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컵라면 눌림용 《용재수필》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0.

 

 



부식 김공이 《삼국사기》를 찬진하며 그랬던가?
부디 이 책이 장독덮개로나마 쓰였으면 한다고?


시대가 바뀌었다.
홍승직 옹을 비롯한 중문학도 몇 사람이 역찬譯撰한 《용재수필容齋隨筆》은 컵라면이나 컵떡국 뿔케기용 누름 덮개로 써봤다.

(2016. 9. 20)

 

***

 

컵라면 누름용 책은 첫째 하드카바이며 둘째 석면지를 사용할 수록 육중해서 무게감이 상당해 안성맞춤이다. 단, 너무 욕심 내면 컵 몸통이 주저앉아 낭패보기 십상이니 조심해야 한다. 

 

실은 저에다가는 삼국사기를 눌러야 한다. 그래야 김부식의 바람이 실현하는 까닭이다. 언젠가 삼국사기로 덮을 날 있지 않겠는가? 



장독대 덮개로 쓰는 책이야말로 명저다. 《용재수필》을 아래위로 찡군 저 위대한 책 《직설 무령왕릉》을 보면 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