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ong says monthslong Oscar campaign driven by passion, dedication Bong says monthslong Oscar campaign driven by passion, dedicationMovies 13:34 February 19, 2020 SEOUL, Feb. 19 (Yonhap) -- South Korean auteur Bong Joon-ho of "Parasite" said Wednesday that the monthslong Oscar campaign in the United States was driven by the passion and dedication of his staff and cast. The black comedy thriller about two extreme families won four Oscar titles at the Academy Awa..
국어학도 이기문 서울대 명예교수 별세 원로 국어학자 이기문 서울대 명예교수 별세송고시간2020-02-19 11:37박상현 기자 국어학자 중에 이만치 유명세를 탄 사람 있을까 싶다. 역사학 분야에서 유명했던 이기백 전 서강대 교수한테는 동부동모제인 것으로 내가 안다. 그의 국어학, 특히 계통론에 대해서는 논란이 없지는 않을 것이다. 이 세대는 그 자신 의도했건 하지 않았건, 일본 언어학 영향이 짙을 수밖에 없다. 이런저런 여러 의미에서 그는 국어학의 거물이었다는 사실만큼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
기생충은 여전히 배가 마이 고파? 이태리도 접수 기생충, '이탈리아의 아카데미' 도나텔로 외국어영화상 수상송고시간 2020-02-19 00:52전성훈 기자 2002 월드컵 어느 시점이었던가? 아마 8강 무렵이아니었던가 하는데 히딩크가 "I am still hungry"를 외치며 선수단을 채찍하며 4강에 올랐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으로 시작한 기생충 수상행진이 아카데미상 4관으로 그치나 했더니, 또 남았나 보다. 이번에는 우리 공장 로마특파원이 이탈리아 다비드 디 도나텔로 David di Donatello 영화시상식 수상소식을 타전한다. 이 영화제 외국어영화상 부문을 먹었다는데, 재미나는 대목이 오스카상 작품상을 두고 피튀기는 전쟁을 벌인 기생충과 1917, 그리고 봉준호가 감독상 수상소감에서 "우리 퀜틴 형님"이라고 부른 쿠엔틴 타란티노의 '원스 어폰..
A Snowy Mt. Bukhansan 이번 겨울은 영영 이 모습은 지나치는가 했더랬다. 북악도, 백운대도, 인왕산도 백밬이다. 겨울산은 역시 눈발이 덮여야 가오가 서는 법이다. 거봐 얼마나 폼나는가? 인왕仁王은 제색을 발한다. 눈발 머금은 북한산은 에베레스트다.
Lee Kwang-soo car accident Lee Kwang-soo injured in car accidentEntertainment 17:01 February 18, 2020 SEOUL, Feb. 18 (Yonhap) -- South Korean star actor and entertainer Lee Kwang-soo has been injured in a traffic accident and will cancel all of his scheduled activities, his agency said Tuesday. According to King Kong by Starship, Lee was hit by a car violating traffic signals on Saturday last week. "He underwent a thoroug..
Ha Jung-woo's allegations of propofol habitual medication South Korea's top actor Ha Jung-woo said about the recent allegations of propofol habitual medication, "It was for the purpose of treating scars and there was no drug abuse." His agency said, "While Ha Jung-woo had a lot of trouble because of scars on his face, he was introduced to a hospital director who was famous for laser scar treatment in January 2019. The doctor wanted to help Ha Jung-woo ..
코로나바이러스가 수면에 올린 신천지 31번 확진자 예배볼 때 460명 동석…신천지, 모든 예배 중단(종합)송고시간2020-02-18 22:10양정우 기자예배당 이동 때 12명 탄 승강기 이용…당국, CCTV로 직접 접촉자 파악나서 이른바 주류 언론 기준으로 말한다. 신천지(정식 이름은 신천지예수교회)라고 하면, 이른바 이 주류언론에서는 다루지 않는다는 암묵적인(?) 그런 합의 같은 게 있지 않나 한다. 나는 이 신천지가 어떤 교단인지 알지 못한다. 다만, 여전히 기성언론을 기준으로 말한다면 비주류? 비슷하게 취급되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그런 까닭에 이 교단은 적어도 기성교단에서는 존재 자체가 오르내리는 일이 좀체 없다. 그와 비슷한 처지로 얼마전까지만 해도 여호와의증인이라는 곳이 있다. 이 역시 적지 않은 신도가 있는 듯한데, 기성주류..
도둑질로 토목건축대상까지 탄 경주타워 경주타워 등 토목.건축 기술대상 '최우수상' 기사입력2007.12.10. 오후 3:00 최종수정2007.12.10. 오후 3:04 2007년 12월 우리 공장 기사다. 경주세계문화엑스포 '경주타워'와 '복합문화센터'가 그달 10일 매경미디어센터 대강당에서 열린 대한건축학회와 대한토목학회 주최 제 3회 대한민국 토목건축 기술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는 내용이다. 두 기념물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념비적인 건축물로 한국적 미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독창적 문화를 창조한 신라인의 감흥과 창조성을 예술적 이미지로 형상화했다 해서 저런 상을 받았단다. 경주타워는 82m 높이에 2개층 전망대로 조성됐으며 신라 '천년의 빛'을 담아내기 위해 신라 황룡사 9층목탑의 이미지를 음각을 이용해 형상화했다고.. 궁금하다. 첫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