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재현장

퇴임 이후 연구서 쏟아내는 민병훈 "십이지는 시공을 초월한 유라시아 지역 공통어"송고시간 | 2019-07-02 06:30중앙아시아사 연구자 민병훈 박사, '유라시아의 십이지 문화' 출간 참 희한한 형이다. 형은 재직시절에 끊임없이 책은 퇴직하고서 내겠다고 했다. 그때 이르기를 번역물과 창작물 다 합쳐 대략 10권 정도를 예상하는데, 재직 중에는 낼 시간도 없으니 퇴직하고서 작은 연구실 하나 내고는 열공해서 내겠다고 했다. 나 이런 사람 무지하게 많이 봤다. 나 그렇게 큰소리 뻥뻥쳤다가 공수표 날리는 사람 또한 무수히 봤다. 개중 어떤 이는 퇴임 무렵 그나마 하는 일이라고는 그간 이곳저곳 발표한 논문이나 수상록 엮어 내기도 했다. 물론 흩어진 본인 글을 모아 그것을 엮어낸다는 것도 의미가 없지는 않을 테고, 그것 역시 적지 않은 에너지와..
glossary를 도해한 발굴보고서 요샌 내가 발굴보고서 보지 않은지 하도 오래라, 이런 시스템이 지금은 일반적 현상인데 내가 뒷북 칠 수도 있음을 혜량바란다. 전남도관광문화재단 문화재연구소에서 2019년 발간한 발굴보고서 《[학술총서 6] 신안 흑산도 무심사지Ⅱ》를 이 연구소 홈페이지로 들어가 다운로드하고는 무심히 책장을 넘기다가 그 서두에 이 보고서에서 사용하게 될 기와 관련 용어를 정리한 이런 도판을 보았으니 참 좋은 시도로 본다. 다른 보고서들에서도 이런 방식을 많이 채택하는지 최신 정보에 어두우나, 내가 한창 보고서를 긁적이던 무렵까지만 해도 이런 도해는 전연 없었다. 그 어떤 보고서건 그 보고서에서 사용할 용어집 정리와 설명은 기본 중의 기본인데, 그런 대목에서 우리 발굴보고서는 무척이나 불친절했다. 이 용어집을 glossary..
Burals from Jakarta National Museum of Indonesia, Jakarta 달랑달랑하면 널찐다. 무거부마 쳐진다. 필요없음 까야한다. 걸치면 널찔 염려가 없다. 쳐지면 공가주면 된다. 필요없다면 존재감을 보여주면 된다. 바닥에 딱 공군 burals에서 나는 그 어떤 안정과 안도를 본다.
Naedongmaeul Lotus Complex, Yongin | 용인 내동마을 연꽃단지 이 청개구리 여전히 이 모양이라 늘어지게 안빈낙도다. Pensive 청개구리 역시 올해도 깨우침이 없는데 사방으로 만발한 수련에 심숭생숭 깨치란 道는 팽개치고 짝을 기다렸나 보다. 가지각색 수련 이리도 화려한데 집어치자 놀자 딩가딩가 예예예 장맛비 이고진 이파리 버둥버둥 그 등을 타는 물발울은 덩실덩실 넘실넘실 한류댄스 연신 추어대니 BTS군무 부러우리오 모모랜드 촐랑촐랑 시샘하리로다 넙떼데 가마뚜껑 고대머리 하고서니 파전 생각 절로 난다. 천지사방 살구풍년 흔들어 따고 뒹구는 이 흙 털어 입속으로 넣어 씹었더니 단물쪽쪽 하나둘 씹어돌리다가 배터져 함포고복 듬등듬성 피운 연꽃너머 장마가 왔더라.
해방 이후 건축물이 문화재 되었다 해서 걸린 환영 플랭카드 한양대병원에 문상할 일이 있어 지하철로 내리니 이 대학 안방을 안내한다. 뭔가 플랭카드가 걸렸는데 지금은 한양대역사관으로 쓰는 저 한양대 옛 본관이 문화재 제751호인가로 지정되어 기쁘다는 내용이었다. 플랭카드엔 문화재 지정이라 했지만 근대유산을 주된 대상으로 삼는 문화재는 지정이 아니라 등록이란 점에서 작은 티가 보인다. 혹 모를 일이다. 그걸 알면서도 저리 썼는지는. 나는 두 가지 정도를 의미있게 본다. 첫째 해방 이후 건축물이 마침내 문화재가 되는 시대다. 아마 저 시대 건축물 중엔 경희대 본관도 있는데 것도 문화재 아닌가 한다. 둘째 문화재 등록 혹은 지정이 환영받는 시대다. 연세대 출입하던 20여년전 이야기다. 학교 보직자들이 틈만 나면 본관을 투덜하기를 이게 문화재(사적)라 못질 하나 우리 맘..
Standing Buddha at Godori, Iksan / 益山古都里石造如來立像 / 익산 고도리 석불여래입상 This Buddha, facing another Buddha at a distance of 200 meters dates to the Goryeo dynasty era. Each Buddha has no curves and is depicted with plain clothing and barely distinguishable arms. According to legend, the two Buddhas (one male, one female) are lovers that can only meet for one night in the twelfth month of the lunar calendar. After the sunset on that special day the lovers are allowed..
Songgwangsa Temple | 松廣寺 | 송광사 Located at Suncheon, Jeollanam-do Province on the northern foot of Mt. Jogyesan 조계산 曹溪山, Songgwangsa is considered the "jewel" (Samgharatna) of the Korean monastic community. It is one of the trio of Three Jewels Temples representing “the Buddha, the dharma, and the sangha" together with Tongdosa and Haeinsa Temples. Tomb-stupa of Bojo Jinul at Songgwangsa Bojo Jinul 보조지눌 普照知訥 (1158–1210) is con..
Warehouse of Songgwangsa Temple / 松廣寺海淸堂 / 송광사 해청당 전남 순천順天 송광사松廣寺 창고건물인 해청당海淸堂이다. Located in Jeollanam-do Province on the northern foot of Mt. Jogyesan 조계산 曹溪山, Songgwangsa is considered the "jewel" (Samgharatna) of the Korean monastic community. It is considered as the greatest among the trio of Three Jewels Temples representing “the Buddha, the dharma, and the sangha". The others of the trio are Tongdosa and Haeinsa. Nobody knows when the w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