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6641

쪽수대로 품빠이하는 미 대선 선거인단 코앞에 다가선 미국 대통령선거 판세를 표시한 우리 공장 그래픽. 미 대선은 직접선거와 간접선거를 교묘히 결합한 형식이라, 이게 근자에는 문제가 되기 시작해서, 전체 득표에서는 앞선 후보가 패배하는 일이 연이어 생겼으니, 부시 2세한테 석패한 앨 고어가 그랬고, 저번 트럼프한테 분패한 힐러리 클린턴도 마찬가지였다. 미국은 정식 명칭이 the united state of america 라 간단히 말해 대한민국 같은 나라 50개인가가 연합을 이룩한 국가다. 그래서 이를 흔히 合衆國이라 한다. 중국衆國, 곧 뭇 나라를 合해서 이룩했다는 뜻이다. 그런 까닭에 개별 state는 외교권을 제외한 거의 모든 자율 자치권이 있다. 이 외교권조차도 묘한 측면이 있어 개별 state가 다른 국가와 대사관을 필두로 하는 독자.. 2020. 10. 27.
거짓으로 얼룩진 행장行狀 [알리바이] 20세기 초 조선이 무너질 즈음 어떤 인물의 일대기를 기록한 행장이나 묘갈명 등이 차츰 진실은 안드로메다로 보내고 원고료에 따라 써주는 현상이 심해지고 있었다. 특히 그 벼슬이 가관이다. 조선의 관료 인사 행정은 까다롭기가 이루 형언하기 어려운 수준이었다. 그 가운데 법적으로 ‘병용문관(竝用文官)’ 즉, 모두 문과에 급제한 사람을 쓴다고 규정된 자리가 있었다. 아래 사례를 들었는데, 사간원, 경연, 홍문관, 예문관, 성균관, 춘추관, 승문원, 교서관, 세자시강원의 관원은 문과에 급제하지 않고서는 아무리 임금님 백이 있어도 임용될 수 없었다. 조선 후기에는 산림(山林)이라고 하여 박지계, 송시열 같은 뛰어난 학자들을 특별채용하였는데, 이들도 병용문관 자리는 갈 수 없었다. 이런 비중 있는 인물.. 2020. 10. 27.
요상하게 시커먼 장수거북 멸종위기 장수거북, 브라질 해변서 구조 열흘만에 숨져 송고시간 2020-10-27 02:28 길이 2m·무게 300㎏의 암컷 성체…몸통·지느러미 상처 회복 못해 멸종위기 장수거북, 브라질 해변서 구조 열흘만에 숨져 | 연합뉴스멸종위기 장수거북, 브라질 해변서 구조 열흘만에 숨져, 김재순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27 02:28)www.yna.co.kr 이 친구를 내가 주목한 적은 없는데 첨부한 사진을 보니 뭐랄까? 진화론에서 말하는 진화가 덜한 그런 느낌, 혹은 왠지 모르게 찰스 다윈을 만났을 법한 그런 느낌을 주는 요상한 모양새다. 시꺼멓다. 뭘 잡솨서 저런지 모르겠다. 철갑상어 그런 낌새도 있다. 내친 김에 leatherback sea turtle 이라는 키워드로 구글에서 관련 뉴스를 .. 2020. 10. 27.
신라 왕비를 배출한 대원신통, 뿌리는 倭 왕실 《화랑세기》에 의하면 중고기 신라왕실에서 왕비를 배출하는 양대 모계 혈통으로 1. 진골정통眞骨正統 2. 대원신통大元神統 두 가지가 있거니와, 진골정통은 그 뿌리가 지금의 경북 의성에 뿌리를 박은 조문국(혹은 소문국)이다. 그 왕실이 신라에 통합됨으로써, 그 왕녀가 배출하는 딸과 그 후손들이 왕비에 충당되곤 했다. 이 진골정통에 대비되어 눌지왕 무렵 이후에 또 다른 모계 혈통이 강력한 라이벌로 등장하니 그것이 곧 大元神統이다. 이 대원신통은 현존 《화랑세기》에서는 그 뿌리가 보미寶美라는 여성이라는 사실만 알 수 있을뿐, 그 보미는 혈통이 어찌되는지 확실치 않다. 원본에는 있었지만, 그것을 담았을 부분은 불행하게도 탈락하고 없다. 그렇다면 보미는 누구인가? 그 어미는 왜 왕실 왕녀다. 그렇다면 보미가 신라와.. 2020. 10. 27.
