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과 죽음 이게 삶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각중에 든다. 대략 십년전 관악산 연주암 관악사지에서 어느 승려 산소 부도를 지나며.. 저 잔영은 쉬 사라지지 아니한다.
狩猟・舞踊姿を描いた1千500年前新羅行列圖出てきた 狩猟・舞踊姿を描いた1千500年前新羅行列圖出てきた送稿時間| 2019-10-16 09:00慶州チョクセム44號墳土器で発見...大壺などの遺物110餘點出土「人物・服飾描写具体...高句麗と交流を示す資料」 (ソウル=聯合ニュース)馬に乗った人と彼に続く犬、弓を持って鹿とイノシシを狩る人、騎馬行列の後ろにダンスを踊る舞踊手。 新羅積石木槨墓であるレースチョクセム ( 쪽샘 ) 44號墳に埋めた土器で、1千500年前線で表現した行列圖に見える精密な画像が出てきた。 騎馬、狩獵、ダンス姿を複合的に描写した新羅土器が発見されるのは初めてで、人物・動物・服飾描写が具体的で繪畫性に優れた魅力的な資料として評価される。當代新羅社会像と死後観念、新羅と高句麗交流面を見せる遺物という主張も提起された。 国立慶州文化財研究所は、5世紀に造成したものと推定される慶州皇吾洞チョクセム44号墳の発掘調査..
사진으로 보는 경주 쪽샘 44호분 발굴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가 16일 언론을 통해 공개한 경주 쪽샘지구 44호분 발굴성과를 우선 사진으로 소개한다. 国立慶州文化財研究所が16日、マスコミを通じて公開した慶州レースチョクセム地球44号墳の発掘成果を写真で紹介する。 Excavation of No. 44 Tomb in Jjoksaem Site, Gyeongju, released on 16th Oct. 2019 by the Gyeong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 Arieal View of the Tomb> < Earthenware pottery buried north of the mound > < Earthenware pottery buried north of the mound > < Earth..
신라 기마행렬을 토해낸 경주 쪽샘 사냥·무용 모습 그린 1천500년전 신라 행렬도 나왔다송고시간 | 2019-10-16 09:00경주 쪽샘 44호분 토기서 발견…대형항아리 등 유물 110여점 출토"인물·복식 묘사 구체적…고구려와 교류 보여주는 자료" 가설 덧집까지 씌워놓은 경주 쪽샘지구 44호분 발굴이 더디기만 한 게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컸는데, 그런 중에서도 발굴이 계속된 모양이라, 이번에 괄목할 만한 성과가 나온 듯하다. 비록 토기에 새긴 그림이기는 하나, 지금껏 신라문화권에서는 보기 힘든 사냥과 무용 장면을 묘사한 소재라는 점에서 더 그렇다. 이런 그림만 보이면, 고구려 영향 운운하기도 하고, 실제 조사단에서도 그런 영향관계를 짚고 싶은 욕망이 있었던 듯하지만, 저런 그림은 실은 고구려만의 전매특허가 아니요, 동아시아 보편의 소재..
An early bird... An early bird gets to work so earlier. An early bird gets eaten so earlier. 일찍 일나는 새는 일찍 출근해야 한다. 그랬다가 곧 잡아매킨다.
100년전 함경도 여관이 고용한 조선여인들 주일본 독일대사관 무관으로 근무한 헤르만 구스타프 테오도르 잔더(Hermann Gustav Theodor Sander.1868-1945)가 함경북도 성진과 길주 지역 조사를 위해 1906년 9월 16일에서 24일까지 묵은 '도쿄관'이란 여관에서 일하던 조선여인들이다. 도쿄관이 성진과 길주 중 어느 곳에 있던 여관인지는 내가 확실한 자료가 없다. 아래 기사에서 언급한 자료들을 보면 답을 찾을 것이다. 잔더가 고용한 일본인 사진가 나카노가 촬영한 것으로 국립민속박물관에 기증됐다. Korean women employed in a hotel or inn in 1906 The photo was taken in September 1907 by Nakano, a Japanese photographer employed..
개인 통신원 동원한 런던 백남준 회고전 영국 현대미술 중심에 선 '미디어아트 선구자' 백남준송고시간 | 2019-10-15 19:25테이트모던 대규모 회고전…초기 작곡부터 대규모 TV까지 200여점 망라 실은 고민을 좀 했더랬다. 백남준이라는 이름이 주는 무게, 더구나 그것이 열리는 장소성을 고려할 때 미술 담당기자를 현지로 보내서 취재케 함이 어떨까 고민을 했더랬지만, 이런저런 사정으로 서울에서 쓰는 것으로 낙착했다. 우리 공장엔 런던특파원이 있으므로, 그쪽으로 취재를 부탁할까 했다가, 내가 조처를 잘못해 어그러지고 말았다. 마침 런던특파원은 브렉시트니 하는 현안이 많아 어쨌든 시간을 내기 힘든 형편이었다. 기사는 서울에서 쓰기로 한 마당에 문제는 사진이었다. 현장감 있는 사진이 있어야 했다. 요리조리 머리를 굴렸다. 기사에 첨부한 사진을 ..
내포의 명산, 가야산 ​오전엔 구름없는 파란 하늘이었으나, 오후에 구름과 박무가 끼었다. 그래도 10월의 가을 하늘이다. 가야산 원효봉 중계소에서 내려다본 천수만과 안면도. ​ 덕산방향, 옥계저수지 안쪽으로 남연군묘, 가야사지가 있고 오른쪽엔 충의사, 윤봉길의사 기념관이 있다. 뒤로 예산평야가 노랗게 익어간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