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열린녹지광장으로 열린다는 종로 송현동부지는 맹꽁이도 없었다

by taeshik.kim 2022. 10. 6.
반응형



미대사관저였다가 삼성에 넘어가고 다시 조가네항공으로 갔지만 공터 나대지로 방치된지 수십년인 서울 종로구 경복궁 인근 송현동 부지 오늘 모습이다.

이 금싸라기 땅을 국가와 지방정부가 대토 방식으로 접수하고는 국가가 강탈한 컬렉션을 무기로 이른바 '이건희기증관'을 건립하기로 한 곳이다,




박근혜 집권시절엔 최순실 차은택이 탐낸 곳으로 국가가 강제로 침탈하는 모습을 보이다가 문재인 시대에 저리 낙착했다.





참 기구한 땅이라 이미 조까네항공 시절엔 칠성급호텔을 맹근다 해서 그 인근에 그 들어섬을 막는 학교법까지 개정한 일이 있고  그 전엔 그걸 하겠다고 한강문화재연구원에 의뢰한 발굴조사까지 완료하기도 했다.

이건희기증관 건립을 착수하는 2024년 상반기까지 3만6천642㎡ 규모 저 송현동 부지 전체가 뭐 열린녹지광장으로 재조성해 낼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한다는데 이미 실상은 개방상태다.

저 모습을 갖추기 직전엔 수풀이 우거져 틀림없이 맹꽁이가 서식했을 터인데 하룻밤에 쏵 갈아엎은 모습을 보고선 캬 기똥차다 했더랬다.

전광석화 같았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