없다던 뱀이 출몰했다는 울릉도 공해·도둑·뱀 없다는 울릉도에 뱀 출몰…어디서 왔나 송고시간 2020-10-26 16:35 손대성 기자 공해·도둑·뱀 없다는 울릉도에 뱀 출몰…어디서 왔나 | 연합뉴스 공해·도둑·뱀 없다는 울릉도에 뱀 출몰…어디서 왔나, 손대성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10-26 16:35) www.yna.co.kr 둘 중 하나 아니겠는가? 이번 여름 수해에 육지에서 떠내려 왔다가 어쩌다 바닷물 좀 마시다가 상륙했거나 누군가 일부러 풀어놨거나. 증거는 없지만 틀림없이 후자일 것이다. 꼭 그런 놈들 있다. 없다는 그런 걸 슬쩍 갖다 놓는 놈들 말이다. 우리 저수지에 배스니 블루길이니 하는 외국산 물고기 없는 데가 없잖은가? 그놈들이 저수지나 댐을 뚫고 상류했겠는가? 어장이 없는 데도 저런 물고기가 사는 까닭은 누.. 2020. 10. 26.
"어른은 피해야" 《지수염필智水拈筆》이 증언하는 조선시대 담배예절 담파고痰破菰가 무슨 풀인지 모르겠으나 여송국(呂宋國·필리핀)에서(이상 282쪽) 처음 나왔다. 선조 임진왜란 이후 일본 사람에게 얻어 종자를 가져다가 심었는데, 지금은 천하에 성행하고 있다. 이 이야기는 《계곡만필谿谷漫筆》에 자세히 보인다. (담배란) 대개 차의 일종으로 실제로는 정해진 이름이 없다. 그러므로 우리나라에서는 兩西(관서와 해서) 지방에서 생산되는 것은 서초西草라 일컫고, 삼남 지방에서 생산되는 것은 남초南草라 부르며 혹은 언蔫 혹은 어菸라고 부르지만 모두 알맞은 글자는 아니다. 총괄하여 논하면 그 풀은 반드시 좋은 밭에다가 심어야 하니 곡식에 해가 되고, 정해진 때 없이 피워대니 氣에 해가 된다. 금金·은銀·동銅·철鐵을 녹여 대통[盞]을 만들고 설대[臺]를 만들고 물부리(취)를 만들며, 또.. 2020. 10. 26.
국립나주연구소가 발표한 정촌고분 발굴성과(2013) 나주 정촌고분을 발굴한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는 2013년 11월 27일, 문화재청을 통해 아래와 같은 조사성과를 배포했다. Press release on Excavation of Jeongchon Tomb in Naju (2013) by Naju National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羅州丁村古墳發掘成果(2013) by 國立羅州文化財硏究所 삼국시대 영산강 유역 최대급 방대형 고분 확인 - 11.28. 오후 1시 / 나주 정촌고분 발굴조사 현장 - 문화재청 국립나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주헌)는 전라남도 나주시 다시면 복암리에 있는 정촌고분(丁村古墳, 나주시 향토문화유산 제13호)에 대한 발굴조사 현장설명회를 오는 28일 오후 1시 발굴현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발.. 2020. 10. 26.
