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훈과 함께하는 paleopathology

미라와 북극 (6)

by 응도당 2019. 10. 12.

신동훈 (서울의대 체질인류학 및 고병리학연구실)


앞에서 밝혔듯이 프랭클린 원정대의 실종 후 영국은 이 원정대의 종적을 집요하게 추적하였다. 


프랭클린 원정대를 찾는데 결정적 공헌을 한 사람들에게는 당시 돈으로 20,000 파운드 (2019년 환산 15억 정도) 현상금을 걸기까지 했지만 오리무중이었다. 



프랭클린원정대 수색을 성공한 사람에게 부여되는 현상금 포스터 


프랭클린 원정대의 운명은 20세기 후반부터 밝혀지기 시작하였는데 이번에는 인류학자-고고학자들이 주축이 되었다. 19세기 중반 해군의 구조 사업이었던 것이 100년을 훨씬 넘어가면서 고고학적 탐사의 대상이 된 것이다. 이런 탐사는 한번에 그친 것이 아니고 80년대 들어 지속적으로 여러 그룹에 의해 반복적으로 시도되었는데 주요한 내용을 간추려 보면 다음과 같다.  


- 1981년. Alberta 대학 인류학과는 프랭클린 원정대가 지나갔을 것으로 추정되는 King William Island를 조사하였다. 


King William Island


먼저 이 섬으로 말할 것 같으면, 


1859년 영국의 수색대에 의해 프랭클린 원정대가 이 섬에 머물렀다는 증거를 이미 발견 한 바 있었기 때문에 Alberta 대학의 조사는 전혀 무망한 것은 아니었다. 


그 당시 영국 수색대는 이 섬에 남겨진 돌무더기 속에서 프랭클린 원정대가 남긴 메모가 발견하였는데 그 메모에 의하면,  


1847년 5월까지도 프랭클린원정대는 이 섬 가까이에 머물러 있었다고 적혀 있어 이때까지만 해도 승무원들은 무사했다는 것이확인되었다. 하지만 1847년 6월이 되자, 선장인 프랭클린을 포함한 총 24명의 장교가 사망하였다고 되어 있었고 1848년이 되자 (출항한지 3년 째이다. 3년치 식량을 가지고 출항 하였으니 들고간 식량은 이시기에 거의 소진되었을 것이다) Erebus와 Terror 두척 배가 완전히 얼음에 갇혀 승무원들은 이 배를 버리고 육지로 올라올수 밖에 없었다고 한다.  


이 메모는 사망한 프랭클린을 대신하여 당시 대원을 지휘한 장교가 배를 떠나기 전 쓰여졌는데-.


메모에 의하면 결국 두 척 배는 킹 윌리엄 섬 주변 얼음에 갇힌채 버려졌고 그때까지도 살아 남은 105명의 승무원들은 배를 떠난 것이 확실하였다. 이들은 아마도 다른 곳 어디론가로 이동했다가 그 후 전멸한 셈이 되겠다. 



프랭클린 사망 후 남은 대원을 지휘한 장교가 남긴 메모. 1859년에 킹 윌리엄 섬에서 발견되었다. 메모를 발견 한 사람은 이를 영국 해군성으로 전달해달라고 요청한 부분이 보인다. 이때가 이미 출항 후 3년 째인데 북극이라는 극도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엄격한 군인 다운 통제가 프랭클린 원정대에 여전히 남아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Alberta 대학의 1981년 킹 윌리엄 섬에 대한 인류학 조사에서는 몇몇 인골 파편을 제외하고는 새로운 발견은 별로 없었다. 하지만 발견된 인골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세상을 떠들썩하게 한 보고가 있었다. 

'신동훈과 함께하는 paleopatholog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라와 북극 (8)  (0) 2019.10.26
미라와 북극 (7)  (1) 2019.10.19
미라와 북극 (6)  (0) 2019.10.12
미라와 북극 (5)  (0) 2019.10.05
미라와 북극 (4)  (0) 2019.09.07
미라와 북극 (3)  (0) 2019.09.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