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회계투명성과 위안부과거청산은 별개!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0. 10. 5.

일본 우익, 정의연 논란 빌미로 유엔서 "위안부는 거짓" 주장
2020-10-05 06:00
일 역사교과서 단체, 인권이사회에 위안부 문제 재조사 요구 서한
정의연 "위안부 활동 공격받아…유엔, 한일 양국에 우려 전해달라"



일본 우익, 정의연 논란 빌미로 유엔서 "위안부는 거짓" 주장 | 연합뉴스

일본 우익, 정의연 논란 빌미로 유엔서 "위안부는 거짓" 주장, 김동현기자, 정치뉴스 (송고시간 2020-10-05 06:00)

www.yna.co.kr

 
애초 정의연과 당시 대표 윤미향을 둘러싼 이와 관련한 회계부정 의혹이 제기되었을 적에 저들을 옹호하는 측에서 내세운 반박 논리 중에 가장 큰 축을 이루는 것이 이른바 공헌론이었다.

위안부과거청산운동에서 저 단체와 윤미향이 기여한 공로는 일정 부분 인정되어야 하며 그에 대해선 나 또한 이렇다 할 반론은 없다.

그런 내가 이 사태에 즈음해 시종일관 주장하고픈 말은 그것과 회계투명성은 전연 별건이라는 점이다.

좋은 일을 한다 해서 회계처리가 석연찮거나 부정한 일이 있어도 된다는 등식을 자동으로 성립하지는 않는다.

시민단체가 회계처리에 미숙함이 있을 순 있다고 치자. 미숙 혹은 실수와 조작은 다르다. 한데 저들을 둘러싼 의혹 핵심은 내가 이해하는 한 후자였다.

물론 저들을 옹호하는 논리가 다층적이듯이 이 사태를 비판적으로 조망하는 시선 역시 하나일 수는 없다. 개중엔 이른바 보수꼴통 시각도 엄존한다.

하지만 이번 시태에 대처 혹은 대응하는 정의연과 윤미향에 나는 의아스럽기 짝이 없었다. 그에 대해선 이미 두어 차례 나 역시 필설을 다했으므로 중언은 피하되

애초 이 문제가 제기되어 회계장부를 공개하라는 언론의 요청에 처들은 거부했다.

국고보조금 사용내역은 국민 누구나 보게끔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 십원짜리 하나까지 공개되어야 한다.

하지만 법에 따라 당연히 해야 하는 이 일을 거부하는 기자회견을 목도하고는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그런 운동을 하는 단체 혹은 개인의 회계 집행이 투명해야 한다는 것과 위안부가 대표하는 과거사를 청산해야 한다는 논리 혹은 당위는 별개다.

회게부정의혹을 빌미로 일본 우익에서 반격에 나섰다? 그래서 회계부정의혹을 덮으란 뜻인가?

저와 같은 보도가 어찌 나왔는지는 나는 모른다. 다만 그 인과관계에 심대한 의문이 있어 한마디 해돈다.

회계투명성과 위안부과거청산은 별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