북제조상기오종北齊造像記五種 북제北齊시대 조상기造像記 5종을 말한다. 作者: 노보성盧輔聖 出版社:상해서적출판사上海書畫出版社 頁碼:40 ISBN:7806726322 條碼:9787806726327 版次:1899年12月第1版 裝幀:平裝 開本:16開 套裝數量:1 內容簡介 中國民間書法大系. 媒體推薦 北齊造像記五種簡介 北齊時代漢化的鮮卑士族對中國文化起了很大的推動作用. 如人們所言, 鄴下有晉陽書風, 有一部分作品具有秀美的風格特征, 此殆因有南方士族流入, 熏染所致. 同時, 興佛也成了北齊政治文化的一個焦點, 這兩個因素對北齊造像書法的展開與發展具有至關重要的作用. 東魏 武定 八年(五五○) 五月, 受孝靜帝禪讓的高洋, 自稱文宣帝, 改年號爲天保元年, 建立了北齊. 熱衷於佛教的文宣帝建寺尊僧還禁食肉. 《續高僧傳》 卷十靖嵩傳云:屬高齊之盛, 佛教中興, 都天下大寺略計四千, 見往.. 2020. 10. 26.
삼척지三陟紙? 삼첩지三疊紙? 종이 종류가 기술된 자료에 전혀 보지 못한 삼척지(三陟紙)가 나온다. 다른 용례는 전혀 보이지 않는다. 아래 한글로 '삼쳡지'라고 쓰인 것으로 유추하건데, 삼첩지(三疊紙)를 잘 못 쓴 것이다. 삼첩지(三疊紙)도 용례가 거의 없다. 세 겹 두터운 종이인 모양이다. 조선후기 19~20세기로 추정되는 자료인데 필자도 정확한 시기도 알 수 없다. 2020. 10. 26.
전대학篆大學, 전서체로 쓴 대학 조선후기 전서는 이 책을 통해 익히고 있다는 것을 확연히 알 수 있다. 김진흥(金振興:1621~?)이 주자(朱子)의 《대학장구(大學章句)》를 전서(篆書) 38체(體)로 쓴 책이다. 송시열(宋時烈)의 서문(序文)이 있다. 38체란, 조전(鳥篆) ·상방대전(上方大篆) ·구서(龜書) ·수서(穗書) ·기자전(奇字篆) ·지영전(芝英篆) ·벽락전(碧落篆) ·대전(大篆) ·비백전(飛白篆) ·과두서(科斗書) ·금착서(金錯書) ·조적서(鳥跡書) ·고전(古篆) ·유엽전(柳葉篆) ·수서(殳書) ·현철서(懸銕書) ·전숙전(轉宿篆) ·옥근전(玉筋篆) ·도해전(倒薤篆) ·인서(麟書) ·종정서(鍾鼎書) ·용서(龍書) ·혹두서(鵠頭書) ·정소전(鼎小篆) ·진새전(秦璽篆) ·고정서(古鼎書) ·현침전(懸針篆) ·봉미서(鳳尾書) ·용조전.. 2020. 10. 26.
이삼만李三晩의 초서 이삼만李三晩(1770~1847) 음수독서飮水讀書 2020. 10. 26.
현재덕의 초서사전《초휘草彙》 우리나라에 마땅한 초서사전이 없다. 일본이나 중국의 초서사전을 이용하는데, 현재덕의 《초휘(草彙)》는 잘 정리하면 훌륭한 초서사전을 만들 수 있는 좋은 자료이다. 몇 해전 이를 오늘날 초서 사전으로 어떻게 꾸밀 수 있을까 헤아려 본 적이 있었다. 2, 3년이면 우리나라 고문서의 초서와 중국의 초서를 종합하고 檢字가 편리한 사전을 꾸밀 수 있겠다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내 능력에서 해결할 수 없는 것은 초서를 사진으로 찍어 검색하면 비슷한 초서들을 모두 보여줄 수 있게 만드는 시스템은 가능한데, 어느 정도의 시간과 비용이 들지 계산할 수 없었다. 언제 이 책이 나와 있었는데, 면수로 보면 그대로 영인하고 서문 하나 붙인 책인 듯하다. 한국 최초의 초서자전 초휘 : 네이버 통합검색'한국 최초의 초서자전 초휘'.. 2020. 10. 26.
