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8315

족쇄가 된 보호각,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야외석조물의 경우 서울 홍릉 세종대왕기념사업회 경내 야외 석조문화재 세 건을 우선 사진으로 소개한다. 첫째 청계천 수표다. 청계천 홍수 수위를 잰다 해서 수표교 인근에 박은 말뚝이다. 이 기념사업회 야외에 이 친구가 아래와 같이 전시 중이다. 다음은 세종대왕신도비다. 세종 무덤 영릉英陵은 여주인데 그 영릉엔 현재 신도비가 없어 거기서 뽑아다 놓은 것이 아닌가 하겠지만 애초 세종 무덤은 내곡동 지금의 국가정보원 경내라 무덤을 옮기면서 그를 장식한 석조물들은 현장에다 파묻은 것을 근대에 발굴해 이짝에 현재 옮겨다 놨으니 그 지금 모습은 아래와 같다. 받침돌 귀부는 새로 만들어 넣었으니 비신만 진짜다. 세번째로 위와 같은 이유로 같이 파다가 놓은 다른 영릉 기념물이니 문인석 무인석 난간석 혼유석 등등이다. 아래와 같이 전시 중.. 2021. 6. 19.
전철 환승하고 노약자석 차지한 홍콩 멧돼지, 낄낄대며 내 족제비를 생각한다 홍콩서 전철 타고 바다 건넌 새끼 멧돼지 화제 | 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홍콩에서 작은 새끼 멧돼지 한 마리가 혼자 전철을 타고 바다를 건너 화제가 됐다. www.yna.co.kr 제목을 보고는 설마? 했지만, 그에 내장한 동영상을 보니 진짜인갑다. 이 친구가 태연히 전철 환승까지 하고는 서울로 치면 유유히 한강을 건너 여의도까지 간 셈이다. 어찌하여 환승까지 했는지, 훈련을 그리 받았는가 싶다가도 동영상 보며 낄낄 웃음 주니, 그래 도마 대신 살려주는 것도 괜찮겠다 싶기는 하지만, 인근 공원에 방사됐다는데, 그 공원은 뭔 죄냐? 틀림없이 아작을 낼 터인데 말이다. 그만 좀 쳐먹어대시고 적당히 사람들이 주는 것이나 받아자시면서 편안히 여생을 보내시다가 편안히 가셨으면 한다. 보니 .. 2021. 6. 19.
무더위 뚫은 황제빙수랑 전복죽 조폭단이 오야붕의 장기 외도로 해체 일보 직전이라 급히 반란 움직임을 잠재우고 다시금 권력을 공고히 하고자 홍릉으로 출동하고는 두심 두심 고두심즈 시스터가 운영하는 식당으로 단원과 오늘의 꼽사리 충과장을 모시고는 전복죽을 대접하고는 홍릉수목원을 답사하고는 세종대왕기념사업회와 수림재단 건너편 황제커피 다방으로 황제빙수 핥으며 단원간 친목을 다졌으니 꼽사리 충과장 빙수 먹을 줄 몰라 저 아까븐 빙수 가루 절반은 흘리더라 본래 한두 달에 한 번 혹은 적어도 분기별로 한 번은 이런 자릴 마련해야 하나 요새 눈코뜰새 없어 바빴노라 적어둔다. 더럽게 더븐 날 빙수랑 전복죽은 옛맛 그대로였다. 2021. 6. 19.
천남성? 천남생? 풀이 된 개소문 아들 천남성이라는데 나는 자연인이다에서 가끔씩 캐는 장면 나온다. 배운 게 도둑질이라고 나는 맨날맨날 천남생이라고 한다. 개소문 연씨 아들 말이다. 2021. 6. 19.
도로 핀 능소화 마주하며 상기한 엄마손은 약손, 그리고 패러사이트 요새 여름꽃 대세는 능소화라 볼썽이 있다 해서 담삐락에 너도나도 심카대니 발길에 채는 이 능소라 벌써 그 시절인가 했더니 보낸지 얼마라고 도로 피기 시작했다. 정작으로 볼썽사나운 친구는 보리똥 이 친구가 단맛이 부족하고 떨뜨름한 맛이 있긴 하나 나한테 각인한 그것은 그러면서도 시큼해 침샘을 자극한 기억이다. 한데 이놈은 튼실튼실함이 개구리 뒷다리 모양이라 알도 굵고 더 붉어 이 놈은 요기가 될 만하다 해서 한 움큼 따서는 한 입에 털어박았다가 도로 뱉어버리고 말았으니 이 놈은 보리똥이 아니더라. 관상이더라. 애꿎은 옆 텃밭 딸기만 슬쩍 따서 먹었더니 뿔싸 얼마전 농약을 친 기억이 있다. 하긴 뭐 오늘 농약치고 똥거름 준 다음날 무시 배차 다 뽑아 쌈했으니 그래서 패러사이트로 어린시절 배앓이 맨날맨날 달고.. 2021. 6. 19.
까막까치 요란한 반구대암각화 반구대엔 전문가가 너무 많다. 어중이떠중이 다 붙어 한마디하면 그것이 곧 전문가로 통하는 세상이다. 그것이 그림이라 해서 그림쟁이 달라붙어 한마디하면 전문가라 하고 그것이 붙은곳 암벽이라 해서 돌쟁이 나서 셰일이 어떻고 하면 또 전문가라 하고 그것이 미술의 영역에 속한다 해서 미술사가 들어붙으면 또또 전문가라 하며 그것이 물속에 담갔다만다해서 유체역학하는 이 한마디 거들면 또또또 전문가 납신다 하며 그것에 고래가 보인다 샤먼이 보인다 가마우지 보인다해서 그에 걸맞는 직업적 학문종사자가 한마디 잡지에 긁적이면 전문가라 한다. 그 어디에도 그를 향한 경외심은 없고 오직 소리만 빽빽지르는 소음과 울부짖음이 있을뿐이다. 그에 선사시대 고래사냥이 보인대서 그것을 건져야 한다더냐? 그것이 물에 취약한 암석이라 해서.. 2021. 6. 1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