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호철의 잡동산이雜同散異

조선후기 완산향교의 살구나무

by 한량 taeshik.kim 2020. 9. 27.


1887년(고종 24) 지방 화사(畵師) 나능호(羅能浩)가 완산 향교에 봉안된 것을 모사한 《공자행단현가도(孔子杏壇絃歌圖)》

여기는 살구나무이다.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에는 1734년작으로 되어 있다. 화제를 보지 않아 어느 것이 맞는지는 모르겠다.


*** related article ***

행단杏壇 : 살구나무를 뽑은 은행나무

 

행단杏壇 : 살구나무를 뽑은 은행나무

김태식 선생이 실시간 방송에서 과장해서 이야기를 했기에 어쩔 수 없이 참전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제대로 쓰려면 일 주일쯤은 자료를 정리해야 할 듯합니다. 조선에서 행단의 행이라는 나무�

historylibrary.net

 

***

 

이에 대한 아래와 같은 논급이 있어 소개합니다. 

 

안녕하세요? 제가 이 그림에 대해 공부한바가 있어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몇 마디 남깁니다. 그림의 제기(題記)와 여타의 기록을 종합해서 보면, 이 그림의 모본은 17세기 중반 중국에서 들여와 함흥의 문회서원에 봉안한 것이고, 1887년에 함경도관찰사인 이돈하(李敦夏, 1824-?)가 나능호를 시켜서 이 그림을 모사한 것으로 보입니다. 제기 끝에 ‘완산세장完山世藏’이라고 되어 있는데 이돈하의 본관이 완산이라서 그리 적은 것으로 추정되며, 완산향교와는 무관한 것으로 생각합니다. (신민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