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윤의 photogallery

Beoljiji, a sand field containing a woman's grudges



Beoljiji 벌지지 is a sand field formed along the riverside of Muncheon, which runs through Gyeongju, the capital of the Silla kingdom, and contains a tragic story of a loyal servant from the age of King Namul of Silla, called Je-sang and his wife. 


King Namul had to send his ten year old third son, Misaheun (or Micheul/Mihae) hostage as a sign of friendship to Wa (ancient Japan). 


According to Samguk yusa, the Memorabilia of the Three Kingdoms, Wa refused to release the prince for thirty years. Je-sang was sent as a special envoy to Wa to rescue the prince who was taken hostage. He left the ship to the enemy country without notifying his wife.


His wife, lately aware of this, chased her husband, but he had already left. 


In despair, his wife cried with her legs wide open in the sand field here. Because she knew her husband would be killed in the enemy country. The name "Beoljiji" means "two legs wide open". 


Near this sand field was later built a Buddhist temple called Mangdeoksa Temple. 



경주 벌지지伐知旨...문천이라는 경주를 관통하는 강변 모래사장 이름이다. 김제상(박제상) 부인 치술의 한이 서린 곳이다. 


고구려에 들어가 인질생활을 하는 나물왕 둘째아들 복호를 구출한 제상은 왜국에 인질로 간지 30년인 셋째아들 미사흔도 구출해 오라는 특명을 받고는 왜국으로 떠난다. 그런 사실을 뒤늦게 안 치술은 남편을 붙잡으려 두 발을 질질 끌고는 동해쪽으로 향한다. 


그러다가 이미 남편이 배를 타고 왜국으로 떠났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지금의 망덕사 앞 문천 모래사장에서 철퍼덕 두 다리 벌린 채 주저앉아 울부짖는다. 남편이 왜국에서 죽을 줄 알았기 때문이다. 


두 다리 벌린 곳이라 해서 후대 이 모래사장은 벌지지라는 이름이 붙었다. 


제상과 치술 사이에서는 딸만 셋이 있었다. 


과부가 된 치술을 눌지가 불러 위로한다. "너 이제 남편도 없으니, 나캉 살자". 


이 사이에서 딸 하나를 낳으니, 황아라고 일컫는다. 


황아는 행실이 좋지 못했다. 여기저기서 씨를 받아 아들들을 낳았으니, 개중에 벌지와 덕지가 뛰어났다. 이들은 특히 군인으로 대성했는데, 이 둘은 할머니 한을 풀고자, 왜국을 때려부수는 선봉에 섰다. 


신라가 왜국의 군사적 위협에서 벗어난 것은 벌지와 덕지, 두 위대한 장군에서 비롯되었다. 


벌지와 덕지는 말하자면 훗날의 김유신과 김흠순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