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문체와 《세계사를 바꾼 전염병 13가지》 매독을 다루며 보았듯이 유사 이래 사람들은 특정 질병들을 미화해왔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 질병은 어떤 상황에서도 멋지지 않다. 멋지다고 가장하는 것은 데스마스크에 예쁜 얼굴을 그리는 것과 같다. 해골바가지에 립스틱을 칠해봤자 제니퍼 로렌스가 되지 않는다. 질병은 인류의 가장 근본적인 적이며 지속적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 질병에 걸린다고 다음과 같이 되지는 않는다. 멋지다. 시적이다.섹시하다.고상하다.천재적이다. 대신 이렇게 된다. 죽는다. (결핵) 위대한 인물의 전기를 믿는다면 아무도 매독에 걸리지 않았다. 그들은 놀랄 만큼 운이 좋은 것이다. 1493년 바르셀로나에서 발견돈 이래- 신대륙에서 들여온 것으로 추정된다 - 그 성병은 유럽인들을 닥치는 대로 쓰러뜨렸다. 너무나 파괴적이어서 유럽인이 아메리..
헌책방에서 만난 19년전 친필 사인 증정본 이전엔 분명 안보이던 책이 보인다. 저자는 유명한 사람이다. 아무래도 친필 사인본이 아닌가 해서 들차본다. 예상은 적중한다. 이런 저자 사인본 책은 중고서점에선 흔히 만나는데 그 친필본은 때론 희귀본으로 둔갑하기도 한다. 머릴 굴려본다. 내가 최명길 남편한테 이 책을 왜 보냈지? 그런 기억이나 있나? 대체 고리를 찾기 힘들다. 혹 저 무렵이 내가 문화부 출입하던 시절이 아닌가 한다. 그런 인연으로 증정한 모양이다. 일전에 말했듯이 저자한테 하늘은 독자다. 선플 악플보다 더 처참한 글은 무플이다. 책은 필요한 사람한테 가야 한다. 초동급부라도 절박한 사람한테 가야 한다.
The sun also rises over novel coronavirus 다시 하루가 꼬꾸라친다. 서해 너머 어딘가로 대가릴 쳐 박는다. 내일은 또 내일의 해가 뜬다.
셸리의 길, 키츠의 길 그래 아련함이라 해 두자. 진펄 두터운 연못 바닥에 자갈 하나 가라앉아 일으킨 작은 꾸중물이라 해 두자. 미련일까? 점심시간 빌려 인근 교보문고 들러 무념무상 이 책 저 책 구경하는데 어쩌다 저에 눈길이 갔다. 이젠 원서는 엄두도 내지 못하고 얄팍한 영시 혹은 영어 편지 번역 두 권 집어왔다. 저 길 갔음 행복했을까? 편집국 야간 데스크석 앉아 야전사령관 노릇하는 지금이 셸리보다 키츠보다 못할 리 없잖은가? 요절한 저들보다 두 배 이상을 산 내가 무에 모자랄까?
남한강변에서 불러본 이름 김학의 김학의가 저 별장에서 벌개벗고 질펀하니 놀 적에 몇 살이었는지 기억에 없다. 묻고 싶었다. 넌 그 나이에 그럴 흥이 나더냐? (지금 보니 김학의는 1956년 생이라, 저 별장 성접대 사건은 2006년이라, 당시 학의는 만 50이었다. 얼나 때구만...) 궁금했다. 불렀다. 이리오니라. 주모는 간데없고 두어마리 개새끼만 요란스러 짖어댄다. 쥔장은 출타하셨는가? 묻는 말에 개가 이르기를 멍멍 켁켁 하는데, 자동번역기 돌려보니 이렇더라. 온 세상 다 더러븐데 나만 혼자 끼끗하여 이리로 쫓겨났느니, 자넨 흘러가는대로 살라. 원주시 부론면 정산리 2118-2에 소재하는 김학의별장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창궐하는 그제
코로나 뚫고 성큼성큼하는 연등 거의 매일 한번은 지나는 조계사. 어제 각중한 만남에 어랏? 하고 말았으니 조계사가 연등으로 덮히고 있었다. 캘린더를 뒤진다. 사월초파일이 그레고리우스력으로 언제던가? 4월 30일이다 올핸 좀 빠르다. 조만간 윤달이 있겠다 싶다. 늘카야 하는 까닭이다. 그러고 보니 부처님오신날 코앞이라 이미 절간은 그 준비에 들어간 모양이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느 때보다 뒤숭한 싯타르타 생일상이 되지 않을까 싶다. 그때까진 이 난국이 좀 수그러들지 않겠냐 기대하지만 모를 일이다. 그래도 이 우중충함에 울긋불긋 알록달록한 공중을 보니 그런대로 기분은 좀 풀리다.
가장 고통스러웠던 《전쟁과 평화》 레프 톨스토이 장대한 서사시 《전쟁과 평화》는 나한테는 가장 고통스러웠던 책으로 각인한다. 독서 자체가 고통인 그런 기억 말이다. 나한테는 칸트보다, 헤겔보다 어려웠다. 이를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완독한 때가 아마 대학 입학한 직후로 기억하거니와 요즘이야 위키피디아니 하는 사전을 보면 주요 등장인물 족보가 명확히 정리라도 된 자료를 손쉽게 구하기라도 하지 그때야 그랬겠는가? 해독을 어렵게 만든 근원이 둘이었는데 첫째 그 무수한 등장인물과 그들간 얼키설키한 관계, 곧 족보였고 둘째가 러시아어 특유의 애칭과 그 매치였다. 작금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부통령을 마이크 펜스 Mike Pence 라 하거니와 mike는 마이클 michael 애칭임은 요즘 초동급부도 아는 시대라 한데 가족이나 친지끼리 부르는 러샤..
쏟아지는 취소연기에 신천지까지..문화부를 도배질한 코로나 오늘 우리 공장 문화부 기사 송고 목록이다. 절반 혹은 그 이상이 온통 코로나라 이거이 비단 문화부만의 현상이 아니라 전 부서에 걸쳐 다 이렇다. 혹자는 문화부가? 할 테지만 그 최전에서 총알받이가 된 형국이라 그 피해는 더 직접적이고 더 크다. 그에다가 그 진원지로 신천지라는 개신교 교파가 지목됨에 따라 이번 사태 전개에서 문화부는 그 주축으로 활동 중이다. 부 개명을 고려한다. 코로푸나부 로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