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EWS & THESIS/Photo News193

국화菊花 Chrysanthemum 그땐 왜 도연명이 이 꽃에 그리 환장했는지 이해가 힘들었다. 그런갑다 했다. 혹닉하지도 아니하면서 시적 영감을 위해 똥폼 낸다고 좋아하지도 않는 이 꽃에 발광한 척 한다 생각했다. 죽어 뼈까지 산화한 그를 깨워 진짜냐 따질 노릇도 아니다. 다만 한 살 한 살 세월이 쌓이며 어렴풋이 그가 진짜로 국화를 좋아했을 것 같다는 정도로는 나도 변하기 시작했다. 왜? 내가 변했으므로 2019. 10. 29.
Between Jjangdokdae and Chrysanthemums, 장독과 국화 장독도 국화를 볼 수 없고 국화 역시 장독을 조망하지 못한다. 오직 국화향과 된장냄새로 교환할 뿐이다. 된장도 익어가고 국화도 익어간다. 2019. 10. 29.
G-DRAGON'S BACK The Terminator' back. G-DRAGON'S BACK. 이런 현상을 후세가 뭐라 할 것인가?세계 각국에서 군복무 마친 지드래곤을 보러 저리 몰렸다. 관련 동영상은 아래로 https://www.yna.co.kr/view/AKR20191026025600704?section=entertainment/all 2019. 10. 26.
A Typical Autumn 葉紅於二月花 상영홍어이월화...붉게 물든 이파리 2월 봄꽃보다 붉다? 한데 단풍에 서리 내릴 일 있기나 하던가? 서리 내리기 전에 다 지고 마는데? 두목杜牧(803~852년)은 사기끼군이다. 2019. 10. 20.
뭘 붙잡고 싶었을까 Three story Stone Stupa at Seoakdong, Gyeongju 경주 서악동 삼층석탑 慶州西岳洞三層石塔 Photo by Youngwoo Park 2019. 10. 17.
Jogyesa Temple, Seoul 조계사의 지금 풍광이다. 曹溪寺 2019. 10. 15.
가을 만연한 경복궁 경복궁에 가을이 암세포마냥 퍼져 화살나무 갓 자른 간댕이 같고 그 핏빛 사이로 젊은 처자 둘 무에 그리 재밌는지 얘기 나누다 자지러진다, 봄이라면 땅에서 솟아난 사꾸라라 했을 법 조락을 탐하는데 오뉴월 소불알처럼 감이 열렸더라. 2019. 10. 13.
불그레죽죽 담쟁이 인사동 쌈지길 담쟁이가 울그락불그락 얻어터져 울음 터트린다. 아퍼 피나 고만 때리 2019. 10. 8.
A Misty Bukak Mountain 갑갑하다. 답답하다. 霧가 五里에 걸쳤으니 길이 어딘 줄 모르겠고 울화통 터질 듯해 괌 한 번 질러본다. 북악 아래 무엇이 있던가? 九重으로 深處라. 2019. 10. 7.
가을은 호박이다 우리네 가을이라면 역시나 호박이라 담장 기왓장 턱 하니 걸터앉은 폼새 오뉴월 소불알이라 호박아 계절밥상에서 죽으로 만나자꾸나 2019. 10. 5.
코스모스가 토한 가을 2019. 10. 4.
Gyeongju in Purple Rain 바야흐로 경주는 핑크뮬리 피 토하는 무렵이라 용케도 선혈 낭자하는 순간을 포착하고 희열하고는 이 장면 보라 보내왔는데 글쎄다 나는 눈물이 난다. 피눈물이.. Photo by Seonok Hong 2019. 9. 30.
넓적배사마귀의 좌절 살다보마 힘들긴 사마귀라고 다를 손 있을 리 만무하다. 힘들다. 당랑거철螳螂拒轍..수레바퀴 밀었더니 힘이 좀 빠졌다. 2019. 9. 29.
A Bloody Autumn over Seonunsa Temple 선운사 고창 선운사가 피바다다. 꽃무릇 한창이라 피눈물 쏟는다. 피가 좋은 줄 안다만 선혈이 좀 낭자해 맘이 아프다. 그때 이 자리서 흘린 피눈물 오늘에사 피어났나 보다. 2019. 9. 28.
왜이래야 했는지 난 모른다 2019. 9. 25.
가을은 코스모스에 마가목 간만에 공장 옥상에 올랐더니 가을이 퍼졌더라. 코스모스 우주를 탐하며 질퍽대며 퍼질러 졌고 마가목은 주렁주렁 붉은 새끼치기 여념이 없으니 이 많은 종자 어디다 쓰리오? 꽃도 아닌 것이 그렇다고 이파리라고만 하긴에 쪼매 이상한 설악초 이른 가을 눈꽃 뿌리며 소복차림이더라. 2019. 9. 24.
땡땡한 거미배 질퍽한 가을이다. 가을이 질퍽할수록 거미 배는 땡땡해지기 마련이다. 2019. 9. 23.
Autumn Colours 2019. 9. 23.
가을 가을은 황달이다. 호박 황달, 이를 우리는 가을이라 한다. 개조차 황구가 제격인 이유다. 2019. 9. 23.
태국식 안마 2019. 9. 21.
가을날 호박 늙은 호박 갈갈이 찢겨 차근차근 쪼그라든다. 어째 한 움큼 깨물면 복숭아 맛 날 듯도 하거니와 호박아 넌 내가 혹닉하는 죽이 되거라. 2019. 9.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