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모두가 미쳐 날뛴다는 모란

by taeshik.kim 2021. 4. 17.
반응형
운현궁 모란



花開花落二十日
一城之人皆若狂

요즘의 BTS나 저스틴 비버에 버금하는 인기를 누린 중당中唐의 월드스타 낙천樂天 백거이白居易가 모란을 두고 읊은 말이다.

모란이 피고지는 스무날은 온 도시가 발광한다 했다.

그의 시대 장안이나 낙양은 온통 모란이었다.

모란이 피고지는 계절이다. 남녘엔 만개하기 시작한 모양이며 서울은 이제 양지바른 곳을 중심으로 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만개한 모란을 보고 영랑은 찬란한 슬픔이라 했지 아마?

거개 봄꽃이 그렇듯이 생명이 길지 아니해 일주일쯤 반짝 하고 짙은 향내 뿌리고는 산화하고 만다.

낙천이 말한 스무날은 모란 한 송이를 두고 한 말이 아니요 품종이 다른 것까지 염두에 둔 것이니 개중 일찍피는 것이 있는가 하면 나중에 피는 것도 있었다.

덧붙여 각중에 피었다 각중에 지는 까닭에 차양을 덮어 꽃이 오래가도록 하기도 했으니 그래봐야 스무날이었다.

모란은 그런 꽃이었다.


조계사 우정총국 백모란은 만개상태다.



그것이 얼마나 화려찬란했으면 꽃중의 꽃 화왕花王이라 했겠는가?

쉬 가는 모란 아쉬워 그에 버금하는 꽃을 완상하기도 했으니 모란 다음 가는 꽃이라 해서 아왕亞王이라 일컬은 작약이 그것이라

이 아왕은 마침 피는 시기가 모란이 지기 시작하는 시기와 절묘하게 맞아떨어진다.

하도 엇비슷하기에 양놈들은 이 둘을 구분치 못해 다 피오니 PEONY라 한다.




운현궁엔 몇 그루 되지 않으나 그런대로 피우면 제맛이 나는 모란이 있다.

그제 두 송이 모란 폈으니 낼쯤이면 만개했을라나 모르겠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