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배롱배롱하다 헐떡이는 백일홍

by 한량 taeshik.kim 2020. 9. 18.


몇번을 피고졌은 지쳐 나가 떨어질 때리라.



유난한 빗물 세례에 올해 참말로 견디기 힘들었으리라 애잔하다.




물기 먹은 백일홍 그것 먹은 스펀지랑 진배없어 만지면 질겅질겅

나는 올 여름 해파리였노라 말해둔다.

 

 

*** 아래는 기호철 선생 보강이다. 

 

배롱나무는 정동赬桐이라고도 하고(정동貞桐으로도 씀), 자미紫薇(혹은 紫微)로 쓰기도 해서 고관을 상징하게 됨, 만당홍滿堂紅, 백일홍百日紅이라고도 합니다. 당나라 단성식 글을 보면 잘 관찰했어요. 세 번 피면 햅쌀밥 먹는 다는 이유도 알 수 있어요.


唐 段成式 《유양잡조 속집酉陽雜俎續集‧지직支植上》: “貞桐, 枝端抽赤黃條, 條復旁對, 分三層, 花大如落蘇花, 作黃色, 一莖上有五六十朵。”

'이런저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컵라면 눌림용 《용재수필》  (0) 2020.09.20
지끼기만 한 웨비나 webinar  (0) 2020.09.18
배롱배롱하다 헐떡이는 백일홍  (0) 2020.09.18
복직과 더불어 중단한 연재  (0) 2020.09.18
맥문동의 말로  (0) 2020.09.18
언터처블 안중근  (0) 2020.09.1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