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어디 썼는지는 입다문 청 황실 도자기

by 한량 taeshik.kim 2019. 12. 21.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 중인 심양 고공밥물원 청 황실 보물전 출품작 중 하나로 그 설명문은 다음과 같다.


이를 정서한다.

백자청화 팔보문 편병
青畵八寶番蓮雙耳扁瓶

 

청, 1736~1795년(건륭년간)

몸체가 납작한 편병이다. 큰 연판문 안에 각각 법륜法輪, 법라法螺, 보산寶傘, 보개寶蓋, 연꽃, 보병實甁, 금어金魚, 반장盤長[매듭]의 여덟가지 길상문을 그려 넣었다. 시문과 서화에 능했던 청나라의 학자 당영唐英(1682~1756)이 징더전[경덕진景德鎭]의 감독을 맡았던 건륭제 초기에
어요창御窯廠에서 만들어졌다.

Flask in Underglaze Blue with the Eight Buddhist Treasure Design

 

Qing, 1736-1795

 

흠잡을 데 없는 설명인 듯 한데 가장 중대한 사항이 빠졌으니 바로 기능이다.

저런 편병을 어디다 써먹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저 설명은 앙코 빠진 찐빵이다.

*** 영문에서는 the Eight Buddhist Treasures Design이라 했는데, 이 경우는 s를 빼야 한다. 곤친다. 

 

댓글8

  • yisabu 2019.12.21 21:34

    동글납작하게 만든 것은 달을 형상화 하니라 그런 것 이지 휴대용이라 그런 것 같진 않습니다. 세우는 받침이 있고 각종 황실 문양을 넣은 것으로 보아 장식용이지 함부로 사용하진 않았을 것 같습니다. 하버드뮤지엄에서도 Treasures라고 쓰네요.
    답글

  • 연건거사 2019.12.21 21:51

    저 영어와 비슷한것이 있는데 바로 삼국시대죠.
    Three Kingdoms Period라고 부르는걸로 아는데 여기서도 s를 빼야 맞죠. 죽어도 s짜를 붙여야 겠다면 Kingdoms' 라고 하던가..
    답글

  • yisabu 2019.12.21 22:09

    Flask with Decoration of the Eight Buddhist Treasures 라고 하면 되는데 굳이 Design을 꼭 뒤에 붙이려고 하니까 이런 문제가.

    답글

  • 남쪽숲 2019.12.22 01:17 신고

    그러게요. 어디다 썼던 걸까요?
    몸체에 손잡이가 없어서 어디 들고다니거나 액체를 담아서 따르던 건 아닌 것 같은데....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