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198

눈부신 문묘 점심시간 문묘로 행차했다. 근자 비가 좀 왔고 바람 분 날 제법 있었으니 큰 기대를 한 것은 아니었다. 다행인지 은행단풍은 끝물이라 살아남았다. 해를 등지고 본 은행단풍은 쪼그라들 대로 쪼그라들어 폼이 나지 아니했으니 탑골공원 뇐네들 같았다. 역광으로 서 봤다. 그래 역시 단풍은 역광이다. 회춘한 듯 일순 세상이 울긋불긋 환하게 탔다. 막차 타려는 사람으로 붐빈다. 동성 친구끼리 박아주는 이들도 있고 연인도 있다. 연신 이리 폼잡아라 저리 서라 웅성웅성 빙그레 웃음이 나온다. 괜시리 이리 서야 사진 이쁘게 나와요 한 소리 해준다. 이파리는 죽기 전이 가장 아름다운 법이다. 그런 점에서 사람이랑은 좀 다르다. 발길 돌려 인근 성균관대박물관 들렀다 나오는데 저 담 너머 은행이 한 번 봐주고 가달랜다. 2020. 11. 14.
금빛 넘실대는 수송동 공장 8층 한류기획단 사무실 뒤편으로 석양에 황금빛 너울대는 모습 포착하니 고래가 된 금붕어인가 했더랬다. 2020. 11. 10.
Threshold on Winter over Gyeongbokgung Palace, Seoul 2020. 11. 5.
Autumn foliage over Korea Autumn has fallen over the slope of Mt. Munsusan, located in Gochang-gun, Jeollabuk-do. 고창 문수산 기슭 문수사로 가을 기운 물씬하다. 단풍 그 진수다. 2020. 10. 31.
Ginko Tree at Bangyeri 반계리 은행나무 Ginko Tree at Bangyeri Village, Wonju, Gangwondo Province Presumed to be 800 years old among local people photos taken today by Jiwoong Yang, journalist working for Yonhapnews Agency *** related article *** https://taeshik-kim.tistory.com/m/entry/Gingko-Tree-at-Bangyeri-VillageGinkgo Tree at Bangyeri Village / 원주 반계리 은행나무原州磻溪里銀杏Ginkgo tree in Bangye-ri 33,Wonju, Gangwondo Province 천연기념물 제167호 소재.. 2020. 10. 29.
왜 개로 태어났을까? 그래도 사람으로 태어나지 아니한 게 얼마나 행복인가? 2020. 10. 15.
하늘이.. 경복궁으로 하늘이 올갱이 국물을 쏟았다. 애국가 삼절이 나온다. 가을하늘 공활한데.. 2020. 10. 5.
가을은 교미하는 계절 미안하다 방해해서 근데 너흰 다른 동물이 쳐다봐도 아랑곳 없네? 뒤에 올라탄 놈이 숫놈 아닐까 하는데 계속 파닥파닥이다. 어젯밤 과음한 듯 영 힘에 부치는 듯 내가 도와줄까 물었더니 글쎄 말이 없네? 이르노니 가을은 교미하는 계절이다. 그래 난 황조가黃鳥歌나 불러야겠다. 편편황조 자웅상의 염아지독 수기여귀 리오. 翩翩黃鳥 파닥파닥 누랭이 새 雌雄相依 년놈 서로 즐기는데 念我之獨 외로울싸 이내 몸은 誰其與歸 누캉 모텔 들어가리 2020. 9. 30.
가을은 짜는 계절이라 산초가 뚜껑 벌리니 너를 따선 압착기 돌려 고혈을 짜낸다. 가을은 쥐어짜야 한다. 이맘쯤이면 대한민국은 산유국이 된다. 2020. 9. 27.
누나란? 누나란 무엇인가? 안음이다 으름이다. 누나는.... 엄마다. 2020. 9. 26.
Autumn over a Palace 2020. 9. 18.
