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런저런

눈이 호강한 남도 납매蠟梅 장성 땅 온 김에 이 무렵 빠뜨릴 수 없는 납매蠟梅 감상에 나선다. 방울샘길 주인장께 전갈하니 지금이 한창이란다. 말 그대로다. 분내음 경천동지라 간밤 하남정사 찌든 담배 내음 묻어버린다. 이대로 나서면 분향한 강림 부처라 할듯 푸르른 하늘과 만난 노랑 하늘까지 노랑 물들인다. 이번 겨울도 널 만나 눈이 호강하고 코가 호강했다 해둔다.
불대산 물들인 일출 동쪽 불대산 너머로 해가 뜬다. 독거노인 거처로도 빛이 새어든다. 하남정사 동산 우흐로 해가 고개를 들이민다. 해는 떠서 좋고 뜨기전도 좋다.
청춘스케치 이규형 감독이 갔다고 '청춘스케치' 이규형 감독 별세…향년 63세 2020-02-08 17:45 박중훈 강수연이 주연한 《미미와 철수의 청춘스케치》'(1987)는 시대의 아이콘이었다. 이 시대가 그의 황금기 아니었나 하는데 이듬해 《어른들은 몰라요》역시 흥행에서도 성공했다고 기억한다. 그의 근황이 근자에는 없었는데 무슨 일이 있었는지 향년 63세라는 나이에 느닷없는 죽음을 전하고 갔다.
나는 자연인이다..칡캐기의 즐거움 전라도 장성 땅 하남정사 지키는 독거노인 있어 주말 맞아 위로 방문 겸 뒷산이 칡덩쿨 천지라 지뢰 제거하는 심정으로 그 잡풀 뽑으러 행차했으니 옛날 생각하다 한 뿌리 캐곤 나가 떨어지고 고고학 하는 인간 동원했더니 현장 떠난지 오래라 버벅버벅 대다가 그래도 나보단 낫더라. 뿌랑지 하염없이 밑으로 뻗어내리니 개중 어떤 칡은 뿌리보다 줄기가 크다. 둥구리 하는 심정으로 매고 내려온다. 가랑이 걸턴 저 검댕이 칡덩쿨이라 한 짐이다. 약이 잔뜩 올라 씹으니 물컹하다. 온산이 칡이라 내년 겨울 다시 캐리라.
BTS at SBS SuperConcert in Daegu SBS unveiled the first lineup of 'SBS Popular Song Super Concert in Daegu' held in Daegu next month. BTS, Zico, SF9, The Boys, and Cherry Bullet, are included. Tickets for the performance at Daegu Stadium Main Stadium on the 8th of next month can be booked on the SBS mobile app from 10 am to 24 days. ( yonhapnews )
신종코로나에 돌씽이 급격히 증가한다 신종코로나가 확 바꾼 우리 일상…손잡이 접촉기피·알코올 휴대 2020-02-08 09:10 설문조사서 "일상 변화 없다" 10% 불과…감염 우려 '만성화' 운동 강사들도 마스크 쓰고 수업…임신부들은 '반강제 자가격리' 우리 공장 기사지만 실상을 제대로, 그리고 처절하게 반영치 못했으니 이번 사태가 부른 일상을 정리한다. 1. 급격한 돌씽의 증가..부부 싸움 졸라 많아져 아예 갈라서기도 하니, 나는 그 직전까지 간 상태다. 나는 밖에 나가서 돈을 벌어오는 절대지존. 퇴근시간만 되면 귀가가 싫다. 들어서자마자 마스큰 우쨌느냐? 삶아목었나. 왜 손은 안씼냐? 집안에 팔순 장모 있는거 안보이냐 짜증과 분노가 치솟아 오른다.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는 분란과 이혼을 기하급수적으로 증가케 한다. 내 집을 마이 하우스라 ..
Headlock 헤드록을 순우리말로는 찡김이라 하며, 그 동사적 표현은 찡군다, 찡긴다고 한다. 찡기마 아푸다. 아푸마 죽는다.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바꾼 졸업식 풍경 아들놈이 졸업했다. 중학교까진 대안학교 다니다가 특목고인지 하는 대학로 동성고를 다녔는데 적응이 쉽지 아니했을 터 그래도 겨우계우 어찌저찌 졸업이란 걸 하니 신통방통하다. 오지 말라 했단다. 우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광풍에 학교가 그리하기로 했단다. 더불어 졸업식은 강당이 아니라 각 교실에서 하기로 했단다. 한데 교실졸업식이 아니라 복도 졸업식이다. 학부모들은 모조리 복도에서 대기한다. 선생도 애들도 모조리 마스크 뒤집어 썼다. 날더러 늦지말라 명을 거역하지 말라 신신부탁하던 마누란 뒤늦게 헐레벌떡 나타나 따발총이라 왜 마스크는 하지 않았느냐 여기 마스크 안한 사람 누구냐 하긴 그러고 보니 나만 주둥이 내놨다. 눈치가 좀 보이긴 한다. 첨엔 창문 너머로 교실 안을 들여다봐도 애가 보이지 않아 내가 반을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