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발굴성과를 내야 하는 폼페이유적, 이번에는 글레디에이터 '검투사들의 혈투'…伊 폼페이서 2천년된 벽화 발굴송고시간 | 2019-10-11 22:26 요새 폼페이 유적 발굴 홍보가 뭔가 기획에 의한 흐름에 위치하지 아니한가 할 정도로 그 의도성이 강하게 다가온다. 부쩍부쩍 새로운 발굴소식을 전하는 폼페이 당국의 보도자료가 외신을 타고 연일 배포된다. 한데 그 발굴소식이란 것들을 보면 어째 뭔가 좀 모자란 느낌이 짙다. 조막디 만한 발굴성과를 침소봉대한다랄까? 그런 느낌이 무척이나 짙다. 이런 흐름이 간취되는 다른 곳으로 이집트 룩소르 유적이 있다. 이곳에서는 듣자니 툭하면 이집트 당국에서 카이로 주재 특파원을 불러제끼는 발굴쇼를 벌인다고 한다. 발굴소식은 즉각즉각 공개되고 공유되어야 함은 물론이다. 다만, 폼페이 홍보를 보면 내 보기에 일정한 패턴이 있어, 저..
#BTSinRiyadh BTS 사우디 입성에 아랍 아미 들썩…리야드 보랏빛으로 '반짝'송고시간 | 2019-10-11 09:0411일 비아랍권 가수 최초 스타디움 공연…"팬들 만날 생각에 설레"빅히트 "3만명 규모"…입국장부터 리허설 현장 밖까지 팬들 환호 방탄소년단 사우디 공연 취재를 위해 리야드에 입성한 이은정 기자가 1신을 보내왔다. 예상대로 통신 환경이 원활치 못하다 해서 고생을 더 많이 하는 모양이다. 일전에 잠깐 말했듯이, 리야드 공연에 기자를 파견해야 하느냐를 두고 나로서는 조금 고민이 없지는 않았다. 무엇보다 여성기자가 취재활동을 펴기에는 여러 제약이 있다는 후문도 있었고, 더구나 그곳으로 들락하는 일정이 살인적이었던 까닭이다. 그래도 중동 지역 공연이라는 의미가 없지는 않은 듯해서, 현지 취재를 결정했고, 경영..
두 사람이라 일이 곱배기가 된 노벨문학상 올해 부문별 노벨상은 한국시간 기준으로 대개 오후 6시30분쯤 발표했다. 한데 문학상은 저녁 8시라, 스웨덴한림원이 나를 골탕 먹이려 부러 시간을 늦잡은 모양이다. 수상작가 발표 소식이 힌줄짜리 긴급기사로 배포된 시점은 우리 시간으로 8시3분. 작년 심사위원단이 미투에 휘말리는 바람에 발표하지 못한 작년치까지 두 수상자가 동시에 발표되는 바람에 일감이 두 배로 늘었다. 부서별 업무 분장이 이뤄지는데 노벨문학상 발표 관련 스트레이트 기사는 국제부가 전담하고 기타 수상작가 소개와 작품 세계 전문가 멘트는 문학을 전담하는 문화부 소관이다. 물론 둘은 따로 놀지 않아 적절하게 버무려 관련 기사를 작성해 내보낸다. 2018 수상작가 올가 토카르추크는 좀 고생이 심했는데 올해 수상작가 페터 한트케에 견주어서는 덜 ..
유시민이 벌집을 만든 KBS 오늘은 KBS가 하루죙일 쑤셔놓은 벌집이었다. 그 분란 단초를 유시민이라는 유투브 작가 - 그 자신은 요새 기자라는 말을 자주 하더라만 -가 촉발했다는 점에서 이채로운 점이 있다. 직접 사건 발단은 이렇다. KBS, 김경록 인터뷰 논란 지속에 조사위 구성송고시간 | 2019-10-09 21:54"이른 시일 내 결과 발표"…조국 관련 특별취재팀도 운영 어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을 초청한 인터뷰를 방송하면서, 지난달 10일 이뤄진 김 차장의 KBS 인터뷰 내용이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가뜩이나 조국 사태를 둘러싸고, 한국사회가 두 진영으로 나뉘어..
