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난개발의 최첨단 베네치아, 딱 30분간 지속한 경이驚異

by 한량 taeshik.kim 2020. 7. 30.


이 도시는 난개발이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최첨단이다.

토지 이용율 극대화하려다가 이 꼴이 벌어졌다.

베네치아는 땅조차 없으니 바다로 기어들어간 용궁도시다.


중건 당시 경복궁이 이 꼴이다.




조선후기 송광사도 비슷하다.

한데 지금의 우리는 그 난개발을 찬탄한다. 




3일치 자유이용권 물경 사십유로 주고 끊었으니 본전 뽑는다고 벌로 타제낀다.



어디 가는지 묻기도 하니 내 대답은

No destination
I got the goddamn three day ticket이다.



(2017. 7. 30)

***

난생 처음 본 베네치아는 생경이요 경이요 찬탄이었다.

하지만 그 기분은 딱 30분을 갔다.

 

무지막지한 그 난개발이 무슨 과학이나 되는양 떠들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것이 찬탄이 되는 까닭은 살고자 하는 인간의 욕망, 그 오롯한 흔적인 까닭이다. 

 

정리하면 베네치아가 경이로운 힘은 난개발에 있다. 부대껴야 넘어지지 않으므로 다닥다닥 붙였을 뿐이다.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