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국민께 박수"를 바치며 돌아온 봉준호

봉준호 금의환향…"국민께 박수 쳐주고 싶은 마음"

송고시간 2020-02-16 18:27

이도연 기자

16일 귀국…"미국 일정 잘 마무리돼서 홀가분하다"



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이 귀국했다. 이럴 때 항용 쓰는 말이 금의환향이거니와, 무슨 이론이 있을 수 있겠는가?


이미 미국에서 이런저런 자리를 빌려 많은 이야기를 했으며, 더구나 수상 직후 한국기자단을 위한 별도 기자회견까지 한 마당이요, 더구나 오는 19일 정식 기자회견을 앞둔 상황에서 더 새로운 말을 하기도 힘들었을 뿐더러, 해야 할 말도 아껴둘 상황이니 조용히 귀국하고 싶었을 것이다. 


실제 기자들한테 그런 뜻을 표시한 것으로 아는데, 언론 역시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어, 이처럼 간단한 형식의 귀국이 이뤄지지 않았나 생각해 본다. 사안이 사안이요, 인물이 인물이니만치 취재진은 그야암로 인산인해를 이뤘나 보다. 우리 현장 기자 전언에 따르면 150명 정도라 하니 말이다. 




목도리를 한 채 나타난 그를 내가 직접 경험한 적은 없어 자신은 없으나, 뉴스메이커 중에서는 친언론 경향이 다대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자주한다. 언론을 그만큼 잘 다룬다는 뜻이기도 한데, 저 성격에 아마 귀국장 나서며 무슨 말을 하지 라고 꽤나 머리 좀 굴리지 않았을까 상상해 본다. 


출국장 문을 나서면서 그는 국민께 박수를! 외쳤는데, 역시 그답다. 그러면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였으니 말이다. 


그는 천상 영화감독이라, 귀국 역시 영화 한 장면처럼 연출했다고 본다. 


대업을 이룩한 사람의 환향은 언제나 영웅적인 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