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687

BTS & 블랙핑크가 쌍끌이 조업하는 K-pop 블랙핑크, 빌보드 '아티스트 100' 첫 정상…2위는 BTS 2020-10-14 06:24 블랙핑크, 65위에서 1위로 수직 상승…팝스타 통틀어 첫 걸그룹 1위 빌보드 "K팝 그룹이 '아티스트 100' 차트 최상위권 독차지" https://m.yna.co.kr/view/AKR20201014009900075?section=international/index 블랙핑크, 빌보드 '아티스트 100' 첫 정상…2위는 BTS | 연합뉴스 블랙핑크, 빌보드 '아티스트 100' 첫 정상…2위는 BTS, 정윤섭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14 06:24) www.yna.co.kr 버닝썬사태에도 YG가 버티는 힘은 블랙핑크다. 하긴 뭐 빅히트야 방탄이 하나가 지탱하지 아니하는가? 킬러콘텐츠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2020. 10. 14.
~여, 김천말의 만능키 김천말은 남녀노소 불문하고 말껕에 '여'만 부치마대여 왜그래여? 이뿌여 지기여 미버여 더버여 여여여..쌍놈이고 양반이고 다 통해여 왜케싸여? (2014. 10. 4) 2020. 10. 13.
클레오파트라가 되고 싶은 원더우먼 "이스라엘 배우가 이집트여왕 클레오파트라 연기?" 인터넷 시끌 송고시간2020-10-13 00:21 노재현 기자 '원더우먼'으로 유명한 갤 가돗의 영화 출연 놓고 또 논란 "이스라엘 배우가 이집트여왕 클레오파트라 연기?" 인터넷 시끌 | 연합뉴스"이스라엘 배우가 이집트여왕 클레오파트라 연기?" 인터넷 시끌, 노재현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13 00:21)www.yna.co.kr 이 논리대로라면 한국배우는 나까무라 형사로 출현하면 안 되고 이토 히로부미는 모름지기 일본배우, 개중에서도 극우 성향 다대한 인물을 캐스팅해야는가? 열나 웃긴 내셔널리즘이다. 그건 그렇고 난 저 배우 원더우먼으로 만나면서 영어 발음이 좀 이상하고 연식이 어느 정도 진행한 이로 봤더니만 그가 이스라엘 출신임은 이번에.. 2020. 10. 13.
문고본만 사서 모은 일본책 책이 비싸기로 악명높은 일본책은 누구나 그렇듯이 나 역시 문고본으로 풀 수밖에 없었다. 그 시절 참으로 무수히 문고본을 사서 들어왔다. 하드카바는 언감생심 꿈도 꾸지 못했다. 그땐 걸신 걸린 듯 할 때라 저 성덕태자 관련 문고 두 종은 일본 가서 사는 그 순간 내리 읽기 시작하고 국내 도착해서는 곧바로 번역에 착수해 내 기억으로는 일주일만에 두 권을 끝냈다. 그땐 그랬다. 그때가 다시 오지 않으리란 사실 잘 안다. 그런 날이 있었다는 아련한 기억만 안고 간다. (2017. 10. 13) 2020. 10. 13.
빌보드앨범차드 2등 먹은 블랙핑크 (LEAD) BLACKPINK's 1st full album hits No. 2 on Billboard in new milestone for K-pop girl group K-pop 10:38 October 12, 2020 (LEAD) BLACKPINK's 1st full album hits No. 2 on Billboard in new milestone for K-pop girl group | Yonhap News Agency (ATTN: ADDS details throughout, photo) SEOUL, Oct. 12 (Yonhap) -- K-pop megastar BLACKPI... en.yna.co.kr 블랙핑크, 빌보드 앨범차트 2위…12년만의 걸그룹 최고순위(종합) 송고시간2020-10-12.. 2020. 10. 12.
몸통은 치고받고, 스핀오프는 만신창이...정의연과 나눔의집 경기도, 나눔의집 월주스님 등 이사진 5명에 해임 사전통보 송고시간2020-10-09 20:37 이우성 기자 "민관합동 조사결과 후원금 운영·이사 선임 절차상 책임" 12일 청문회 소명 거쳐 이달 말 해임여부 최종결정 경기도, 나눔의집 월주스님 등 이사진 5명에 해임 사전통보 | 연합뉴스 경기도, 나눔의집 월주스님 등 이사진 5명에 해임 사전통보, 이우성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09 20:37) www.yna.co.kr 나눔의집은 스핀오프 spinoff 였다. 이 집은 정의연과 윤미향을 겨냥한 후원금 유용의혹이 한창 불거지는 와중에 느닷없이 튀어나왔으니, 마침 내부 폭로로 있기는 했지만, 내가 보는 한 그와는 별개로 정의연과 윤미향을 둘러싼 의혹을 희석하고자자 하는 다른 의도도 개입되어 .. 2020. 10. 12.
