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184

장성 행주기씨 대종가의 의친왕 이강 글씨 의친왕 이강이 우리집에 써준 글씨와 함께 전하는 것이다. 김두현에게 전해지지 못하였다. 의열단의 김두현인 듯하다. 집안 기산도 의사께서 임정에서 활동할 때 함께 받으신 듯하다. 2021. 3. 7.
우물안 개구리가 논하는 천하 어떤 책에 이렇게 쓰였으니, 훌륭한 분이 말한 바이니 믿고 따르는 이를 많이 본다. 이런 이를 가리켜 눈 뜬 장님이라고 한다. 책을 읽을 땐 반드시 쓴 목적이 무엇인지 살피지 않으면 그 저자가 판 함정에 빠진다. 더 가관은 그 함정에 빠진 개구리가 하늘을 논한다는 것이다. 성호 이익의 는 사료를 읽는 전근대인의 자세를 옅볼 수 있다. 그러나 사료를 보는 자세로는 불완전하다. 천하의 일이 대개 10분의 8~9쯤은 천행으로 이루어지는 것이다. 사서(史書)에 나타난 바로 보면 고금을 막론하고 성패(成敗)와 이둔(利鈍)이 그 시기의 우연에 따라 많이 나타나게 되고, 심지어 선악과 현불초의 구별까지도 그 실상을 꼭 터득할 수 없다. 옛날 사서를 편력하여 상고하고 모든 서적을 방증(旁證)하여 이리저리 참작하고 비교.. 2021. 3. 5.
500년전 행주기씨가 보던 책이 일본 동양문고에 18대조 정렬공(貞烈公) 기찬(奇襸, 1444~1492)께서 직접 보셨던 책이 집에 전하지는 않는데, 일본 동양문고에 있는 《예기대문(禮記大文)》이 공께서 보셨던 책이었다. 그 책에는 奇襸 士贇 이라는 장서인과 德陽 世家 라는 장서인이 있다. 士贇은 사윤 또는 사빈으로 읽을 수 있으니 공의 자이고 덕양은 오늘날 고양시인 행주의 별호이니 행주기씨와 같은 말이다. 불에 탄 것은 있어도 왜놈 손에 종이 한 장 넘기지 않았다는 가친의 말씀에 따르면 이미 조선시대에 다른 집 책이었던 듯하다. 이 책을 수집한 이가 기무라 마사코토(木村正辭, 1827~1913)로 경상도에 살았던 일가의 소장인이 찍힌 책이 그의 컬렉션에 있는 것을 보면 그 집안에 소장되었던 듯하다. 2021. 3. 5.
조지서造紙署, 국영 종이제조공사 본사 《경국대전》에 따르면 조지서(造紙署)는 “표문(表文), 전문(箋文), 자문(咨文)의 용지 및 여러 가지 종이의 제조를 관장한다.”라고 하였으며 제조(提調) 2원(員)과 종6품의 사지(司紙) 1원과 별제(別提) 4원을 두도록 되어 있었다. 하지만 규모가 점차 축소되어 《속대전》에서는 제조가 1명으로 줄어든다. 그러다가《대전통편》에서는 1명을 도로 증원하여 인근에 설치된 연융청의 총융사(摠戎使)가 담당하게 하였고, 사지는 《속대전》에서는 그 자리를 없앴고, 별제는 《속대전》에서는 2명으로 줄이도록 하였다. 《대전통편》에 따르면 조지서에 배속된 장인은 목장(木匠) 2명, 염장(簾匠) 8명, 지장(紙匠) 81명이다.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인조 4년(1626) 8월 4일 계묘 기사다. 홍서봉이 아뢰기를, “.. 2021. 2. 26.
탁타지기橐駝之技 유종원(柳宗元)은 〈종수곽탁타전(種樹郭橐駝傳)〉에서, 곽탁타라는 사람은 나무 심는 것을 업으로 하여 나무들을 아주 잘 길렀다. 그 방법은 오직 나무의 천성을 거스르지 않고 그대로 온전히 얻게 함으로써 나무들이 절로 번성했다고 한다. 유종원은 이를 통해 “내가 향리에 살면서 보니 수령들이 법령을 번거롭게 하기를 좋아하므로, 백성을 매우 사랑하는 것 같지만 결국은 화를 끼친다. 아침저녁으로 아전들이 와서 백성을 불러내어 ‘관의 명령이니, 너희 밭갈이를 서두르고 너희 나무심기를 힘쓰고 너희 수확을 독촉하라. 일찍 서둘러 실을 뽑고 일찍 서둘러 베를 짜라. 너희 아이를 잘 보육하고 너희 닭과 돼지를 잘 기르라.’라고 하며, 북을 울려 모이게 하고 목탁을 쳐서 부르니, 우리 소인들은 조석 식사를 중단하고 아전을 .. 2021. 2. 21.