집중호우 참상을 증언하는 머드팩 염소 '산사태에 집 잃은 염소들' (충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2일 밤사이 많은 비가 내린 충북 충주시 앙성면 산사태로 파손된 축사에서 염소가 흙을 뒤집어쓴 채 피해 있다. 2020.8.2 **** 이번 중부지방을 덮친 집중호우 참상을 이토록 생생하게 전하는 장면 있을까 싶다. 보도로 보아 갇힌 축사가 산사태를 만나는 바람에 겨우 목숨을 건진 염소들일 것이다. 보이 새끼 같다. 염소들은 워낙 날쌔서 위험은 감지하고 잘 피하는 편이고, 워낙 벼랑을 잘 타지만, 축사에 갇혀선 별 수가 있겠는가? 사태가 덮치면서 축사가 파괴되는 와중에 기적으로 탈출했을 것이다. 2020. 8. 2.
Gyeongbokgung Palace, Seoul Geonchunmun, or the East Gate of the palace 장맛비 오락가락하는 군데군데 하늘 역시 변비에 거렸다가 관장을 했다가를 반복한다. 누군가 가그린 하늘에 뱉었나 보다. 2020. 7. 24.
Gyeongbokgung Palace, Seoul 변비 막판 몰린 소 똥꾸녕 모양한 하늘이라 적당한 기온에 빛이 없으니 살 만하다. 열었으되 사람이 없다. 뜨겁지 아니한데 사람이 없다. 삐딱선 타고 고개 돌리고선 무념무상 오가는 사람 물끄럼할 뿐 2020. 7. 20.
용산시대? 난 용산구민이다. 그런 용산이 개발 편차가 심해 이곳은 마천루 천지인 용산역 근처라 단군조선 이래 최대 역사가 펼쳐졌다는 그곳이자. 마천루가 꼭 개발의 첨단을 말해주는 증좌겠는가? 마는 저 쭛볏쭛볏은 가우디도 통곡할 만하다 하겠으니 지금 보니 참 크고 높다. 2020. 7. 10.
콘크리트 빌딩 숲속 연꽃 이번 여름엔 이렇다 할 연꽃 구경을 아직은 하지 못한 상태라 계우 인근 조계사 마당에 다라이에 담가 놓은 포기들이 다행히 만개했기에 그걸로 위로 중이니 연못도 아니요 더구나 콘크리트 빌딩 즐비한 도심 연꽃은 아무래도 감흥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래도 이게 어디냐는 맘으로 아쉬움 달래본다. 2020. 7. 5.
National Museum of Gyeongju 국립경주박물관國立慶州博物館 2020. 7. 1.
A Rainy Gyeongbokgung Palace 구중심처 경복궁 九重深處景福宮 매양 비가 올 순 없는 법이다. 장마라 해서 그런 것도 아니다. 언제 장마치고 비가 많이 온 적 있었던가? 간헐로 뿌리는 비가 운중雲中 궁귈을 만드니 구중심처는 비가 내린 축복이다. 2020. 6. 24.
이 친구도 종자가 많아 색깔만 다른지 이종교밴지 동종교밴지 암튼 다 다른 듯 산발도 있고 쪽진 머리도 있고 상투도 있고 개뼉다구도 있다. 한 눈 팔았다가 다시 오니 수국水菊이 피기 시작했다. 수송동 공장 앞 다방 우드앤브릭은 내 단골이라 출건길 아침마다 에소프레소 한 모타리 집어심키는 곳이라 어찌하여 요즘엔 인근 다른 다방 쩜장이 하도 이뻐 그 짝� historylibrary.net 벨파스트의 수국 이 도시만 그런가? 그러진 아니할 터 아침 산책 중에 집구석 한 집 걸러 한 곳은 수국 잔치라 북아일랜드 벨파스트는 수국에 환장했나 보다. historylibrary.net 2020. 6. 16.
Hot Summer 덥지 않소? 무더위 견디기엔 의상이 툭진 듯 하오 온양민속박물관에서 2020. 6. 13.
Undamaged ancient tomb from the past 1600 years ago Undamaged ancient tomb This photo, provided by the Gimhae city government on June 3, 2020, shows an aristocrat's tomb during the Gaya Kingdom (57 B.C.-668 A.D.), which was recently found undamaged and unrobbed in Gimhae, 449 kilometers southeast of Seoul. (PHOTO NOT FOR SALE) (Yonhap) (END) *** Two people lying side-by-side to the right and left are thought to be married couples, and the other o.. 2020. 6.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