노벨문학상...혹시나 했던 한강 [3보] 노벨문학상 한트케·토카르추크…올해·작년 수상자 동시선정송고시간 | 2019-10-10 20:31"한트케, 인간 체험의 갈래와 개별성 독창적 언어로 탐구한 작품 써""토카르추크, 경계를 가로지르는 삶의 형태를 구현하는 상상력 작품에 담아" 몇년전까지만 해도 노벨문학상이 발표하는 날이면 언제나 시인 고은 씨 집은 취재진으로 장사진이었으니, 언제나 그가 가장 유력한 한국작가라 해서, 혹시나 그가 한국 문학사상 최초의 노벨상 수상작가가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 때문이었다. 그런 시절이 내 기억으로는 10년 이상 계속되었으니, 기자들도 환장할 노릇은 노벨상 작가는 점치기가 힘든 까닭이었고, 예상을 빗나가기 일쑤였던 까닭이다. 언제였을까? 귄터 그라스였는가? 오르한 파묵이었던가? 이 사람은 좀 묘했는데, ..
우여곡절 끝에 다시 전시장 앉은 평화의 소녀상 소녀상, 日관객 앞에 다시 앉다…극우 반발에도 1천명 인파 몰려(종합)송고시간 | 2019-10-08 18:33 日정부 압력·극우 협박으로 중단 두달여만…폐막까지 1주일 전시추첨으로 뽑힌 소수 관객만 동영상 촬영 없이 가이드 동행 관람 가능30명씩 2회로 관람객 제한…관람 희망자 대거 몰려 23대1 경쟁률"전시방식 여전히 억압적" 비판…극우 나고야 시장은 전시재개 항의작가 김운성 "아쉬움 있지만 어려움 이겨내고 전시 재개 긍정 평가" 뭐 좋게 봐주자. 노이즈 마케팅이라고 말이다. 좀 장사가 안될 거 같으니, 부러 논란을 만들어 관심을 한참 끈 다음, 드라마틱하게 전시를 재개했다고 그렇게 좋게 생각하자. 아이치트리엔날레...솔까 누가 관심이나 둔단 말인가?그들이 원했건 하지 않았건, 이 트리엔날레는 소녀상..
프랑스로의 외출에 제동이 걸린 다빈치 비트루비안 맨 Vitruvian Man 다빈치 걸작 '비트루비안 맨' 佛 루브르행 좌절되나송고시간 | 2019-10-09 02:46伊법원, 문화재보호단체 제기한 대여금지 가처분 인용 이런 일이 실은 국가간에 빈발한다. 가찹게는 한국에서도 이 비스무리한 사건이 있어 국립중앙박물관이 보유한 금동반가사유상 해외 전시건에서 반출을 허가해야 하니 마니 하는 문제를 두고 당시 문화재청장 변영섭이 사단을 일으킨 적도 있다. 이 문제는 실은 가볍게 볼 사안은 아니다. 중대한 논점이고, 논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는 측면을 다분히 함유한다. 유럽은 작금 레오나르도 다 빈치 붐이다. 올해인가가 그의 탄생 500주년이라 이를 기념하는 전시가 봇물 터지듯 하거니와, 그에 맞추어 불란서랑 이태리가 모종의 문화 협력을 하기로 하고, 이태리에 소재한 다빈치 작품을 불란서가..
Excavation Sites experienced via VR by Korean NRICH 올들어 문화재청 보도자료 배포 시스템에 중대한 변화가 있으니, 외국에도 알릴 만한 소식은 영문판을 동시에 배포한다는 점이다. 당장은 귀잖다 해도, 이리 나아가야 한다.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는 듯해서, 그것을 밀어부친 나로서는 보람이 없다고는 할 수 없다. 진즉에 이리했어야 하지만, 언제까지 우물안 개고리였다. 나는 이런 문화재계 움직임이 서서히 확대하리라고 본다. 언제까지 마스터베이션만 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닌가? 국립문화재연구소,『2018 한국고고학저널』 발간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한국고고학의 주요 발굴조사 성과를 담은 잡지 형식의 보고서인 ?2018 한국고고학저널? 국·영문판을 발간하였다. 『2018 한국고고학저널』은 2018년도에 학계와 언론으로부터 주목을 받았던 매장문화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