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Excavation of Haengjusanseong Fortress, Goyang



Archaeologists from the Hanyang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Property have discovered the stone walls of Goynag Haengjusanseong Fortress were built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Until now, Haengjusanseong has been considered as a eathen walled fortress built during the Unified Silla Era and the place where the Joseon soldiers and civilians defeated the Japanese army during the Imjin War. 


However, the survey revealed that the stone walls had been built around a mountain peak in the 7th century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The stone walls are 1.6 ~ 4.3M high and 450M long. 




Focused on identifying the range and structure of the walls, this excavation was conducted in five of the seven trenches. 


Investigations have revealed that the walls consist of inner and outer walls. 


Using the granite cut in rectangular shape, the outer wall was built from the lower part of the terrain, and when the outer wall reached the same height as the inner wall, stones were filled inside and the soil was compacted to build the walls at the same time.




Stone walls were later once repaired. Furthermore, some sections of the wall in the east have been found with earthen walls reinforced with soil to prevent wall collapse. 


In this excavation investigation, various relics from the Three Kingdom to Joseon Dynasty period were excavated, including jar pieces of the Hanseong Baekje period, and the earthenware, tile tiles of the Silla era. This proves that Haengju Fortress was a strategic hub for a long time. 


*** 이하는 고양시 보도자료 


고양시, 행주산성에서 삼국시대에 축성된 450M 규모의 석성 ‘최초’ 확인 

- 사적 제56호 고양 행주산성 석성구역 발굴조사 성과 공개

- 삼국시대부터 한강유역의 전략적 요충지였음이 새롭게 증명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문화재청의 국비를 지원받아 지난 7월부터 (재)한양문화재연구원이 조사하고 있는 국가 사적 제56호 고양 행주산성 내 석성구역 발굴조사에 대한 성과와 출토유물을 일반인에게 공개하는 현장설명회를 10월 8일 오후 2시에 행주산성 정상에서 개최한다.


그동안 고양 행주산성은 통일신라시대에 축조된 포곡식 토축산성(包谷式 土築山城)이자 조선시대에는 임진왜란 때 왜군을 물리친 구국의 성지로만 인식됐다. 그러나 이번 조사를 통해 고양 행주산성이 정상부 능선을 따라 축조한 테뫼식 석축산성(山頂式 石築山城)이며, 석성의 규모는 지형에 따라 높이가 1.6~4.3M, 전체 길이는 450M에 달하고 축조 시기도 삼국시대인 7세기였음이 새롭게 확인됐다. 



 

이번 발굴조사는 지난 3월에 실시한 시굴조사(7개 지점)를 거쳐 석성의 범위와 축조 기법 등을 확인하기 위해 5개 지점을 구체적으로 선별해 진행한 것이다. 조사 결과, 석성은 장방형으로 자른 화강암을 이용해 지형이 낮은 부분부터 외벽을 쌓은 후 외벽이 내벽과 동일한 높이에 이르면 내부에 돌을 채우고 흙을 다져 내·외벽에 석성을 동시에 쌓는 기법이 사용됐다. 석성은 축성 이후 한 차례 고쳐 쌓았으며, 동쪽 일부 석성에서는 붕괴를 방지하기 위해 바닥에 흙을 다져서 보강한 토성이 발견되기도 했다.


발굴조사를 통해 한성백제기의 대옹편 및 신라시대의 토기, 선문 및 격자문 기와편 등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돼 고양 행주산성이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한강유역의 전략적 요충지로 자리하고 있었음이 새롭게 증명됐다. 


고양시의 김수현 학예연구사는 “이번 발굴조사 결과를 통해 고양 행주산성에 대한 역사가 기존과 달리 삼국시대까지 소급돼 유적의 가치가 한층 더 높아져 고양지역을 비롯해 한강유역의 관방사 연구에 획기적인 단초를 제공해 줄 것으로 보이며, 향후 이러한 성과를 활용해 고양 행주산성에 대한 역사성을 다시금 제고하고 보존·정비 사업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 포곡식 : 산봉우리를 중심으로 주변 계곡 일대를 돌아가며 성을 쌓는 방식 

※ 테뫼식 : 산의 정상을 중심으로 7~8부 능선을 따라 수평되게 성을 쌓는 방식




高陽市、幸州山城で三国時代に築城された450M規模の石城「最初」を確認

 - 史跡第56号高揚幸州山城石城エリア発掘調査成果公開

 - 三国時代から漢江流域の戦略的要衝地であったことが新たに証明


高陽市(市長イ・ジェジュン)は、文化財庁の国費の支援を受け、7月から(財)漢陽文化財研究員が調査している国の史跡第56号高揚幸州山城内石城エリア発掘調査の成果と出土遺物を一般に公開する現場説明会を10月8日午後2時に幸州山城頂上で開催する。


これまで高揚幸州山城は統一新羅時代に築造された包谷式土築山城であり、朝鮮時代には壬辰倭乱の時日本軍を退けた救国の聖地のみ認識された。しかし、今回の調査を通じて高揚幸州山城が頂上部の稜線に沿って築造した山頂式石築山城であり、石城の規模は、地形に沿って高さが1.6〜4.3M、全体の長さは450Mに達し、築造時期も三国時代の7世紀だったことが新たに確認された。


今回の発掘調査は、3月に実施した試掘調査(7地点)を経て、石城の範囲と築造技法などを確認するために、5つのポイントを具体的に選別して進行したものである。調査の結果、石城は長方形に切った花崗岩を用いて地形が低い部分から外壁を積んだ後、外壁が内壁と同じ高さに達すると、内部に石を満たし土を固め内・外壁の石城を同時に積む技法が使われた。石城は築城以来一度化積み、東一部石城での崩壊を防止するために、床に加え土を切り刻んで補強した土城が発見された。


発掘調査を通じて漢城百濟期の大甕片と新羅時代の土器、線紋と格子紋瓦片など三国時代から朝鮮時代まで、さまざまな遺物が出土して高陽幸州山城が三国時代から朝鮮時代まで漢江流域の戦略的要衝に位置していたことが新たに証明された。


高陽市の金スヒョン學藝硏究士は「今回の発掘調査の結果を使用して高陽幸州山城の歴史従来とは異なり、三国時代まで遡及され遺跡の価値がさらに高まり高陽地域をはじめ、漢江流域の關防史研究に画期的な端緒を提供してくれるものとみられ、今後、これらの成果を活用して高陽幸州山城の歴史性を改めて高め、保存・整備事業のための基礎資料として活用したい」と述べた。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 행주외동 | 행주산성공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