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

청자양각연판문호靑磁陽刻蓮瓣文壺 청자양각연판문호靑磁陽刻蓮瓣文壺라는 것인데, 12세기 무렵 유물로 보는 경향이 많은가 보다. 찻잎 같은 걸 보관하는 데 썼던 모양이다. 호림박물관 소장품으로 전시가 이뤄지나 보다. 호림박물관, 도자기와 사경으로 꾸민 소규모 기획전송고시간 | 2019-12-16 06:27신사분관서 내년 2월까지 열려
진세연, 심쿵 눈맞춤? 우리 공장이 이 사진을 발행하면서 이렇게 썼다. 진세연, 심쿵 눈맞춤(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배우 진세연이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간택-여인들의 전쟁' 제작발표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2.12jin90@yna.co.kr
눈처럼 내린 서릿발 서울엔 서리도 안내린다. 원주 반죽동 은행 단풍 보러 갈 때니 대략 한달쯤 전이었을라나? 아침 일찍 나서 서울을 벗어나니 온통 서릿발이었다. 어제 아침 외암마을엔 서리가 눈처럼 내렸더라.
Pengsu-like Face 1,600 year old human faced earthenware excavated at Sowol-ri site in Gyeongsan 경산 소월리유적 출토 인면문토기 by Seyun Oh
겨울철 거돈사지 The Historic Site of Geodonsa Temple, Wonju 원주 거돈사지 原州居頓寺址
132억원에 팔려나간 김환기 '우주' 23일 크리스트 홍콩경매에서 131억 9천만원(8천800만 홍콩달러)에 팔려나간 김환기 1971년 작 '우주 5-IV-71 #200'.역대 한국미술품 최고 경매가다. 연합뉴스 강종훈 기자가 현장 취재가서 촬영했다. 덧붙이건대 이 작품이 나로서는 추상성이 상당히 약하다. 누가 봐도 저건 밤하늘 별자리 주기운동을 모티브로 했음을 안다.
Changdeokgung Palace, Seoul 昌德宮 | 창덕궁 For more information, see below https://en.wikipedia.org/wiki/Changdeokgung
Autumn dyeing & dying with red & yellow 동아시아에서는 하지를 음기의 시작으로 간주하고 동지를 양기가 충만하는 관문으로 보았다. 극성은 곧 하락의 시작인 까닭이다. 원색이 가장 화려 찬란한 가을그것은 슬프지만 조락의 전주다. 꽃은 화려할 때 져야 한다. 단풍 역시 화려할 때 져야 한다. 그 화려함을 놓치면 망신이 있을 뿐이다. 우리는 이를 아름다운 퇴장이라 이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