조선시대 실용산수 [실용 산수] 조선시대 실용 산수가 뜻밖에도 쓸모가 있었을 듯하다. 아래는 《결송유취보(決訟類聚補)》 맨 끝에 실린 실용 산수 세 가지다. 그 가운데 첫 번째 '근하유수((斤下留數))'는 홍대용의 《담헌서 주해수용 총례(籌解需用總例)》 에 그대로 실려있으니 번역을 그대로 옮긴다. 근하 유수(斤下留數) [근 다음에 냥은 16으로 나누어 그 몫을 유수(留數)로 하고 냥(兩) 다음도 모두 16으로 나눈다.] 一退六二五 : 1을 16으로 나누면 0.0625가 된다는 말이고 ‘退’라는 말은 근 다음에 공(空)이 한 자리 있다는 뜻 二留一二五 : 2를 16으로 나누면 0.125가 된다는 뜻 三留一八七五 : 3을 16으로 나누면 0.1875가 된다는 뜻 四留二五 : 4를 16으로 나누면 0.25가 된다는 뜻 五留三一.. 2020. 10. 26.
통제불능 유럽과 미국 코로나팬데믹 프랑스, 하루새 5만2천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나흘 연속 최다 2020-10-26 04:10 프랑스, 하루새 5만2천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나흘 연속 최다 | 연합뉴스프랑스, 하루새 5만2천명 코로나19 무더기 확진…나흘 연속 최다, 현혜란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10-26 04:10)www.yna.co.kr 이 정도면 프랑스는 방역 포기 아닌가 싶다. 저기서 무슨 통제를 할 것이며 통제한다 한들 무슨 대수겠는가? '통제 안되는 확산세'…이탈리아 신규 확진 2만명도 넘어서 2020-10-26 01:58 1만→2만명 도달에 불과 9일 소요…전국적 확산 위기 현실화 '통제 안되는 확산세'…이탈리아 신규 확진 2만명도 넘어서 | 연합뉴스'통제 안되는 확산세'…이탈리아 신규 확진 2만명도 넘어.. 2020. 10. 26.
150세라 일본에 뻥을 친 나홍유 고려 말에 나흥유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의 열전이 《고려사》권114에 남아 있는데, 이 사람이 기록상 최초의 '통신사'로 일본에 다녀온다. 그런데... . 우왕 초에, 〈나흥유가〉 판전객시사(判典客寺事)가 되어 일본과 화친하는 것을 청하는 글을 올리자 마침내 통신사(通信使)로 파견되었다. 신사년(1281) 일본에 원정한 이후 일본과 우리가 우호관계를 끊었는데 나흥유가 처음에 〈일본에〉 도착하니 〈나흥유를〉 첩자로 의심하여 가두었다. 양유(良柔)라는 자는 본래 우리나라의 승려였는데, 나흥유를 보고 풀어줄 것을 청하였다. 이때 나흥유는 나이가 겨우 60세였는데 속이며 말하기를, “내가 지금 150세요.” 라고 하니 왜인들이 모여들어 보더니 심지어 화상(畵像)을 그리고 찬(讚)을 지어 바치는 자까지 있었다. .. 2020. 10. 26.
축쇄가 문고는 아니다 책세상문고..문고의 부활을 알린 신호탄이지만 아쉬움 또한 실로 커서 특히 번역의 경우 축약이 너무나 많다. 이것이 문고는 아니다. 문고는 축쇄가 아니라 전질이며 분량에 따른 분책을 해야 한다. 지만지도 이 방식인데 아주 안좋다. (2013. 10. 25) *** 한국출판계가 한때는 문고본 전성시대였으니, 60~70년대가 특히 그러했다. 그런 문고본 시대가 저물며, 그것이 종적을 감추다시피 하다가 근자 몇몇 출판사가 문고 부활을 부르짖으며 실제 괄목할 만한 시리즈를 내기도 했으니 이는 분명 고무적 현상이다. 다만, 새로 부활한 문고본 시리즈가 종래의 문고본과는 전연 다른 길을 걷는 모습을 보이기도 하니, 축약이 지나치게 많다는 점이 개중 하나다. 이건 종래의 문고본 시리즈 중에서도 범우문고에서 보이는 고질.. 2020. 10. 26.
