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문화 이모저모

산성이 무에 소용인가? 북한산서 소환한 임경업과 윤선도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5. 8.
반응형


조선후기에 접어들면서 산성 무용론이 봇물터지듯 한다.
산성을 놔두고 적들이 횡하니 지나치기 일쑤였으니 말이다.
백마산성 임경업이 그 결정적 단초였다.

호언장담..
하지만 철기군은 잘 있으레이 한마디 남기곤 한양으로 휑하니 날았다.

멍 때린 임경업이 할 일은 암것도 없었다.

산성이 효용성을 지닐 때는
첫째, 적이 쌈을 걸어와야 하고
둘째 걸어오지 않고 지나 쳐도 산성에서 기어나와 끊임없이 적 배후를 교란할 때다.
하지만 조선군은 산성에만 기어박혀 암짓도 하지 않았다.

산성이 효용성을 지닌 유일한 곳이 고갯길.
이곳은 적들 역시 지나치지 않을 수 없는 까닭이다.

산성 무용론엔 정치투쟁도 점철한다.
윤선도는 대표적 산성 무용론자였다.

산성이 완전 폐기되기는 조선말 대한제국이었다.
실제 페기된 것이며 아무짝에도 소용없었다.

그런 산성이 느닷없이 한국전쟁에 다시 살아났으니 아이러니다.

***

3년 전 오늘, 2018년 5월 8일 북한산 칼바위능선에서 휘갈긴 글이다.

어버이날, 나는 뭐하러 북한산을 올랐으며 거기서 무슨 윤선도와 임경업 타령이었던고?

그나저나 산성은 숙종 때 전국적인 재정비를 하게 되는데 돈 열라 들였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