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고고학의 독점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



유적은, 유물은 이 분야 전공자들, 예컨대 고고학도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보존이고 정비고 그것을 그들이 전적으로 결정할 수 없는 이유다.

학문적인 판단, 예컨대 그 유적 유물이 어느 시대 소산이고 그 성격은 무엇이고 하는 따위는 당신들이 해라.

기타 우수마발까지 우리가 해야 한다는 발상은 성립해서도 안되고 성립할 수도 없다.

한국 문화재정책의 비극은 그들이 처음이자 마지막까지 독점한다는 점이다.

(2016. 8. 26)

 

***

그래서 문화재위원회 관련 분과는 해당 전공자를 외려 최소화해야 한다. 그 분야 전문가가 정책까지 책임질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가 책임을 지지는 않는다. 그럼에도 그네들 손에서 정책이 놀아난다. 

문화재위원회에서 이른바 전문가집단은 원천적으로 제외해야 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