상식과 통념 상식은 저항하고 통념은 부정에 노출되어야 한다. 의심하라. 난 정답, 상식, 통념 안 믿는다. 남들 다 똑같은 소리할 때 그때를 의심하라. (2014. 10. 25) 2020. 10. 26.
배불排佛, 그 상징으로서의 양梁 무제武帝 소연蕭衍 남조 梁 왕조 개창주 무제武帝 소연蕭衍은 불심이 무척이나 깊어 육식조차 하지 않았으며 심지어 종묘제사에 필요한 고기조차 채소로 교체했다. 불교의 기본 정신이 보시에 있다고 믿은 그가 공양한 스님 백성이 한둘이 아니다. 이런 그도 적국 동위東魏에서 항복한 장수 후경侯景을 중용했다가 이것이 끝내 빌미가 되어 그가 일으킨 반란에 유폐되어 비참한 최후를 맞이했다. 팔순 고령을 넘긴 양무제는 베저테리언인 까닭에 유폐기간 중 꿀물을 달라했지만, 후경은 이조차 거절했다. 50년을 넘게 재위하면서 남조 왕조의 전성시대를 연 일세의 제왕 양 무제는 이리해서 굶어 죽었다. 후세, 특히 불교를 공격하는 사람들은 양무제를 끊임없이 조롱했다. "부처가 그리 좋다더니 그런 부처가 왜 무제를 돕지 않았던가? 무제가 그리 공양한 사.. 2020. 10. 26.
1996년 애틀랜타의 이건희 요새 같은 세상에서는 긴 투병 끝에 오늘 타계한 이건희 같은 경제거물보다 방탄소년단 같은 대중스타 알현이 더 힘들다. 내가 죽기 전까지 방탄이를 먼발치라도 볼 일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에 비하면 이건희 회장이야 몇 번을 보고 이런저런 질문도 던져보고 답변도 들어봤으니, 훨씬 신비성이 덜하다 하겠다. 이 이야기도 두어번 한 적 있지만, 한국을 떠나 세계무대에서도 거물이요, 그렇다고 언론에 자발로 등장하는 사람도 아닌 이건희를 내가 어찌 대면하겠는가? 나한테 비극은 나는 그를 알아도 그는 나를 모른다는 사실이다. 유명인이란 이런 거다. 내가 그를 아는데 그가 나를 모르는 사람이 절대적 다수일 때 이를 유명인이라 우리는 이름한다. 1996년 여름은 미국 애틀랜타에서 하계올림픽대회가 열렸다. 당시 체육부 소속이.. 2020. 10. 25.
감이 안 보이는 상주 감나무밭 곶감으로 쓸 요량의 감은 이제 따기 시작한다. 곶감으로 세계를 제패하는 상주 어느 감나무밭이다. 감이 주렁주렁해야 하지만 좀체 감이 안보인다. 이구동성 올해 곶감은 흉작으로 예상한다. 그럴 수밖에 없잖은가? 감이 달려야 곶감을 만들건 나훈아가 되건 할 게 아닌가? 훈아 형이 올핸 좀 곤혹스럽지 않을까 한다. 그래서 홍시를 밀어버리고 테스형을 들고 나왔는지도 모르겠다. 언뜻 보아 올해 감은 예년 소출 절반은커녕 5분지1 내지 십분지일로 박살이 났다. 잦은 비와 태풍을 견뎌내지 못하고선 추풍낙엽 같이 쓰러진 것이다. 감은 해갈이의 대표주자라 내년 저와 같은 변수가 없다면 대풍작이리라. 저와 같은 감흉작은 저번 김천 우리 동네 사정으로 예고했거니와 전국이 이 모양이다. 비단 감뿐이랴? 배는 올핸 냉해가 극심해.. 2020. 10. 25.
함경도 땅: 백산말갈과 여진의 문제 함경도 땅의 역사는 좀 더 디테일하게 규명해야 할 이유가 있다.. 2020. 10.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