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183

자목련, 타잔 같이 나무 타고 오른 연꽃 응달이라 그런가? 동족이 다 지고 난 뒤에서야 만발하는 자목련이다. 연꽃이 나무 타고 오른 줄 알았다. 자목련은 타잔蓮이다. 2020. 4. 13.
유리도 뚫는 봄 봄은 대지만 뚫지 않는다. 차창도 뚫어버린다. 그 인이 하도 깊어 쳐박혀선 나올 줄 모를 뿐이다. 봄은 인이요 벽癖이다. 만발한 사쿠라 욕정 참지 못하고 자동차 유리창으로 뚫어 박혔다. 2020. 4. 3.
이짝저짝 천지사방이 봄이라 저 높이 계곡이랑 언덕배기 두둥실 떠댕기는 한 점 구름마냥 외로이 나는 거닐다가 각중에 보았노라 한 무데기 한 떼거리 사꾸라 피어 넘실대는 모습을 I wandered lonely as a cloud That floats on high o'er vales and hills, When all at once I saw a crowd, A host, of golden sakuras; 2020. 4. 2.
참꽃, 그리움 되어 아롱한 붉음 물컹한 봄이 꽃 중의 꽃 참된 꽃 참꽃을 흐드러지게 피운다. 소나무 사이 비집고 짓이긴 햇살에 붉음은 고움이 되어 정념으로 불탄 가슴 그리움 되어 아롱아롱하다. 경주 경덕왕릉 소나무 숲이다. Azalea digging through a pine forest, Gyeongju photo by oh seyun 2020. 3. 26.
Anticonronavirus Palace Gyeongbokgung Palace, Seoul 景福宮 경복궁 No tourist amid the spread of novel coronna virus 2020. 3. 23.
기왓골 내린 봄물 각중이었다.느닷없었다. 쳐다보니 봄이 왔더라. 봄이 흐드러졌더라. 그래도 봄은 왔더랬다. 2020. 3. 23.
봉준호 기다리는 취재진 봉준호가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조금전 대략 여섯시쯤 공항을 빠져나왔습니다. 그를 기다리는 취재진 현장 나간 우리 영화팀 이도연 기자 촬영입니다. 2020. 2. 16.
서리맞은 배추 서리 맞은 배추 전날 무단 외박했다 야구방망이로 얻어터진 이장님 뺨따구보다 푸르다. 2020. 2. 9.
The Amazon River 2020. 2. 3.
다시 만발한 게발선인장 언제나 이맘쯤이면 김천 게발선인장이 만발하는데 이번에도 어김이 없다. 엄마가 어딘가 놀러갔다가 이파리 꼬다리 하나 따와서 꽂은 것이 저리 밀림이 되었다. 하나 뜯어가서 남영동 저택에 옮기자니 마눌님 왈.. 멀쩡한 난도 죽이는 마당에 2020. 1. 24.
나는 자연인이다 칡 캐서 팔아 용돈벌이하던 시절이 있었다. 신내끼 값 쳐서 줬는데 이게 웬 떼이나 해서 심산유곡을 뒤져 땅을 팠다. 것도 한겨울에만 장사가 됐으므로 이맘쯤 꽝꽝 언 가시밭 덤불을 헤쳤다. 2020. 1. 13.
임택근 1932~2020 임택근任宅根(1932년 12월 1일 ~ 2020년 1월 11일) MBC 제공 그의 경력 중에 잘 다뤄지지 않는 것으로 연세대총동문회 활동이 있다. 그는 오래도록 그 사무총장인가로 재임한 것으로 안다. 2020. 1. 12.
펭수와 BTS, 두 제패制霸의 만남 BTS, 골든디스크 음반도 대상…"아티스트 노력 정당하게 가닿길"송고시간 | 2020-01-05 20:43음악시장 상황 겨냥 '일침' 주목…"2010년대 잘못된 점들 끝내야"음원·음반부문 동시 석권…펭수와 '대세 만남'도 눈길 이제나저제나 했다. 언제 저 둘의 만남이 이뤄질까 했다. 그런 그들이 마침내 조우했다. 조우하고는 춤도 추고 했단다. 세계를 제패한 방탄소년단이 대한민국을 정복한 펭수와 만났다. 문제는 쪽수 1대 7인데, 적어도 이 자리만큼은 펭수 1마리가 럭키 세븐에 밀리지 않았나 보다. 2020. 1. 5.
WINTER 2020. 1. 5.
남도 땅 납매臘梅 소식 아무래도 따뜻한 겨울 분명 작년에 그 주인이 말하기를 성탄절에 피기 시작했다 해서 지금쯤은 활짝 폈을 듯해 지인을 장성땅으로 급파했더니 이런 사진을 보내온다. 그 짙은 향기에 보는 이 쓰러질 지경이라 한다. 엊저녁 지인을 통해 순천 금둔사로 기별을 넣었더니 거긴 두 송이 피었으니 2주 뒤에 오란다. 황매黃梅가 폈다. 봄이 성큼 다가온다. 2020. 1. 5.
애탐이 핏덩이로 변한 마가목 다른 친구들은 다 꼬꾸라져 나신裸身인데 쥐뿔 뭐 잘났다고 저리도 아둥하고 바둥하는고? 그러니 왜 그리 단심丹心 토로 했던고? 애탐이 지나치면 핏덩이가 된다더라. 2019. 12. 27.
석조반가문인상石造半跏文人像 셀카질 하시는 중 2019. 12. 27.
농가무 연말연시엔 농가무야 한다. 사람끼리도 농가묵고 참새끼리도 농가묵고 사람과 참새도 농가무야 한다. 2019. 12. 27.
자기야, 깨물어 주고 싶어 지고지순한 사랑 아니겠는가? 미저리 같은 사랑 그런 피 튀기는 사랑을 하라. 2019. 12. 18.
청자양각연판문호靑磁陽刻蓮瓣文壺 청자양각연판문호靑磁陽刻蓮瓣文壺라는 것인데, 12세기 무렵 유물로 보는 경향이 많은가 보다. 찻잎 같은 걸 보관하는 데 썼던 모양이다. 호림박물관 소장품으로 전시가 이뤄지나 보다. 호림박물관, 도자기와 사경으로 꾸민 소규모 기획전송고시간 | 2019-12-16 06:27신사분관서 내년 2월까지 열려 2019. 12. 16.
진세연, 심쿵 눈맞춤? 우리 공장이 이 사진을 발행하면서 이렇게 썼다. 진세연, 심쿵 눈맞춤(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진세연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12jin90@yna.co.kr 2019. 1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