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그땐 다 그랬다 vs. 김원룡만 그랬다

by 한량 taeshik.kim 2019. 5. 19.
세계 고고학상 유례없는 졸속발굴의 대표본 무령왕릉 발굴조사를 옹호하거나 혹은 동정의 눈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은 이리 말한다.


그때는 다 그랬다.
그게 우리의 수준이었다.

고 말이다.
이 유례없는 도발굴 총감독 김원룡은 내 머리가 돌았다느니 환장했다 하면서 그나마 이 졸속발굴이 곧이어 전개된 경주 발굴에서는 교훈으로 작동했다고 자위한 바 있다.

앞 사진은 황남대총 남분 발굴 현장이다.
아마 1974년 무렵일 것이요 무령왕릉 도굴로부터는 불과 3년이 지난 뒤다.

그때는 다 그러했는가?
그게 우리 수준이었는가?

얼토당토 않은 소리다. 

김원룡만 그러했고
김원룡만 그런 수준이었다.

유감스럽게도 삼불은 고고학도, 발굴도 모르는 까막눈이었다.
김원룡의 수준을 일반화할 수는 없다.

삼불 김원룡


봐라..동시기에 일어난 발굴인데 천마총 황남대총은 저 수준인데 어찌하여 유독 무령왕릉만 개돼지가 휘저은 수준인가?

무령왕릉보다 물경 7년전인 공주 석장리 발굴이 저러했던가?

1960년대 공주 석장리 구석기유적 발굴현장


속았다.
다 속았다.
그땐 다 그랬다는 말에 빨갛게 속았다.

Taeshik Kim
May 19, 2016 at 10:50 AM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