복궁이 형한테 물었다 복궁이 형한테도 가을이 내렸다. 복궁이 형한테 물었다. 형은 우째 살고 무엇으로 살아여? 궁이 형이 이르기를 내도 모린데이 가을 오마 가을 왔는갑다 카고 저울 오마 저울이구나 하는기라. 주목이 암내낸 암캐마냥 시뻘개진 가을 개암나무는 온통 벌레 먹어 지쳐 나가 떨어진다. 내가 알지 못하는 새 계절은 또 바뀌어 있었다. 2020. 10. 12.
1차보다 더 커진 코로나19 the second wave 고삐 풀린 유럽 코로나19 확산세…연일 최다 신규 확진 행진 2020-10-11 08:45 프랑스·스위스·네덜란드·체코·폴란드 등 사상 최다 기록 식당·술집 폐쇄, 외국인 입국금지 등 국가별 대책마련 부심 고삐 풀린 유럽 코로나19 확산세…연일 최다 신규 확진 행진 | 연합뉴스 고삐 풀린 유럽 코로나19 확산세…연일 최다 신규 확진 행진, 현혜란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10-11 08:45) www.yna.co.kr 단편으로 들어오는 소식들을 봤을 적어 적어도 유럽기준으로 완연한 2차 대유행이라, 이를 보도하는 서구 언론을 보니 그네들도 이 사태를 second wave로 지칭함을 본다. 이 판국에 사회적거리두기를 완화한 대한민국 정부 조처가 한편으로는 미심쩍은 느낌을 지울 길 없거니와 이번 2.. 2020. 10. 12.
세계는 제2차 대유행, 한국은 강압 완화...그래서 좀 찜찜하다 내일부터 대형학원·뷔페 등 운영재개…유흥시설 등은 인원 제한(종합) 2020-10-11 17:58 거리두기 1단계…고위험시설 영업 허용하되 직접판매홍보관은 금지 100인 이상 전시회-박람회-콘서트-축제 등도 인원 제한 하에 개최 수도권 교회 예배좌석 30%내 대면예배…프로스포츠 30%내 관중 입장 내일부터 대형학원·뷔페 등 운영재개…유흥시설 등은 인원 제한(종합) | 연합뉴스 내일부터 대형학원·뷔페 등 운영재개…유흥시설 등은 인원 제한(종합), 신선미기자, 사회뉴스 (송고시간 2020-10-11 17:58) www.yna.co.kr 언제까지 닫아둘 순 없는 노릇이니 이리 나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고심까지 내가 모르겠는가? 무엇보다 이젠 안고 살아가야 하는 방법밖에 없다는 자탄까지 나오는 마당이다. 결국.. 2020. 10. 11.
되살리는 기억, 들추는 과거 정확히 어느 시점인지는 알 수는 없지만, 내가 해직시절 연합뉴스 블로그가 폐쇄됐다. 시대추세에 맞지 아니한다 해서 일괄로 폐쇄한 것인데, 회사는 폐쇄 전 얼마간 기간을 주고는 관련 자료들을 다 다운로드하라는 전갈이 왔다. 그때까지 내 블로그 누적방문객은 1천500만이었고, 그걸 다운로드한다고 고생고생한 기억이 있다. 그 글들을 시간나는대로 다시금 갈무리하고는 티스토리 블로그로 전재하는 중인데 문제가 적지 않다. 1. 시의성을 상실한 것....버린다 2. 시의성이 있다 해도 현재 시점에서 재가공이 필요한 것...다시 손질한다. 3. 시의성은 상실했다 해도 당시로서는 자료 가치가 다대한 것들...그대로 전재하되 애초 등재시점을 적기한다. 다만 이후 전개한 관련 양상 흐름은 찾아서 보태야 하는데, 이게 적지 .. 2020. 10. 11.
Autumns Gone with the Wind 2020. 10. 11.
