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아침 출근길 버스에서 아이패드로 드라마 몰아보는 어떤 직장인 육신 썩어문드러져 이젠 흔적도 남지 않았을 보들레르가 21세기 대한민국 서울에 환생해 출근길 버스를 타고는 광화문으로 출근하면 어떤 시를 읊조렸을까 각중에 궁금과 의뭉함이 뇌리를 때린다. 허무? 권태? 나른? 멍함? 숙취? 피곤? 이들의 총합체요 이피터미epitome인 이 시대 직장인 중에서도 그런대로 제법 똘망똘망한 이가 있어, 출근길 버스에서 아이패드로 어떤 드라마 밀어내기 시청하는 삼십대 남자도 개중 하나리라. 그 강고할 것만 같은 예수조차 절대의 권좌에서 밀어낸 가정혁명, 홈 쿠데타 주축이 〈드라마〉란 말 어떤 놈이 했던가? 내가 출근길 버스에서 보니, 드라마 소비 주체는 흔히 생각하듯 여성이 아니라 젊은 직장인 남성이요, 그 출근길에 드라마 몰아보기를 즐기는 그들만이 나태와 나른에서 언제나 해방..
작가 어시스턴트로 잠입해 촬영한 '표현의 부자유' 어느 분야도 다 그렇겠지만 기자라는 족속은 좀 훈련이 쌓이다 보면, 희한한 생존본능을 체득하게 된다. 이른바 임기응변이 그것인데, 현장에 가서 부닥치다 보면, 나도 모르는 이런 능력이 불뚝불뚝 솟아나곤 한다. 작금 일본 '2019 아이치 트리엔날레'가 직면한 우스꽝스런 상황을 이 사진만큼 명징하게 드러내는 장면 있을까? '表現の不自由展(표현의 부자유전)'이라는 글자 큼지막한 저것은 이 대회 저 코너 팜플렛이다. 언론의 자유, 표현의 자유가 억압된 현실을 고발한다는 취지에서 기획한 이 코너가 역설적으로 그 '표현의 부자유'라는 외적 압력에 따라 전시가 중단되고, 저들 작품이 철거되는 비운을 맞았다. 그렇다면 저 팜플렛은 누가 저기다 놓았을까? 모른다. 어이없는 전시중단과 전시작품 철거를 반대하는 사람일 것..
Degradation of Grapes 포도가 장건을 통해 서역으로 처음 중국 땅에 들어왔을 적에 한동안 이문화異文化 신문물新文物 취급을 받았다. 그런 까닭에 포도송 같은 노래도 나왔다. 포도는 생업이다. 생업이란 무엇인가? 먹고 팔기 위함이다. 그런 포도가 장식이 되었으니, 뭐 저리 제목 함 붙여봤다.
아마리 맛때가리 존나 아리마센요 드뎌 내 진면목이 통하기 시작했다. 그릇 치우며 (그릇가게 종업원이) 하는 말이 "오이시이?" 내가 대답했다. "아마리 맛때가리 존나 아리마센요" *** 2년 전 오늘, 그러니깐 2017년 8월 4일, 아마 베네치아가 아닌가 하는데, 그에서 작성한 글이다. 시국이 시국이라 재방한다. 아베 이노무시키
발악하는 여름을 허무는 오동 가을은 소리소문 없이 오동나무 열매와 함께 여름을 허문다. 뚝뚝 떨어져 짝짝 짜개지는 칠엽수 열매 보노라면 이 지랄 같은 여름도 실은 마지막 헐떡임임을 안다. 소나무가 죽기 전엔 솔방울 우박같이 쏟듯이 여름이 발광이다.
아베 신조와 닌텐도 Taeshik KimMay 3, 2014 · 아드님이 노동절 이래 6일간의 휴가를 광양에서 보낸다고 그제 떠났다. 짐을 싸는 아드님더러 마누라가 이랬다. "닌텐도를 어째 안 챙기냐?" 아드님 대답이다. "나 요새 닌텐도 안하는 거 몰라? 아베 물러날 때까지 닌텐도 안해" 아베를 바라보며 일본에 대한 무한한 적개심을 태우는 아들놈을 보는 나는 몹시도 씁쓸하다. 또 다른 폭력이 자라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랑과 이해를 가르쳐도 모자랄 판국에 아베를 빌려 적개적인 내셔널리즘이 저 14살짜리 어린아이 뇌리까지 파고든다.
니혼진데쓰까라 싸가지 잇빠이 아리마센요 *** 날도 덥고, 아베는 지랄하고, 이래저래 열받는데 July 31, 2017 베네치아에서 올린 포스팅을 재방한다. 아마 이에 대한 보복이 오늘 화이트리스트 제외인가 보다. 나뿐노무시키 개노무시키 한참 찍는데 이른 아침 경건한 자세로 성당에 들어선 동양계 신부임이 분명한 남성이 세숫대야 물로 고양이 세수를 하시고는 예수상에 예를 표한 다음, 살모시 다가와선 아직 개방시간이 아니라며 시간표를 보여주며 이 라인은 넘지말라 부탁한다. 와까리마시타 스미마센요 니혼진데쓰까라 싸가지 잇빠이 아리마센요 라는 말을 남기고 표연히 사라지는데 이래선 아니되겠다 싶어 신부님께 예를 표한다는 것이 그만 나도 몰래 합장하고 말았네? 종교는 통하니깐 뭐. .
익어가는 여름 여름이 간다. 정점 찍었으니 내리막길만 있을 뿐 맺힌 방울 가기 싫다 떼굴떼굴 구른다. 그래 구르자 이걸 누군간 녹조라 했던가? 난 녹조가 좋기만 하더라. 개구리밥 아래 숨은 청개구리 그리 외친다. 목 뻐근해 고개 들었더니 수채화다. 로터스 그래도 폭음이 좋다며 질퍽한 여름을 만끽 혹닉한다. 조계사 여름은 또 이렇게 가나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