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

비실비실해서 더 중요한 할미산성

by 한량 taeshik.kim 2020. 7. 8.



고구려를 흔히 산성의 나라라 하지만 신라 역시 그에는 못지 아니해서 신라산성이라 할 때 특유한 이미지가 있으니 이 친구들 열라 산성쌓기 선수들이라 본래 남은 신라시대 성곽 흔적을 보면 기똥차다.

그에 견주어 용인 할미산성은 대단히 독특한 신라산성인데 비실비실함이 완연해서 전연 신라산성 같지가 않다.


 



우선 이 할미산성은 성벽을 물론이요 내부 건물이 있었을 만한 곳은 대략으로 거의 다 판 셈인데

첫째 성벽이 비실비실하고

둘째 내부서 팔각형 건물지 서너동인가까지 흔적이 발견되기는 했지만 기와가 거의 발견되지 아니해서 이른바 위세와 권위를 뿜을 만한 흔적은 없었지 않느냐 한다.


 

 



초창기 발굴부터 죽 살폈으니 올해까지 7차에 걸친 발굴성과를 봐도 비실비실은 변함이 없다.

그래서 내심 첨에는 만들다 만 산성 혹은 아주 잠깐 쓰고만 산성 아닌가 했다.



하지만 꼭 그리 보기도 힘든 게 성 내부에선 상당 기간 체류를 염두에둔 저와 같은 저장시설이랄까 하는 흔적이 곳곳에서 드러난다는 점이 의뭉함을 주기 때문이다.




대체로 남사면에 산성과 관련시설을 축조하거니와 그 점에서 언제나 이곳에 서면 의의한 점이 바로 저 전면 석성산과 그에 똬리를 튼 석성산성이다.

다만 유감스럽게도 저 석성산성은 군부대 주둔지라 제대로 조사가 없다.



이 할미산성과 석성산성은 현재도 도로가 나 있거니와 그 옛날에도 틀림없이 교통로 목을 지킨다.

양쪽에 성을 쌓아 방비한 쌍성인 셈인데 내심으론 저 석성산성이 모성母城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비실이 할미산성은 비실비실해서 중요함을 더하는 곳이다.

 

 

*** related article ***

 

 

 

 

할미산성, 종잡을 수 없는 돌무지와 등산로

국가 사적은 되지 못하고 경기도기념물인 용인 할미산성이 올해 제7차 발굴조사 중이다. 조사단은 한국문화유산연구원(원장 현남주), 용인시 의뢰다. 올해는 발굴규모가 작다. 예산도 1억5천 만�

historylibrary.net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