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와 함께한 나날들

지진아 고맙다! 첨성대 꼭대기랑 속내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4. 30.
반응형

 

 


2017년 4월 25일 나는 바가지 뒤집어 쓰고 아시바 사다리 타고는 첨성대 만데이로 올랐다.

마천루 시대 저 정도 높이가 무에 대수겠냐만 비단 마천루가 주변에 없다 해도 10미터가 얼마나 아찔한지는 올라본 사람만이 안다.

다보탑이던가? 그 역시 같은 신세일 적에 아시바 힘을 빌려 올라서는 사방을 조망한 적 있으니 비슷한 느낌이었다.

직전 경주를 지진이 엄습했다. 진도 6이 넘는 강진으로 기억하거니와 첨성대 역시 공연하는 걸그룹처럼 흔들렸으니

이럴 적마다, 아니 더 정확히는 이런 일만 터지기를 기다리는 문화재안전진단팀은 존재감을 각인하고자 아시바를 꺼내거니와

그런 소식을 접하고는 그래 이때 아니면 내 언제 첨성대 날망 올라 사해를 조망하며 그 속내를 헤집으리오 하는 심정으로 냅다 현장으로 달려 上山을 결행했더랬다.

마침내 생각도 못한 기회를 얻었으니

지진아 고맙다

해야 할까?

***

이럴 때마다 문화재는 뜯고 싶어 환장한다. 붕괴위험을 내세우며 이참에 쏵 전신마취하고는 대수술하지 못해 환장한다.

이 또한 뜯자 했다. 넘어지기 직전이니 뜯자했다.

과학을 언제나 무기로 내세우는 저들을 공박하기란 무척이나 버겁다.

저에 반대한 나는 이렇게 말했다.

무너지면 어떤가? 왜 무너짐을 용납하지 못하는가?

이런 생각이 나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