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졸업과 동시에 사제 관계는 끝난다

by 한량 taeshik.kim 2020. 9. 3.

내 주변, 그리고 이곳 페북으로 얽힌 친구 중에서도 선생질 하는 사람이 많아 대뜸 이 제목에 괜시리 기분나빠할 사람 있을지 모르겠지만, 사제 관계는 졸업과 동시에 종말을 고해야 한다.

졸업 이후, 아니 재학 기간에도 동등한 인격체에 의한 관계여야 한다.

문화재 업계로 국한한다.

이 사제 관계가 형성되는 곳은 특히 학예직이 유독 강한데, 이 관계가 청산되지 못해 질질 끌려가는 곳이 학예직 세계다.

한 번 선생은 영원한 선생이라 해서인지 모르나, 그 제자가 공직 혹은 다른 연구기관에 진출하고도 강고한 사제관계가 형성되니, 이러고서도 무슨 행정이 되겠는가?

문화재청이나 국립박물관 학예직으로 진출했으면, 그 순간에 사제관계는 청산해야 한다. 다이다이 맞다이적인 관계여야 한다.

이건 소위 제자들에게도 말할 것도 없고, 과거 선생들도 선생으로 군림할 생각은 추호도 말아야 한다.

한데 현장에 가 보면 한번 선생은 영원한 선생이다. 이거 보기 좋아 사제관계지, 노예 관계다. 이 따위 관계 집어쳐야 한다.

과거 제자는 과거 선생을 때로는 종부리듯 부려먹어야 하고, 때로는 호통을 쳐서 돌려보내야 한다.

이것도 보고서라고 써가지고 왔냐고 개쪽을 줘서 돌려보내야 한다.

선생이 더는 선생이 아니다.

(2017. 9. 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