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My Food of Today 장수오미자주

by 한량 taeshik.kim 2020. 8. 5.


오미자는 본래 장수가 본고장이지만 요샌 문경에 주도권을 내주었다는 게 장수 쪽 주장이다.

그런 장수가 다시 오미자로 일어서려 한단다.

장수오미자주..내가 넌알코홀릭이라 아쉽지만 한 모타리 목구녕으로 타고 흐르는데 맛이 죽인다.



코다리찜이다.

살짝 데친 콩나물로 섞어 털어넣었다.

뱃가죽이 땡긴다.



육회를 곁들인다.

살살 녹는다.



내가 왜 이런 호강을 하는가?

맹사기 때문이다.

나로선 준비한 것들은 오늘은 거의 육두문자도 쓰지 않고 했다.

예의상 하는 말이겠지만 좋았다니 나로선 기분이 썩 좋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쥐난, 박쥐 같은 인생  (0) 2020.08.09
야밤에 땡기는 딴딴면  (2) 2020.08.06
My Food of Today 장수오미자주  (2) 2020.08.05
제기로 추정되는 톱니바퀴 만두신  (2) 2020.08.05
전복적 사고  (0) 2020.08.04
꽃보단 약초, 비짜루과 맥문동麥門冬  (2) 2020.08.04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