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옥비녀

멧돼지와 옥비녀 이야기-최종회 여송은 온양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 온양이아버지가 부러뜨린 옥비녀를 멧돼지 굴 앞에 두고 내려온지 열나흘이 지났습니다. 온양이의 병세는 좋아지기는 커녕 더욱 나빠졌습니다. "온양이아버지, 우리 온양이 왜 이럴까요. 약방 선생님 말대로라면 우리 온양이 병세가 지금즘은 좋아져야할텐데... 좋아지기는 커녕 더 안좋아졌어요. 이러다 우리 온양이 정말 잘못되면 어떡해요..." "아니, 뭐 그리 재수없는 소릴 하오!! 기다려 보시오. 내 분명 두고는 왔소." "...네? 두고는 왔다니 무슨 말씀이세요?? 옥비녀 그대로 두고온거 맞으시죠? 혹시 옥비녀 아까워서 나무비녀 앞에 두고 오고 그런건 아니시죠??" "아니 나무비녀라니!!!! 사람을 뭘로 보고!!! 옥비녀 두고 왔소!! 비록 반짜리지만!!!" "......반???..
멧돼지와 옥비녀 이야기 온양민속박물관 여송은 학예연구사 평화로운 온주마을. 어느날, 마을 남자 셋이 뒷산으로 사냥을 갔는데... "하하하 오늘 좀 수완이 있는데? 안그렇소?" "그러게말이에요, 오늘 좀 운이 따라주는 것 같아요." "쉿! 저기 사슴." 샤샤샤샥 탁! "적중이오! 가봅시다." "엥? 사슴도 사슴인데, 여기 멧돼지 덫에 새끼 멧돼지가 걸렸는걸요?" "아이고, 풀어주고 가야하지 않을까요? 그래도 아직 새끼인데..." "무슨 말도안되는 소리오? 새끼 멧돼지가 여기서 잡힌걸 보면 근방에 어미도 있다는 말이오. 어미한테 받쳐 떼죽음 당하고 싶지 않으면 얼른 내려갑시다." "맞소맞소, 어여내려갑시다. " "... 찝찝하지만.. 뭐 그럼 어여 내려갑시다. 온양이아버지가 놓은 멧돼지덫은 그럼 다음에 와서 철수하기로 합시다.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