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AYS & MISCELLANIES

교육을 위한 대학 발굴?

by 한량 taeshik.kim 2020. 8. 7.

사진은 본 주제와 상관 없음

 

《대학의 발굴 》

이거 나도 이곳저곳에서 여러 번 얘기했지만, 김○○ 선생이 이 문제를 오늘 다시 거론했으므로, 새삼 재방송에 가까운 이야기를 또 해 볼까 한다. 

비단 김 교수만이 아니라 현직 대학 고고학 전공 교수 사이에서 팽배한 불만 중 하나가 왜 명색이 고고학과 혹은 관련 전공과인데도 대학에서 발굴을 못하게 하느냐라 할 수 있다. 

이들이 대학 발굴을 하게 해달라고 하는 이유는 교육적 목적에 따른 것이다. 명색이 고고학 혹은 관련 전공이라 하는데 막상 이들이 발굴을 가르칠 현장이 없기 때문이다. 

사진은 본 주제와 상관없음

 

그러면서 작금 대학 고고학 실습은 문화재 발굴전문 조사기관들에 의지해야 하지만, 이들이 교육을 제대로 시킬 리는 없다는 것이다. 

이들의 볼멘소리, 나는 그것을 부당하다고 얘기하고픈 마음은 추호도 없음을 우선 밝혀둔다. 그들의 요구 혹은 불만은 상당 부분 정당하다. 

하지만 이들이 내세우는 교육 목적을 위한 발굴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선결해야 할 문제 또한 적지 않음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 된다. 

첫째, 이들이 말하는 교육 목적 발굴은 엄격히 그 목적에만 부합해야만 한다. 

이것이 어떤 식으로건 전제되지 않는 발굴은 현행과 같은 족쇄를 불러온 근본적인 대학 발굴의 문제점을 되풀이할 뿐이다. 

대학이 종래와 같이 종국에는 돈벌이 수단으로 고고학 발굴에 나설 수는 없다. 작금과 같은 대학 발굴 족쇄를 불러온 원인은 다름 아닌 대학 발굴 자체의 문제점에 큰 원인이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다고 나는 본다. 

사진은 본 주제와 관련 없음

 

둘째, 그것이 충족되려면 무엇보다 그 발굴은 구제발굴이 아닌 학술발굴이어야 하며, 그 기간은 한달 내외의 단기간 발굴이어야만 한다. 이를 뛰어넘은 그 어떤 대학 발굴도 교육 목적에서 벗어날 뿐이다. 

구제발굴 현장에서 학생들을 가르칠 순 없다.

셋째, 그 기간 다른 수업과의 충돌 문제는 어찌할 것이냐 하는 문제를 해결해야만 한다. 

고고학 전공 학생이라 해서 고고학 수업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네들도 다른 교양 수업도 받아야 하며, 나아가 복수전공 혹은 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다른 과 수강도 얼마든지 할 수 있다. 

교육 목적을 위한 발굴은 필연적으로 학기 중에 개설되어야만 하는데 이 기간 발굴 현장에 학생들이 투입함에 따른 다른 수업과의 상충은 어찌할 것인가가 해결되어야만 한다. 

이를 피하고자 방학기간 발굴을 생각할 수가 있다. 하지만 학기중 발굴이건 방학기간 중 발굴이건 다음과 같은 네 번째 문제를 초래한다. 

그에 따른 발굴 조사 제반 경비는 누가 부담할 것인가가 문제로 대두한다. 

합교육목적이라면 당연 빠따로 그 발굴 제반 경비는 당연히 해당 대학, 혹은 해당 학과가 자비 부담해야 한다. 이를 누구한테 떠넘기려 하는가?

물론 이를 위한 매장문화재 발굴조사기관에서의 기금 조성을 대안으로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사진은 본 주제랑 관계없음

 

다섯째, 이런 문제가 해결된다 해도, 수업 시간 외의 학생들 노력봉사 비용은 어찌 처리할 것인가도 생각해야 한다. 

어찌할 것인가? 나는 당연히 학교측에서 그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본다. 

나는 교육 목적을 앞세운 무료 봉사는 타당하지 않다고 본다. 

이는 내가 언뜻 생각한 문제들이거니와, 실제 이를 실행하는 단계에서는 적지 않은 문제점들을 더 초래케 할 것이 뻔하다. 

이런 고민을 발판으로 하는 대학 교육 목적 발굴을 생각해 봤으면 한다.

(June 9, 2017)



***

사진은 본 주제랑 관계없음



이상은 당시 내 글에서 앞대가리 지나치게 개인적인 대목 한 줄을 빼고 땡땡 부분 실명을 익명처리 하는 수준에서 그대로 전재한 것이며 3년이 지난 지금도 내 논지 어디에서도 바꿀 게 없다.

교육 목적을 위한 대학 발굴을 허용하라는 말이 또 나오므로, 것도 대학교수 입에서 튀어나오므로 저때 하지 못하거나 안 한 말 덧보탠다.

무엇보다 교육목적을 위한 발굴 어느 누구도 막은 적 없다. 문화재보호법 매장문화재법 어디를 봐라. 누가 대학 발굴을 막는단 말인가?

안 하고 못하는 원인을 남들한테 돌리지 마라. 지가 할 수 있는데도 지가 안하고 지가 못하는 탓을 왜 남한테 덮어씌우는가?

현행 제도가 교육용 조사를 막는다 하지만 개소리다.

대학이라 해서 왜 특혜를 받으려 하는가? 교육용이라 해서 특혜를 줄 수는 없다. 학생 혹은 교육 팔아 특혜 받을 생각마라.

그게 법 탓인가 문화재청 탓인가? 안 하고 못할 뿐이다.

 

사진은 본 주제랑 관계없음



그 안하고 못하는 여건은 너희가 교육부 혹은 대학당국이랑 싸워서 해결할 일이다. 교육부 가서 싸우고 총장이랑 싸워라.

고고학 지원해달라 박물관 직원 늘려달라 그건 너희가 해결할 문제다. 

박물관 없어지고 그 직원 주는 게 왜 문화재보호법 매장법 탓인가?

경성대박물관 없어진 일이 문화재보호법 매장법이 책임질 일인가? 대학에서 필요없다고 폐쇄해 버렸을 뿐이다.

문화재청에서 없애라고 한 게 아니다. 문화재보호법이, 매장법이 없애라 한 일 없다. 

대학이 왜 교육을 위한 발굴을 못하는가? 하는 대학박물관은 그럼 사생아인가?

사진은 본 주제랑 관계없음



연세대박물관 봐라.

손이 발이 되도록 빌어서 삼천만원 학교예산 따서, 것도 방학기간에만 학생들과 교육을 위한 동굴을 발굴하지 않느냐?

너흰 왜 못하는가?

교육을 위한 발굴이 학기 중을 염두에 둔다면 어불성설이다. 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 된다.

방학 때 해라.

돈은 총장 목을 비틀건 기업협찬을 받건 너희가 알아서 해라. 그거 하라고 박물관장 시켜준거다.

댓글0