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208

Today of Seoul 비가 내린 직후 서울은 언제나 그랬듯이 오늘 역시 그러하다. 2021. 3. 2.
Gyeongbokgung Palace in central Seoul 지금 경복궁 2021. 3. 2.
Heading home for Lunar Year Holidays amid Pandemic 2021. 2. 11.
SEOUL OF TODAY 2021. 2. 9.
Snow-covered Buddhist Temple in Seoul Yesterday afternoon, heavy snow fell in Seoul. In an instant, the snow made the whole world into white sugar powder. The snow-covered Jogyesa Temple was a sugar cane farm. 2021. 1. 13.
양지웅 기자와 함께하는 소양강 겨울여행(2) Hoarfrost forms on river Hoarfrost, tiny white ice crystals, is seen on trees and grass along the Soyang River in Chuncheon, 85 kilometers northeast of Seoul, on Jan. 12, 2021, amid a prolonged cold wave in the region. (Yonhap) (END) 우리 공장 강원본부 양지웅 기자 주특기는 소양강 한파다. 이번 추위가 한 풀 꺾인 오늘 새벽에도 나간 모양이라, 아래와 같은 사진들을 잔뜩 발행했다. *** previous article *** 양지웅 기자와 함께하는 겨울여행 양지웅 기자와 함께하는 겨울여행 www.yna.co.kr/repor.. 2021. 1. 12.
강원도 기자가 담은 백발수염 소 우리 공장 강원본부 양지웅 기자 소 순례기입니다. 올해가 소띠해라는데 최강한파는 소 신세를 말이 아니게 만듧니다. 2021. 1. 8.
양지웅 기자와 함께하는 겨울여행 www.yna.co.kr/reporter/index?id=39333239393837&site=article_writer 기자 별 뉴스 | 연합뉴스 연합뉴스는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멀티미디어 콘텐츠로 다양한 상품, 다양한 뉴스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www.yna.co.kr 우리 공장 강원취재본부 양지웅 기자가 근자 호호 불며 찍어댄 사진이다. 그대로 수채화다. 많은 관심 부탁한다. media.naver.com/journalist/001/56701 연합뉴스 양지웅 기자페이지 연합뉴스양지웅 기자페이지 media.naver.com 2021. 1. 6.
무등산 꼭대기서 날아든 설국雪國 Fantastic view of Snow-covered peak 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065582534431318 Fantastic view of Snow-covered peak Snow covers the top of Mount Mudeung in the southern city of Gwangju on Jan. 4, 2021, following the recent snowfalls in the region. (photos courtesy of Gi Hoseon, a resident in Gwangju City)(END) k-odyssey.com 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065582123362280 Fantas.. 2021. 1. 4.
설국열차, 요월정邀月亭을 덮치다 어제 폭설에 뒤덮힌 납매 소식을 전한 남도땅 양승문 옹이 내친 김에 같은 장성 땅 요월정邀月亭이라는 유서 깊은 누정을 들린 모양이라 설국雪國으로 변모한 이곳 풍경을 담은 사진을 잔뜩 보내주는지라 혼자 감상하기 아까워 전재한다. 2020. 12. 31.
눈부신 문묘 점심시간 문묘로 행차했다. 근자 비가 좀 왔고 바람 분 날 제법 있었으니 큰 기대를 한 것은 아니었다. 다행인지 은행단풍은 끝물이라 살아남았다. 해를 등지고 본 은행단풍은 쪼그라들 대로 쪼그라들어 폼이 나지 아니했으니 탑골공원 뇐네들 같았다. 역광으로 서 봤다. 그래 역시 단풍은 역광이다. 회춘한 듯 일순 세상이 울긋불긋 환하게 탔다. 막차 타려는 사람으로 붐빈다. 동성 친구끼리 박아주는 이들도 있고 연인도 있다. 연신 이리 폼잡아라 저리 서라 웅성웅성 빙그레 웃음이 나온다. 괜시리 이리 서야 사진 이쁘게 나와요 한 소리 해준다. 이파리는 죽기 전이 가장 아름다운 법이다. 그런 점에서 사람이랑은 좀 다르다. 발길 돌려 인근 성균관대박물관 들렀다 나오는데 저 담 너머 은행이 한 번 봐주고 가달랜다. 2020. 11. 14.
금빛 넘실대는 수송동 공장 8층 한류기획단 사무실 뒤편으로 석양에 황금빛 너울대는 모습 포착하니 고래가 된 금붕어인가 했더랬다. 2020. 11. 10.
Threshold on Winter over Gyeongbokgung Palace, Seoul 2020. 11. 5.
Autumn foliage over Korea Autumn has fallen over the slope of Mt. Munsusan, located in Gochang-gun, Jeollabuk-do. 고창 문수산 기슭 문수사로 가을 기운 물씬하다. 단풍 그 진수다. 2020. 10. 31.
Ginko Tree at Bangyeri 반계리 은행나무 Ginko Tree at Bangyeri Village, Wonju, Gangwondo Province Presumed to be 800 years old among local people photos taken today by Jiwoong Yang, journalist working for Yonhapnews Agency *** related article *** https://taeshik-kim.tistory.com/m/entry/Gingko-Tree-at-Bangyeri-VillageGinkgo Tree at Bangyeri Village / 원주 반계리 은행나무原州磻溪里銀杏Ginkgo tree in Bangye-ri 33,Wonju, Gangwondo Province 천연기념물 제167호 소재.. 2020. 10. 29.
왜 개로 태어났을까? 그래도 사람으로 태어나지 아니한 게 얼마나 행복인가? 2020. 10. 15.
하늘이.. 경복궁으로 하늘이 올갱이 국물을 쏟았다. 애국가 삼절이 나온다. 가을하늘 공활한데.. 2020. 10. 5.
가을은 교미하는 계절 미안하다 방해해서 근데 너흰 다른 동물이 쳐다봐도 아랑곳 없네? 뒤에 올라탄 놈이 숫놈 아닐까 하는데 계속 파닥파닥이다. 어젯밤 과음한 듯 영 힘에 부치는 듯 내가 도와줄까 물었더니 글쎄 말이 없네? 이르노니 가을은 교미하는 계절이다. 그래 난 황조가黃鳥歌나 불러야겠다. 편편황조 자웅상의 염아지독 수기여귀 리오. 翩翩黃鳥 파닥파닥 누랭이 새 雌雄相依 년놈 서로 즐기는데 念我之獨 외로울싸 이내 몸은 誰其與歸 누캉 모텔 들어가리 2020. 9. 30.
가을은 짜는 계절이라 산초가 뚜껑 벌리니 너를 따선 압착기 돌려 고혈을 짜낸다. 가을은 쥐어짜야 한다. 이맘쯤이면 대한민국은 산유국이 된다. 2020. 9. 27.
누나란? 누나란 무엇인가? 안음이다 으름이다. 누나는.... 엄마다. 2020. 9. 26.
Autumn over a Palace 2020. 9.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