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야밤에 땡기는 딴딴면

by 한량 taeshik.kim 2020. 8. 6.


사천성 성도 도강언에서 우거적우거적 씹어댄 딴딴면

2013. 8. 6

꼬박 7년이라는 세월이 우사인 볼트 200미터 달리듯 흘렀다.

오밤중에 각중에 이 딴딴면이 땡긴다.

코로나 올 줄 알았음 그때 배터지게 먹어줄 걸 그랬다.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산 신정호 호반 down by the sally gardens  (1) 2020.08.09
박쥐난, 박쥐 같은 인생  (0) 2020.08.09
야밤에 땡기는 딴딴면  (2) 2020.08.06
My Food of Today 장수오미자주  (2) 2020.08.05
제기로 추정되는 톱니바퀴 만두신  (2) 2020.08.05
전복적 사고  (0) 2020.08.04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