까치설날과 아찬 오늘이 까치설날이다. 까치가 무슨 뜻일까? '작다'는 뜻이다. 아찬, 아치가 변한 것이다. 작은 아들을 이르는 아찬아들의 아찬이 까치로 바뀐 것이다. 하남정사가 있는 마을은 아치실인데 뜻을 한자로 표기할 땐 소곡(小谷)이고, 훈을 살려 아찬곡(阿餐谷) 제곡(弟谷)으로 표기했으며, 음을 살려 아곡鴉谷 鵝谷 衙谷 亞谷 莪谷으로 표기하다가 19세기말부터는 공자 고사에 비겨 아곡阿谷으로 표기한다. *** 신라시대 관품官品에 보이는 아찬 대아찬의 아찬이 바로 이것이다. 대아찬은 5품이나 재상이다. (태식補) 2021. 2. 11.
조선왕릉 석물 명칭과 배치도 이 그림은 숙빈최씨 소령원도淑嬪崔氏昭寧園圖에 보이는 묘소석물배열도墓所石物排列圖다. 숙종 후궁인 숙빈최씨(1670~1718)는 훗날 영조로 등극한 연잉군延仍君 생모라, 숙종肅宗 44년에 卒했거니와, 죽어 묻힐 당시에는 후궁이었지만, 영조 등극 이후에는 위상이 판연히 달라져, 국왕의 생모로 돌변한다. 조선왕조가 제아무리 종법질서를 강요하고, 그것을 뛰어넘을 수 없다 했지만, 생육은 생육이라, 전왕의 후궁에 지나지 않지만, 엄연히 국왕의 생모인 까닭에 어정쩡한 타협이 이뤄질 수밖에 없으니, 영조 등극과 더불어 그 능묘는 일약 왕릉 혹은 왕후릉에 버금하는 규모로 정비가 이뤄진다. 다만, 그러한 격상은 생각보다는 훨씬 늦어 아무리 국왕 생모라 해도 후궁에 지나지 아니해서, 그 아들이 왕이 되었다 해서 죽은 어미를.. 2021. 2. 2.
매사 조신, 팽조관정彭祖觀井 요순시대 부터 800년을 살았다는 전설 속 인물인 팽조의 고사에서 온 말이다. 매사에 신중하고 조심한다는 뜻이다. 송나라 소식蘇軾이 《대등보 논서하서[代滕甫論西夏書]》에서 “세상에 전하는 말에, 팽조는 우물을 내려다 볼 때 자신을 큰 나무에 묶었고, 수레바퀴로 우물을 덮어둔 이후라야 감히 볼 생각을 했다.[俗言彭祖觀井,自係大木之上,以車輪覆井,而後敢觀。]"고 한 말에서 나온 고사이다. 속된 말로 살려고 별짓을 다했고, 그 결과 800년을 살았단 말이다. 이런 까닭에 '팽조관정'은 '매사에 신중하고 조심한다'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 2021. 1. 28.
동기창董其昌(1555~1636) [방고산수책仿古山水冊] 동기창(董其昌, 1555~1636) 방고산수책(仿古山水冊) 2021. 1. 26.
석도石濤(1642~1707) [귀도책歸棹冊] 석도(石濤, 1642~1707) 귀도책(歸棹冊) 21.1 × 13.5 cm 2021. 1. 26.
동기창董其昌(1555~1636) [산수도책山水圖冊] 동기창(董其昌, 1555~1636) 산수도책(山水圖冊) 북경고궁박물관 2021. 1. 26.
양주팔괴揚州八怪 중 황신黄慎 중국 청대淸代 건륭乾隆 연간에 강소江蘇 양주揚州를 무대로 활동한 문인화가 중 8명을 꼽아 명주팔괴揚州八怪라 하지만 꼭 8명에 국한하지는 않는다. “양주화파扬州画派”라 지칭하기도 한다. 금농金農 나빙羅聘 정섭鄭燮 이선李鱓 왕사신汪士慎 이방응李方膺 고봉한高鳳翰 황신黄慎 등을 들거니와 앞에 소개한 작품들은 황신黃愼(1687~1772?) 손끝에서 탄생했다. 2021. 1. 24.
[淸] 왕원기王原祁 《도원춘주도桃源春晝圖》 청나라 왕원기(王原祁, 1642~1715) 《도원춘주도(桃源春晝圖)》 곧 비가 내릴 듯 하늘이 무겁다. 복사꽃 흐드러진 화창한 봄날이 곧 올 것이다. 2021. 1. 17.
토껴라!! [淸] 석도石濤 《추응도秋鹰圖》 청나라 석도(石濤, 1642~1708) 《추응도(秋鹰圖)》 *** 살피니 수리 종류 새가 다른 새를 사냥하는 장면을 형상화했다. 고공폭격하는 듯하다. 2021. 1. 15.
[淸] 석도石濤(1642~1708) 《산수화훼山水花卉》 2021. 1. 15.
[淸] 석도石濤 왕원기王原祁 《난죽합작도蘭竹合作圖》 청나라 석도石濤(1642~1708)와 왕원기王原祁(1642~1715)가 함께 그린 《난죽합작도蘭竹合作圖》 *** 살피니 대나무 두 그루 농담濃淡이 다르다. 원근을 표시한 것인지 모르겠다. 石涛(1642年-1707年),清初画家,原姓朱,名若极,广西桂林人,祖籍安徽鳳陽,小字阿长,别号很多,如大涤子、清湘老人、苦瓜和尚、瞎尊者,法号有元济、原济等。与弘仁、髡残、朱耷合称“清初四僧”。 石涛是中国绘画史上一位十分重要的人物,他既是绘画实践的探索者、革新者,又是艺术理论家。 王原祁(1642年-1715年),字茂京,号麓臺,一号石师道人,江南太仓州(今江蘇省太倉市)人。清代政治人物、画家,“四王”之一 2021. 1. 15.
