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한국 갯벌 멍청 실수를 반복한 일본 사도광산

by taeshik.kim 2022. 7. 30.
반응형
 

조선인 강제노역 사도광산 세계유산 내년 등재 물 건너가(종합)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내년에 등재한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유네스코는 일본

k-odyssey.com



조선인 강제노역 사도광산 세계유산 내년 등재 물 건너가(종합)
이세원 / 2022-07-28 12:25:21
"유네스코, 추천서 불충분 판단"…日, 내년 2월까지 추천서 다시 제출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내년에 등재한다는 일본 정부의 목표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유네스코는 일본이 제출한 추천서에 미비점이 있다고 판단해 제출된 서류를 토대로 한 심사 작업을 진행하지 않았다.

일본 정부는 애초 계획보다 1년 늦은 2024년 등재를 위해 추천서를 다시 내겠다는 계획이다.

 

사도광산 갱도

 

이 내용 간단히 추리면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 이라는 데를 세계유산으로 만들고 싶다, 그러니 그 결정권을 지닌 유네스코가 우리가 제출하는 자료를 토대로 삼아서 현지실사도 하시고 해서 결정을 해줍쇼! 라고 했는데, 유네스코가 아예 그 서류를 접수조차 하지 않아 심사 자체가 무산됐다는 것이다.

저런 서류 제출은 첫째, 당연히 제출 기한이 있는 것이고, 둘째 반드시 구비해야 하는 양식과 내용이 있어야 한다.

그렇다면 유네스코는 과연 무엇을 이유로 일본의 등재신청서 접수 자체를 거부했을까? 저 서류가 아마 유네스코 회원국들 사이에서는 공유된 것으로 알지만, 나는 그 서류를 아직 직접 접하지 아니한 까닭에 나 스스로 그에 대해 무엇을 단안할 증거나 확신은 없다는 점을 우선 말해둔다.

 

쩍벌 사도광산. 사도광산 아이콘인 저 흔적은 실은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사도광산이랑은 눈꼽만큼도 연관없다. 다이너마이터로 폭파한 흔적이다.



따라서 이 시점에서 관련 보도를 통해 그 이유를 짐작할 수밖에 없거니와, 그와 관련해 우리 공장 도쿄 특파 저 보도에는 그것을 짐작할 만한 중대한 구절이 있으니 아래가 바로 그것이다.


앞서 교도통신은 유네스코가 사도광산의 범위를 표시하는 자료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며 미비점을 지적했고 추천서를 자문기관(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에 보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만약 문제가 없었다면 유네스코는 자문기관이 현지 조사 등을 할 수 있도록 추천서를 이미 보냈어야 하지만 기한이 지났다. 유네스코의 작업 지침은 3월 1일까지 자문기관에 송부하도록 정해져 있다.


저 두 패러그래프 중에서도 특히 중요한 지점이 첫번째 패러그래프다.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을 세계유산으로 삼고자 했다고 하는데, 그 사도광산이 정확히 어느 지점을 말하는지, 그것을 충분히 입증하는 자료가 없었다고 한다.

 

뭐 이것도 관계없다.



세계유산은 우리네 지정문화재 중에서도 부동산 문화재에 해당하는 데 적용하는 문화재 지정구역과 그 보호구역(이걸 아마 역사문화보존지구라던가? 표현할 것이다)으로 크게 구분하듯이

세계유산 구역이 있고 그 가두리를 둘러 일정 지점까지 빙 두른 완충구역 buffer zone 이라는 누층 구조다.

이걸 그림으로 도식하면 이렇다.



저 지도는 철저해야 한다. 정확히 어느 구역까지를 세계유산 등재 구역으로 삼고 완충지구는 어디까지인가가 확실해야 한다.

내 기억에 유네스코는 그것을 오만분지일 지도에 표시할 것을 요구한다.

한데 흘러나오는 말을 종합하면, 특히 관할 지방자치단체랑 협의가 원할하지 못했다는 말이 있는 걸 보면, 중앙정부에서 무리하게 밀어부치다 참사가 벌어진 것으로 나는 본다.

안봐도 비됴다.

이는 우리네 국내 문화재 지정도 마찬가진데 세계유산 역시 관할 지자체 협조없인 죽도 밥도 안 된다.

한데 저 꼴이 우리네 갯벌 등재 당시에도 그대로 벌어졌다.

우여곡절 끝에, 재수 끝에 한국의 갯벌이 세계유산에 등재되긴 했지만 첫번째 시도 당시 우리도 퇴짜를 맞았으니 그 이유 역시 놀랍게도 지도 미비였다.

간단히 말해 너희가 갯벌을 세계유산 맹글고 싶다 해서 신청서를 냈지만은 어디부터 어디까지가 세계유산 구역이고 완충지댄지 모르겠다. 어디 이 따위 신청서를 가져 왔느냐 접수 자체를 거부해 버리고 서류 뭉치를 던져버린 것이다.

그 소식은 아래 내 이전 글을 참고 바란다.

 

지도 첨부도 제대로 못해 미끄러진 서남해안 갯벌

 

 

지도 첨부도 제대로 못해 미끄러진 서남해안 갯벌

3년 전 오늘, 그러니깐 2018년 3월 22일 이런 일이 있었다. 서남해안 갯벌을 묶은 한국의 갯벌을 세계유산에 등재하겠다고 우리가 등재신청서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 World Heritage Centre, WHC 에 냈

historylibrary.net

 



사도광산 후속 보도를 보니 한국정부가 저런 서류 퇴짜 놓기에 관여하진 않았다고 하는데 이 말은 믿을 수 없다. 나는 반신반의한다.

갯벌 퇴짜 경험과 만나는 지점이 있어 어째 한국정부에서도 일정 부문 농간을 부린 것이 아닌가 의심을 사기엔 충분하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