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Gaya Tumuli" Heading for World Heritage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3. 8.

Nomination of “Gaya Tumuli" as a World Heritage Site passed the completeness check by the World Heritage Centre

 

The nomination of "Gaya Tumuli" as a World Heritage Site it submitted in January of this year, with a goal to be inscribed as a World Heritage Site in 2022, has passed the completeness check by the Secretariat to the World Heritage Committee (World Heritage Centre), said the Korean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Songhak-dong Tumuli, Goseong-gun County


For nominations that have passed the completeness check, pursuant to Paragraph 140 of Operation Guidelines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World Heritage Convention, will be evaluated through the document review of the Advisory Bodies*, on-site mission, and two comprehensive discussions from March of that year to the first half of the following year.


* As the evaluation of cultural heritage nomination is carried out by International Council on Monuments and Sites (ICOMOS) and natural heritage nomination by the International Natural Heritage Conservation Union (IUCN), "Gaya Tumuli" will be evaluated by ICOMOS.

 

After following the needed procedures,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expects that the inscription of "Gaya Tumuli" will be decided in the 46th World Heritage Committee, which is to be held in July of 2022.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long with the World Heritage Nomination Office for the Gaya Tumuli and the relevant local governments, will give the best efforts in the evaluation process for the inscription of the "Gaya Tumuli" as a World Heritage Site.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완성도 통과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이 2022년 등재 목표로 올해 1월 제출한 「가야고분군」(Gaya Tumuli)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토를 통과하였다.

 

*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유네스코 세계유산의 등재 결정 및 보존 상태 점검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세계유산위원회와 세계유산협약 당사국 총회의 운영을 담당하는 사무국. 유네스코 본부(프랑스 파리) 소재

* 완성도 검토: 접수된 등재신청서가 형식 요건을 만족하는지의 여부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가 검토하는 과정으로, 이 검토를 통과하면 이후에 본격적인 세계유산 등재 심사 절차가 진행됨(검토 미 통과시 등재신청서가 신청국으로 반려됨)

<세계유산협약 이행을 위한 운영지침> 제140항에 따라 세계유산센터의 완성도 검사를 통과한 신청서는 그해 3월부터 다음해 상반기까지 자문기구*의 서류심사, 현장실사, 2차례의 종합 토론 심사를 거치게 된다.

 

* 문화유산은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이코모스 ICOMOS), 자연유산은 국제자연보존연맹(아이유씨엔 IUCN)이므로 가야고분군은 이코모스의 심사를 받게 됨

문화재청은 「가야고분군」이 이달부터 이러한 절차들을 거쳐 2022년 7월경 개최 예정인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등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한다. 다만,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

문화재청은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하여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 해당 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심사과정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