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화보로 보는 경주 월성 성벽 인골 발굴

by Herodopedia taeshik.kim 2021. 9. 7.
반응형

이와 관련한 성과는 아래 우리 공장 박상현 기자 기사를 참조하라. 

신라 월성서 또 인신공양 흔적…4세기 '제물 인골' 추가 발견
박상현  / 2021-09-07 09:00:00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발굴조사…신장 135㎝ 전후 왜소한 성인 여성
2017년 인골 2구와 인접…30여년전 20여구도 인신공양 가능성

https://k-odyssey.com/news/newsview.php?ncode=179539570295769 

 

신라 월성서 또 인신공양 흔적…4세기 ′제물 인골′ 추가 발견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발굴조사…신장 135㎝ 전후 왜소한 성인 여성2017년 인골 2구와 인접…30여년전 20여구도 인신공양 가능성(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신라 왕성인 경주 월성(月城) 성벽

k-odyssey.com

 

이에 대한 내 나름의 분석은 추후를 기약한다. 

우선 조사단인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발굴성과를 화보로만 소개한다. 당연히 사진은 다 연구소 것이지만, 주인이 누구냐? 대한민국 국민이다. 맘대로 쓰라!!!!

 

월성 전경. 붉은 점선이 발굴지점. 북쪽에서 남쪽을 보고 찍었다. 저 앞쪽 전면이 남산 기슭 도당산인가 그럴 것이다. 
서성벽 조사구역 도면

 

발굴지점이며, 개중에서도 인골이 발견된 지점이다. 저번이랑 발굴 지점은 개략적으로 같다고 본다. 

 

성벽 단면이다. 지금의 월성은 평야에서 높은 지대인데, 그 둔덕은 인위로 쌓은 성벽이다. 

 

2021 인골 및 동물뼈 출토 
2021 여성 인골 

 

 

서성벽 축조 공정 모식도

 

기저부 조성-인신공희 연대 분석
체성부 연대분석 

 

경식이란 목걸이다. 목걸이가 있는 지점이 당연히 머리 쪽이다. 팔찌 위치를 보면 사진상으로 시체가 어떤 방식으로 매장되었는지를 짐작한다. 암것도 아니다. 고고학이 대단한 것도 없다. 오른쪽에 항아리가 보인다. 

 

 

항아리 세부다.

 

항아리 내부를 찍은 것이다. 뭐가 있는지는 분석을 해야 한다. 옛날에는 쏵 비우고 씻었지만 세상이 바뀌었다. 

 

2017년 성벽 인골 출토 

 

 

이건 80년대 성벽 발굴조사인가? 해자 발굴인가를 통해 수습한 일골 출토지점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