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

Dusty again this Morning 광화문 거리가 온통 희뿌옇다.어제 사상 최악 미세먼지라더니 언뜻 눈대중으로도 어제보다 심하다.그래도 저 성조기는 완연하네? 공장 옥상에 올라 한 대 빤다.해가 뜨야는데 보이지 않는다.저 남한산성 너머로 떠 있어야 하는 해가 보이지 않는다.장막이다.한 대 머금고 돌아서는데 어랏?없던 해가 얼굴 디리 밀었네?해야 너는 언제나 똥글똥글이더냐?가끔 네모 사다리꼴 째보로도 변해보지?
Sky over Seoul Covered with super fine dust 오늘 서울 하늘은 미세먼지가 유난히 두껍다나 어쨌다나. 해도 헤롱헤롱, 영 체면 말이 아니다.  골치 아픈 일 많은 북악산 자락 청와대는 이때다 싶어 냅다 숨어버린다. 언제나 저 마천루 너머 고개 삐죽 내민 롯데타워는 흔적조차 찾을 길 없다. 단두대 이슬로 사라졌나 보다. 서울이 처음인 사람은 칼칼한 목만 아니었으면 아름다운 연무라 칭송 좔좔 늘여놨을 듯. 막 도착한 살구꽃 신문 펼치니 ..
“역신을 베자 황사가 그쳤다” <미세먼지 자욱한 서울> 미세먼지로 골머리를 앓지만, 역사를 통괄하면 이런 일이 비일하고 비재했다. 연례행사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으니, 그런 점에서 과연 요즘 미세먼지 원인이라 지목하는 것들이 타당성을 지녔는지 아닌지는 심각한 성찰을 요한다. 주로 산업화 차원에서 접근하는 듯하니, 이런 진단에 따라 차량 매연이 주범이라 해서 자동차 부제를 실시하기도 한다. 글쎄, 그럴까? 자동차가 없던 그 시절 토우(土雨), 다시 말해 흙비가 내리는 현상..
황사에서 미세먼지, 미세먼지에서 초미세먼지로 <그제 서울의 미세먼지>내가 20여년 전 기상청 출입기자인 시절에는 미세먼지라는 기상 용어는 없었다. 그때는 모두 '황사(黃沙)'라 했으며, 그 진원지는 의심의 여지 없이 중국발 사막모래였다. 고비사막에서 황사가 발생해 편서풍을 타고는 한반도로 날아든다 해서, 그런 고비사막을 초원과 수풀로 만들겠다 해서, 현지로 가서 사방공사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러던 황사가 어느 순간 '미세먼지'라는 말로 교체되기 시작하더니, 요즘은 그것으로..
A cloudy Seoul? Seoul in Fog or Smog, do'nt know, maybe in both, Viewed from National Museum of Korean Contemporary History.Sejong Center for the Performing Arts in the center of the capital is located along the Sejongno, a main road that cuts through the capital ci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