번과 같은 설 연휴에는 이렇다 하게 내세울 만한 일정이 없다. 그런 설 연휴 마지막날인 오늘은 꼭 '우리' 일정이라고는 하기 힘들지만, 제62회 그래미어워즈가 있다. 갈수록 국경이 파괴되는 흐름이라, 이 그래미어워즈가 비록 양키 잔치라 해도, 그 흐름에서 벗어날 수 없을 뿐더러, 올해는 방탄소년단 공연이 있을 예정이라, 이래저래 챙겨야 하는 중요 ..
구동조瞿同祖 《중국법률과중국사회中國法律與中國社會》 가풍 가법 구동조瞿同祖 《중국법률과중국사회中國法律與中國社會》 번역 : 이태희 국립중앙박물관 중국사 전공 제1장 2절 부권24 더 무거운 범죄행위는 신체형으로 벌하거나 족적族籍에서 제명했다. 가장과 족장이 신체 징벌권을 지녔다는 것은 중국가족사中國家族史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육구령, 육구소 형제 가문은 가법이 매우 엄격하였다. 가장은 허물이 있는 자제를 꾸짖고 훈계하였다. 고쳐지지 않으면 매질을 했고 그래도 개선의 정이 보이지 않아 도무지 용납되지 못할 때야 관부에 신고하여 먼 곳으로 보냈다. 무주婺州의 정문사鄭文嗣, 정문융鄭文融 형제 집안은 엄숙하기가 관아 같아서 집안에 누군가가 허물이 있으면, 설사 노인이라고 해도 회초리질을 했다. 일족이 함께 거주하면 사람은 많고 관계도 몹시 복잡하여 갈등을 빚기 쉬웠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