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漢詩 & 漢文&漢文法

말복, 얼음 받아 돌아가는 날

경주 경덕왕릉에서 오세윤 작가와 함께



한시, 계절의 노래(146)


말복(末伏)  


  송 유반(劉攽) / 김영문 選譯評 


대화성이 점점 더

서쪽하늘로 다가가면


가을 기운 새롭게

하늘 문에서 내려오네


해마다 장안은

여전히 무더워서


근신들은 서로 이어

얼음 받아 돌아오네


火流漸近桑榆上, 秋氣新從閶闔來. 每歲長安猶暑熱, 內官相屬賜冰回. 



말복은 입추가 지난 후 첫 번째 경일(庚日)이다. 앞선 초복은 하지 후 세 번째 경일, 중복은 네 번째 경일이다. 경일(庚日)이란 옛날에 육십갑자를 날짜에 배당할 때 첫째 글자가 경(庚)에 해당하는 날이다. 올해(2018) 입추는 음력 6월 26일 신미일(辛未日)이므로 그 다음 첫 번째 경일은 음력 7월 6일 경진일(庚辰日)이다. 바로 오늘이다. 왜 경일을 복날로 정했을까? 경(庚)은 음양오행으로 금(金)에 해당한다. 금(金)은 사계절 중에서 가을을 상징한다. 금(金), 즉 가을 기운이 하늘에서 내려오다 아직 뜨거운 화(火)의 기운에 막혀 힘을 쓰지 못하고 엎드려 있을 수밖에 없으므로 복(伏)이라고 한다. 가을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간절한 마음이 담겼음을 안다. 궁궐에서도 이 무렵 신하들에게 석빙고에 저장한 얼음을 나눠주는 '반빙(頒氷)' 행사를 했다. 요즘 식으로 하면 ‘아이스크림 특별 선물 행사’라 할 만하다. 말복은 여름을 보내고 가을을 맞이하는 마지막 기념일이다. 옛 사람들은 천문을 보고도 가을 시작을 감지했다. 가장 중요한 변화가 바로 대화성(大火星)이 서쪽으로 치우쳐 뜨는 현상이다. 그것을 유화(流火) 또는 화류(火流)라 했다. 여기서 대화성은 우리가 흔히 아는 태양의 행성 중 하나인 화성(Mars)이 아니라 전갈자리 목에 해당하는 붉은 별 안타레스(Antares)다. 복날 개를 잡아 보신탕을 해먹는 행사는 거의 사라졌지만 여전히 삼계탕 집은 성황을 이룬다. 요즘은 복날 굳이 개나 닭을 먹어야 할 정도로 사람들의 영양 상태가 나쁘지 않다. 그러므로 차라리 시원한 냉면이나 생맥주로 더위를 식혀도 좋으리라. 꼭 ‘이열치열(以熱治熱)’ 대열에 동참하여 진땀을 흘려야 할 까닭이 무엇이랴? 

'漢詩 & 漢文&漢文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초 이파리 때리는 밤비  (0) 2018.08.25
칠석, 하늘이 허락한 딱 하루  (0) 2018.08.23
말복, 얼음 받아 돌아가는 날  (0) 2018.08.23
낚싯대 드리우며  (0) 2018.08.16
이백이 두보에게  (0) 2018.08.16
늦여름 더위  (0) 2018.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