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동훈의 사람, 질병, 그리고 역사

다시 한반도로

by 응도당 2022. 5. 2.
반응형

이제 다시 한반도로 돌아왔다. 한반도의 토질을 보자. 

전국토가 분홍빛의 7급 토질이다. 

7급토질은 농사를 짓지 못할 정도는 아니지만, 지력 회복이 젬병인지라 여기서 농사를 지으려면 죽도록 인력을 투입해야 한다. 

세계사 시간에 유럽 중세에서는 지력 회복을 위해 3년에 한번씩 돌아가면서 농사를 지었다고 한다. 그런 유럽도 우리보다는 지력 회복력이 뛰어났다. 

유럽의 토질. 한반도에서는 대동강-원산만, 낙동강유역에서나 보이는 2급지 토양이 수도 없이 보여 한국보다는 농사짓기 낫다고 할수 있다. 티비로 보는 스페인은 각박해 보이지만 그런 스페인도 그 토질은 한반도와 비교하면 매우 양질이라고 할수 있다.

이 말은 한반도 대부분의 땅에서 농사를 연중 쉬지 않고 짓기 위해서는 미치도록 인력을 투입해 비료를 시비하지 않으면불가능하였다는 말과 같다. 이러한 자연 조건에서 연중 평균 기온이 점점 낮아진다면, 농사는 해가 갈수록 어려워질수 밖에 없다. 이러한 한국땅에서, 벼농사를 짓는 최북단에 해당하는 기후조건을 등에 지고 매년 죽을 각오하고 농사지어 먹고 산것이 20세기 이전의 한국의 상황이었다고 할수 있다. 이렇게 불리한 조건에서 한국이 고유한 문명을 수천년 계속 유지하고 독립을 포기하지 않았던 것은 거의 기적에 가까운 일이라 볼수 있겠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