복본 생성의 조건 1. 직업 나는 오래도록 기자였고 그 생활 대부분을 문화부에서 문화재와 학술을 전담했다. 무지막지한 책이 홍보용이라는 이름으로 들어왔다. 홍보용 신간은 대개 복본이니 출판담당, 해당기자, 그리고 부장 앞으로 배달된다. 그 대부분이 폐기된다. 저런 책은 내어놓아도 회사 사람 누구도 안가져간다. 아까워서 내가 다시 다 수거했다. 2. 습성 책이 하도 많이 쌓이다 보니 정리 분류가 안 된다. 서재 어딘가에 있는줄은 아는데 찾다찾다 신경질 나면 서점 가서 다시 산다. 1번은 비싼 책이 주종이고 2번은 싼 책이 대부분이다. 내가 가끔씩 복본을 풀어 주변 사람들 환심을 사곤 한다. 그러다 한때는 도서관을 열지도 모른다는 환상을 품고는 그나마 남은 복본은 꽉 쥐기 시작했다. 아! (2016. 10. 10) 2020. 10. 11.
강연의 기술 내 짧은 경험을 토대로 한다. 1. 절대 청중한테 질문하지 마라. 안 좋아한다. 주입식 교육이 최고다. 2. 혼자서만 열심히 떠들다 와라. 반응이 어떻건 말건 끝나면 줄행랑쳐라. 3. 열라 똑똑한 척 해라. 등신 같으면 듣는 사람 기분 좋겠니? (2013. 10. 10) 2020. 10. 10.
가톨릭사제가 성당서 쓰리썸 포르노 촬영 Priest caught ‘filming himself having sex with two dominatrices on church altar’Priest caught 'filming himself having sex with two dominatrices on church altar'They allegedly had stage lighting, sex toys, and a cellphone on a tripod filming the encounter.metro.co.uk 하긴 이런 위선이 꼴뵈기 싫다고 마르틴 루터는 성직자 결혼을 허용했는지도 모르겠다만 미국 루지애나 가톨릭 이 신부놈은 아예 성당에서 포르노를 찍었다니 희한한 놈이다. 것도 찍은 장소가 한밤중 그 자신이 봉직하는 성당 alter이라고 하.. 2020. 10. 9.
푸틴 영감 쌍디 낳았다는 체조선수 출신 사업가 "체조선수 출신 푸틴 연인, 쌍둥이 출산 후 종적 감춰" 송고시간 2020-10-09 08:09 안용수 기자 영국 언론, 카바예바 주변 인물 인용 폭로www.yna.co.kr/view/AKR20201009016700009?section=international/all&site=hot_news"체조선수 출신 푸틴 연인, 쌍둥이 출산 후 종적 감춰" | 연합뉴스"체조선수 출신 푸틴 연인, 쌍둥이 출산 후 종적 감춰", 안용수기자, 국제뉴스 (송고시간 2020-10-09 08:09)www.yna.co.kr 이 아지메 여러 모로 눈길을 끈다. 첫째 러시아 리듬체조 선수 출신으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라 하니 언뜻 손연재가 어른어른하고, 둘째 한때는 맨날맨날 웃통 훌훌 벗어제끼고는 근육질 자랑하며 엄한 부하나 군인들.. 2020. 10. 9.
나도야 간다, 김수철과 함께한 박물관 번개답사 느닷없는 번개 인사를 건네니 김수철이오 한다. 김수철? 나도야 간다? 폴짝 폴짝? 폴짝폴짝 뛰며 나도야 간다고 노래하니 지금은 노랜 안 부르고 주로 작곡한단다. "나훈아 떴는데 김수철도 떠 봅시다" 했더니 손사래 친다. 내친 김에 돌았다. 강산무진도 앞에서 둘이 열라 떠들었더니 잘 아는 분이냐 누가 묻기에 아뇨? 좀전에 첨 봤는데요? 두 분이 하도 친해보여서요 하기에 내가 이르기를 나캉 이 형님 코드가 맞는 덧 해여 하고는 파안대소했다. 둘이 하도 전시실에서 떠들다가 다른 관람객한테서 경고 먹었다. 그랬더니 저 형님 왈..김기자님 목소리가 젤 커 하기에 뭐 비슷한데요? 남말할 때가 아닌거 거태여 하고는 또 떠들다가 또 쿠사리 찐밥 먹었다. 암튼 이 양반도 좀 시끄럽다. 자주 보기로 했다. https://.. 2020. 10. 8.
