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Anger
구혜선-안재현 칠흑대전漆黑大戰 구혜선-안재현 진흙탕 싸움…"정신 치료" vs. "유령 취급"(종합)송고시간 | 2019-08-21 22:26법률대리인·회사 제치고 서로 SNS로 맞불…감정 격화 아름다운 이별없다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이들을 보니 그 직전 비슷한 길을 가다가 적어도 겉으로는 깨끗한 모습을 연출한 송중기-송혜교 쌍송씨雙宋氏 대전이 그 조용함에서 신비로움을 줄 정도다. 한밤중, 이제는 일이 끝났겠지 하며 빈둥빈둥 피둥피둥 동네 누비는데 삐리릭 휴대폰이 울려 찍히는 이름 보니 우리 방송담당이라, 오늘 죙일 이용마 타계로 후달린 우리 방송팀 또 무슨 일인가 싶어 받으니 "안재현이가 치고 나왔다"면서 관련 기사 넣었으니 봐달란다. 살피니 아래 기사라... 안재현 "구혜선과 결혼 후 정신과 치료 등 버거운 시간"송고시간 |..
Former Seoul Station It has been transrirmed into a gallery. 전시관으로 변한 옛 서울역사 지금은 문체부 산하 어떤 단체가 제대로 활용하는둥 마는둥 하는 구서울역사 이거 제자리를 빨리 찾아야 한다. 서울 도심 이런 유산을 이런 식으로 팽개칠 수는 없다.
헬기까지 파는 MBC, 어쩌다 이 지경까지 정수장학회 기부 축소 등 MBC 세부 비상경영안 마련송고시간 | 2019-08-21 14:31인건비 축소와 프로그램 효율화 기조 등 KBS와 비슷 한때는 신이 내린 직장이라는 말까지 듣던 지상파 방송사들이 요새 몰골이 말이 아니다. 생존까지 위협받는 지경이라, 가뜩이나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불공정보도 논란에 휘말려 신뢰도 바닥까지 떨어진 이들이 정권이 바뀌고, 그에 따른 적폐경영진까지 교체된 마당에 야심차게 재기에 시동을 걸었지만 영 말이 아니다. SBS는 상대적으로 낫다는 말이 있기는 하나, 이 공장 역시 내홍이 만만잖거니와, MBC와 KBS는 그 위기감이 더해서 적자폭을 줄이려고 그야말로 안간힘이다. 얼마전 KBS가 이른바 자구책을 내놓자, MBC 역시 21일 오늘 비상경영안이라는 것을 내놓았다...
마침내 한겨레 1면에 오른 조국 나는 언제나 언론을 진보 보수로 분류하는 방식을 배척한다. 그 자리에 언제나 친여 / 반여라는 말로 대체한다. 이리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나는 우리 언론 혹은 그것이 대표하는 우리 사회를 진보 보수로 가를 수 없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내가 생각하는 진보 보수랑 우리 사회에 통용하는 그것은 왕청나게 다르다. 언제나 우리 언론에는 친여/반여 두 성향만 존재할 뿐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살피건대 이른바 조중동이 반여 성향임은 말할 나위가 없고 그 반대편에 경향신문과 한겨레신문이 친여 성향임도 새삼스럽지 않다. 경향과 한겨레 둘만 떼어놓고 보면 후자의 친여 성향이 더욱 노골적이다. 법무장관 후보자 조국을 둘러싼 사태 전개 보도를 보건대, 그네들이 원했건 하지 않건, 경향신문은 어제부터인가 그제부터 1면에다가 이..
이승을 해고한 이용마 기자 이용마 MBC 기자 복막암 투병 끝 별세송고시간 | 2019-08-21 07:33 "세상은 바꿀 수 있습니다" 해직언론인 상징 故이용마송고시간 | 2019-08-21 08:12文대통령 두 차례 병문안…복직 후 휠체어 타고 출근도 하늘은 착한 사람한테는 복을 내리고, 악인한테는 벌을 내린다 했지만, 세상이 모질어서인지, 아니면 그런 하늘이 사기꾼이어서인지 그런 일은 내 반백 인생에서 보도듣도 못했다. 당장 내 주위를 봐도 아부꾼 사기꾼이 언제나 득세했으니, 그들이 눈과 귀를 가로막고는 권력을 농단했으니, 그 틈바구니에서 돈과 권력에는 초연하거나, 저항하는 사람들은 모조리 처단되었다. MBC 이용마 기자가 기나긴 투쟁 끝에 마침내 MBC로 복귀하던 그 순간을 기억하는 나는 착잡했다. 박수갈채 속에 방송사 사..
도굴의 환희 SEOUL 廣津區 阿嵯山城 / 서울 광진 아차산성 발굴현장에서
구혜선 안재현 파경사태에도 어김없는 "허위사실 유포" 구혜선-안재현 소속사 "문보미 대표 관련 허위사실 법적대응"송고시간 | 2019-08-19 19:36"누구보다 이별 원하지 않았으나 각자 입장 대변 어려워" 연예인 송사와 관련해서는 언젠가부터 언제나 이런 패턴의 관련 소식이 따르는 시대다. 송중기 송혜교 두 쌍송씨雙宋氏 이혼 사태 때도 그랬으니, 오죽 유명한 스타부부인가 싶어 그 만남과 결혼에 이르는 과정만큼이나 그것이 느닷없는 이혼을 선언하고 나섰을 적에 뒷담화까지 없겠는가 싶지만, 암튼 찌라시가 이 시대를 이해하는 키워드 아닌가 싶다. 하긴 찌라시 혹은 그것이 대표하는 가짜뉴스를 꼭 이 시대 전유물이라 할 수만은 없으니, 시대를 막론하고, 그리고 장소를 막론하고 진실 혹은 팩트fact보다는 풍문과 소문이 세상을 지배했다. 가짜뉴스 가짜뉴스라 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