나이롱 연세 은행나무 여기에 대해서는 김 단장도 몇 번 포스팅을 했고 나도 몇 번 포스팅을 했다. 은행나무와 느티나무 수령은 붙이는 놈 마음이다. 워낙에 속성수라 4,50년만 지나도 몇백 년으로 퉁치기 적당하기 때문이다. 용인 심곡서원 은행나무도 정암선생 심은 게 아니라 최소 19세기 이후에 심은 것이라는 포스팅도 했고, 담양의 인조대왕 계마수라는 후산리 은행나무도 원래 계마수는 18세기까지 감나무였다는 것도 포스팅한 바 있었지만, 저 두 종의 나무는 죄다 거짓말투성이다. 나이테 측정도 쉽지 않거든. 장성에서 절반쯤은 나를 일자무식 수준이고 애향심도 없는 놈으로 취급한다. 장성이 추진한 것들에 일부 그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던 까닭이다. 지금도 '장성의 최순실'이라고 불린다는 어떤 이가 광주의 지인이나 장성의 지인에게 씹고 .. 2021. 1. 12.
개판 십견도十犬圖 십견도十犬圖 【十犬图册】 清,佚名,绢本,设色。纵37.2厘米,横23.3厘米 此图册为乾隆时期的宫廷画家所绘,表现猎犬“守则有威,出则有获”,“骨相多奇,仪表可嘉”的主题。画法工整,具有一定的程式。对开有内廷侍臣陈邦彦、王图炳、励廷仪、张廷玉、蒋廷锡、张照、薄海等书写的《山海经》及晋傅休奕的《走狗赋》、唐杜甫的《天狗赋》等诗赋。 대만고궁박물원 소장 2021. 1. 9.
왕사신汪士慎《묵매도墨梅圖》 청나라 왕사신汪士慎《묵매도墨梅圖》 汪士慎(1686年-1759年),字近人,號巢林,又號溪東外史,安徽歙縣人。清代画家,“扬州八怪”之一。 生於歙縣富溪村,好飲茶,有“茶仙”之稱。善诗,精篆刻和隶书;性愛梅,常至梅花嶺賞梅,擅畫花卉,笔墨清劲。居揚州以賣畫為生,安貧樂道。晚年雙目失明。有《巢林画集》。 2021. 1. 9.
비작경飛鵲鏡과 파경破鏡, 그리고 바람 비작경飛鵲鏡이란 게 있다. 구리거울에 까치가 있는 것을 이른다. 이 거울은 아름답지 않은 전설에 따라 만든 것이다. 《태평어람太平御覽》에 《신이경神異經》의 내용이 전한다. 그에 따르면, '옛날 어떤 부부가 떨어지며 거울을 깨뜨려[破鏡] 각기 반씩 나누어 징표로 삼았는데, 아내가 어느 놈과 사통하자 그 거울이 까치가 되어 남편에게 날아가서 남편이 알게되었다'는 것이다. 거울에 까치 새긴 뜻은 이런 것이다. 그러나 고대 이 전설은 생각할 부분이 많다. 우선 파경破鏡은 破獍이라고도 하는 아비 잡아먹는다는 흉악한 전설 속 동물을 이르기도 한다. 뭔가 마구 뒤섞여 나도 모르겠다. 그러나 구리거울 나누는 이야기는 우리 설화에도 더러 보인다. 거기에는 이런 의심이 깃든 것이다. 《太平御覽》卷七一一引《神異經》: “昔有.. 2021. 1. 6.
처첩妻妾, 처妻와 첩妾 “처(妻)는 제(齊)이니 남편과 한 몸이 되는 사람이고, 첩(妾)은 접(接)이니 겨우 접견만 할 수 있을 뿐이다. 귀함과 천함이 본래 정해진 분수가 있으니 어찌 바꿀 수 있겠는가.[妻者 齊也 與夫齊體之人 妾者 接也 僅得接見而已 其貴賤自有定分 豈可易哉] ”《大明律釋義 권6 4장》 妻 [qi1] 卷十二 女部 反切:七稽切 📷 婦與夫齊者也。从女从屮从又。又,持事,妻職也。 臣鉉等曰:屮者,進也,齊之義也,故从屮。 📷 古文妻从𡭙、女。𡭙,古文貴字。 妾 [qie4] 卷三 䇂部 反切:七接切 📷 有辠女子,給事之得接於君者。从䇂从女。《春秋》云:“女爲人妾。”妾,不娉也。 *** related article *** 단군조선 이래 한반도에 일부다처제는 존재한 적 없다 단군조선 이래 한반도에 일부다처제는 존재한 적 없다 이 말은 하도 여러.. 2020. 12.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