로커 반 헤일런이 죽음으로 Jump하다 Rock star Eddie Van Halen dies at age 65 after a long battle with throat cancer that 'traveled to his brain' Van Halen died at the age of 65 in Santa Monica, California on Tuesday The co-founder of the Eighties band Van Halen had been battling throat cancer He had been sick for over a decade and recently his health turned worse According to TMZ, the cancer had traveled to his brain and other org.. 2020. 10. 7.
간호사 코드 논란 블랙핑크 블랙핑크 MV 논란…간호계 시정 촉구, 소속사는 "음악 표현일뿐"(종합) 2020-10-06 20:49 "간호사 이미지 왜곡" 반발…YG "특정한 의도 없었다, 편집 고민중" 블랙핑크 MV 논란…간호계 시정 촉구, 소속사는 "음악 표현일뿐"(종합) | 연합뉴스 블랙핑크 MV 논란…간호계 시정 촉구, 소속사는 "음악 표현일뿐"(종합), 김효정기자, 문화뉴스 (송고시간 2020-10-06 20:49) www.yna.co.kr 이번 논란이 기획사가 노린 노이즈 마케팅은 아니었을 것으로 본다. 하고 많은 소재 중에 간호사를 골랐다가 저런 논란에 휘말리지 않았을까 한다. 듣자니 블랙핑크 신곡 러브식 걸즈 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 한 장면이 문제가 되었단다. 걸그룹의 이른바 선정성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 2020. 10. 7.
눈이 부시게 퍼런 날? 표준말과 그 폭력성 작금 국립중앙박물관이 개최 중인 턱별전 타이틀은 '조선청화, 푸른 빛에 물들다'다. 애초에 제목은 '푸르름에 물들다'였고 실제 저런 타이틀로 대형 안내판이 국박 전면에 걸렸었다. 그러다가 개막 직전 지금과 같은 제목으로 긴급히 교체되었다. 이유는 '푸르름'이 표준어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었다. 정책이 아무리 언어를 표준으로 강제해도 언중言衆이 따르지 않으면 그만이다.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도 눈이 부시게 퍼런 날로 바꿔야겠는가? 비표준을 양산하는 표준어 표준말은 폐지해야 한다. 김천말에 견주어 서울말이 우월한가? 규율 통일 표준을 강요하는 국가폭력에 지나지 않는다. (2014. 10. 4) 2020. 10. 6.
조계사 가을은 핑크뮬리 주라기공원 점심시간 짬내서 부러 조계사를 둘러본다. 이 무렵 절은 국화잔치지만 여느 해보단 검소한 편이라 아무래도 코로나팬데믹 여파 아닌가 한다. 작년과 견주면 눈에 띠게 핑크뮬리 비중이 높아져 빈객이었던 그가 올핸 주빈이라 국화를 밀어냈으니 테스형 외치며 임영웅 송가인 한방에 날려버린 나훈아 같다. 이러다 내년이면 조계사는 온전한 핑크뮬리 숲이 아닐까 하지만 가을꽃도 바람이라 내년을 어찌 기약하리오? 비중이 줄긴 했지만 그래도 국화 시즌 인공색채가 짙은 점이 언제나 맘에 걸리긴 하나 그래도 국화는 핑크뮬리가 죽었다 깨나도 하지 못하는 특장이 있으니 그 향기 당할 순 없다. 올 조계사 가을축제 또 하나 특징이라면 공룡을 전면에 내세운다는 점이다. 저 공룡 들어도 이름은 금방 까먹어 버리긴 하나 공룡이 누구 아이디언.. 2020. 10. 6.
수면위로 오른 방탄소년단 병역특례 與 지도부 첫 'BTS 병역특례' 논의 제안…"경제파급 효과 내" 2020-10-05 10:32 노웅래 최고위원 "심의위 꾸려 판단하자…무보수 독도 홍보 등에 활용" https://m.yna.co.kr/view/AKR20201005050900001?section=politics/index與 지도부 첫 'BTS 병역특례' 논의 제안…"경제파급 효과 내" | 연합뉴스與 지도부 첫 'BTS 병역특례' 논의 제안…"경제파급 효과 내", 이유미기자, 정치뉴스 (송고시간 2020-10-05 10:32)www.yna.co.kr 이 문제 공론화는 시간문제였다. 병역특례가 워낙에나 민감한 문제이긴 하나 그들이 누리는 위상에 견주어 이 문제는 심각한 토의대상인 것만은 분명하다. 이와 관련한 빅히트나 저네들 발언은 단 하나.. 2020. 10.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