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Spring over Gyeongju and Silla amid coronvirus



Spring has steadily arrived in a more subdued atmosphere than any other year.


There is no one here for fear of the spread of novel coronavirus, which would have been overflowing with people during this season of blooming cherry blossoms. 


The place where the kings of the Millennium Kingdom Silla sleep forever, has become a dead space for everyone, only flowers are gorgeous. 


Daereungwon, Gyeongju  

慶州大陵園 경주 대릉원

  •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되세요~

  • 어김없이 찾아온 이 봄에 은은한 기운은 그 어느 해보다 더 완연쿠나
    벚꽃이 피는 이 계절, 그전 같으면 사람이 넘쳐났건만, 신형관상병독의 확산 우려 탓인지 지금 이곳에 온 사람은 아무도 없다.
    천년왕국 신라의 왕들이 영원히 잠든 이 곳은 모든 이들에게 죽은 공간이 되어버렸는데 꽃만 화려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