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당당탕 서현이의 문화유산 답사기

문화재 보호각으로부터 해방될 권리

by 서현99 2022. 6. 13.
반응형

야외에 있는 문화재는 보호각이 씌워져 있는 경우가 많다. 물론 아닌 경우도 많다.


보호각 설립의 일반적인 지침은 아마도 문화재가 비, 바람 등 자연환경의 영향을 직접 받지 않도록 하면서 주변 환경과 조화를 이루도록 하는 것일 거다.

괴산 각연사 통일대사탑, 산 정상에 다다른 능선에 있다. 보호각이 없다.



이와 관련해서 기사를 찾아보니 이미 2006년도에 문화재 보호각의 여러 문제점에 대해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심포지엄이 있었다.


아마도 이 심포지엄 이후 서산 마애삼존불상의 보호각이 해체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전국의 많은 문화재 현장을 다녀보면 여전히 문화재 보호각은 천차만별이다.


문화재 보호각이 꼭 필요한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곳도 분명히 있다.

앞에서도 얘기한 서산 마애삼존불상의 경우 보호각을 해체하고 난 이후 관람환경이 좋아진 것은 두 말할 필요가 없다.

서산마애삼존불상의 보호각을 철거하고 햇빛에 비추는 “백제의 미소”를 볼 수 있게 되었다.



그렇다고 모든 문화재 보호각을 철거해야 한다는 것은 아니다.

다만 방문객이 문화재를 제대로 볼 수 없는 형태의 보호각은 개선해야 한다.

보호각이 꼭 필요하다면, 설계하고 만드는 사람들은 이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아래 사진은 증평군에 있는 미암리 석조보살상의 보호각 개선 사례이다. 사진만 봐도 어느 쪽이 나은지 알 수 있다.


증평 미암리석조보살입상 보호각 개선 전(사진 : 증평군 정찬교 학예연구사 페이스북)


증평 미암리석조보살입상 보호각 개선 후(사진 : 증평군 정찬교 학예연구사 페이스북)


보호각으로 꽁꽁 싸매고, 창살로 가둬놓은 문화재를 해방시켜야 한다.

함안 대산리 석조불상, 네 벽에 창살만 없애도 시원하다.


문화재 보호각으로부터 해방될 권리가 있다!


강진 백련사 사적비, 보호각이 넓고 벽체가 없어 관람에 방해되지 않는다.



이런 노력과 고민은 지자체에서만 해야 할 것인가?

최근 몇 년동안 문화재청에서는 전국의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을 추진했다. 안내판 형태와 문구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주고 예산을 투입했다.

이제는 문화재 보호각도 형태와 개선안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