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경주 남산 어느 이름모를 절터에서

by Herodopedia taeshik.kim 2019. 6. 23.
반응형


경주 남산 전 염불사지 동·서 삼층석탑 / 慶州南山傳念佛寺址東·西三層石塔 
East and West Three-story Stone Pagodas at Presumed Yeombulsa Temple Site at Namsan Mountain, Gyeongju 

이곳은 염불사가 있었다고 전해지는 곳으로, 남산 동쪽 동구곡 자락에 위치한다. 

《삼국유사》에 따르면 피리사避里寺라는 절에 신이한 승려가 있어 항상 아미타불을 염불했다. 스님의 염불 소리는 서라벌 360방 17만 호에 들리지 않는 곳이 없어 사람들은 스님을 공경하였으며, 스님이 돌아가신 후 피리사를 염불사念佛寺로 고쳐 불렀다고 한다. 

염불사지 삼층석탑은 2기 모두 무너져 있었다. 7세기 말 또는 8세기 초에 세웠다고 추정한다. 동탑 석재는 1963년 불국사 역 앞으로 옮겨져 도지동 이거사지 삼층석탑의 1층 옥개석과 합쳐져 새로운 탑을 세우는 데 이용되기도 했다가 이후 염불사지 삼층석탑 복원 공사를 위하여 2008년 1월에 해체했다. 


Located at the Donggugok valley of the eastern part of Mt. Namsan, present-day Gyeongju, the capital of Silla, this place is said to have been a Buddhist temple site. 

According to Samguk yusa or the Memorabilia of the Three Kingdoms, a mysterious Buddhist monk in the temple called Pirisa 避里寺 always chanted Amitabha Buddha's prayer. There was no place where the Buddhist monk's chantings could not be heard in all the 170,000 households of the 360 bangs of Seorabal, the capital city of the Silla kingdom, thus people respected the monk. After the monk's death, the Buddhist temple was renamed Yeombulsa, literally chanting temple. 

Assumed that it was built in the end of the 7th century or the beginning of the 8th century, all the two stone pagodas had collapsed. They were moved to Bulguksa Station, Gyeongju in 1963 to be used to build a new stupa combined with parts of the three-story stone pagoda at Dojijo-dong. 

It was later dismantled in January 2008 for restoration. 


Photo by Oh Seyun 


'NEWS & THESIS > Photo N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심해서  (0) 2019.07.05
Night over Seoul  (0) 2019.06.26
경주 남산 어느 이름모를 절터에서  (0) 2019.06.23
수국水菊 Hydrangeas  (0) 2019.06.22
Gyeongbokgung Palace  (0) 2019.06.21
Looking into 참나리  (0) 2019.06.1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